인문/사회/과학/예술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감정 독재』 강준만 / 인물과사상사

 

 

인간은 이성적 동물이라고 하지만 감정에 쉽게 휘둘리는 존재다. 격해진 지인을 보면 흔히 이렇게 충고하곤 한다.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마! 그래 봐야 너만 손해야.' 한데 인간은 늘 감정의 지배를 받는다.

 

 

현대 사회는 이성의 자리가 점점 축소되고 있다. 원인은 인터넷과 SNS다. 현대 커뮤니케이션 혁명인 이들은 빠른 속도를 요구한다. 속도는 논리적으로 분석해 다소 시간이 걸리는 이성보다는 즉각적인 감정 배출을 요구한다. ‘그 결과 인간은 과거보다 현저하게 견고해진 감정 독재 하에 살게 됐다’는 게 강준만 교수의 주장이다. 『감정 독재』의 저자 강준만 교수는 일상에서 접하기 쉬운 감정 독재에 해당하는 사례 50개를 제시하고 다양한 이론을 활용해 분석했다.

 

 

 

 

 

 

 

 

 

 

 

 

 

 

 

 

 

 * 『시인을 체포하라』 로버트 단턴 / 문학과지성사

 

 

1749년 봄, 루이 15세를 비방하는 시가 거리에 나돌자 시인 체포령이 내려진다. 대학생과 하급 성직자 등 14명이 바스티유로 잡혀 들어간다. 이른바 '14인 사건'이다. 왕을 조롱하는 시가 당시로선 왕권모독이나 역모에 해당됐을 터였다. 하지만 체포된 사람들은 혁명이나 권력투쟁과는 거리가 먼 사람들이었음에도 경찰은 14인을 체포하는 데 왜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쏟아 부었을까. 흥미롭게도 왕을 비방하는 내용이 적힌 시 한 편의 파급력은 어마어마했다. 백성들은 이런 시를 주고받으며 권력을 풍자하고 비판했으니까.

 

 

이 과정을 통해 저자는 당대의 의사소통망을 복원한다. 문맹률이 엄청나게 높은 구어 중심의 사회에서 정보가 흐르는 방식을 탐색하고 여론의 정의에 대해 다시금 묻는다. 프랑스 미시사 연구가로 알려진 로버트 단턴의 신작은 대중 사이로 사건과 정보가 유통되는 의사소통 구조와 그 과정의 역사를 오늘날 인터넷, 스마트폰 그리고 SNS을 앞세운 정보사회와 비교해볼 수 있을 것이다.

 

 

 

 

 

 

 

 

 

 

 

 

 

 

 

 

 

 * 『사물 판독기』 반이정 / 세미콜론

 

 

미술평론가가 본 사물과 예술 사이. 미술평론가이자 파워블로거인 반이정이 우리 주변에 흔히 보는 사물과 현상과의 교감에 대한 논평과 이미지를 수록하고 있는 사물 사전이다. 평소 눈여겨보지 않던 사물을 남다른 관점으로 환기시켜 사물과 예술 사이에 대한 짧은 비평을 풀어놓는다. 의외로 고고하면서도 어렵게 느껴지던 예술이 어쩌면 우리 일상 가까이에 있을 수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