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렌 & 윌리엄 바이넘 지음, 김경미 옮김, 이상태 감수 / 사람의무늬 / 2017년 9월

 

내용도 흥미로웠지만 무엇보다 양장상태도 훌륭하면서 무겁지 않아서 더 좋았어요. 요즘 무거운책 읽기 힘들어요. ^^

 

글도 흥미로웠지만, 뭐니 뭐니해도 이 책의 매력은 삽화인듯.

 

 

 

이태용 지음 / 도서출판 북멘토 / 2017년 4월

 

 

 

모니공예협회 지음 / 플로라 / 2017년 8월

 

 

다육이를 부케로 만든것도 마음에 드네요.

 

 

TOKIIRO 지음, 고주희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7년 8월

 

다육이 공예에 관한 책 2권을 읽었는데, '다육 공예'쪽이 좀 더 볼거리가 많았다면, 디자인은 만드는과정도 함께 수록

 

 

 

 

 

 

장자자.메시 지음, 허유영 옮김 / 예담 / 2017년 3월

 

전혀 기대하지 않았고 읽었는데, 유머, 감동, 슬픔등 다양한 감정을 느꼈어요. 강아지를 키우시는 분이라면 꼭 강추합니다. 소설이기보다는 꽁트처럼 각각의 에피로 구성되어 읽기 더 좋았어요.

 

 

 

 

종이우산 외 지음 / 이로츠 / 2017년 7월

 

고양이에 관한 에세이책이라 생각했는데, 고양이 잡지였군요. 꾸준히 출간해주길 바랍니다~~

 

 

 

춤추는 고양이  = ^.^=

 

 

 

닛토쇼인혼샤 편집부 지음, 유준성 옮김, 다무카이 겐이치 감수 / 넘버나인 / 2017년 8월

 

한때 다양한 동물들을 키워 보고 싶었지만, 그냥 키워보고 싶은 마음만 갖기로...^^

 

 

귀여운 외모만 보지 말것. 동물이 작다고 생명도 작지 않는법.

 

 

 

조디 리벤슨 지음, 고정아 옮김 / 문학수첩 / 2017년 3월

 

해리포터 팬이라면 궁금할듯. 팬은 아니지만 재미있게 읽었던 애정으로 읽어봄.

 

 

이렇게 귀여울때가 있었구나...^^

 

 

해리포터 완결하고 나서는 가장 애정하게 된 캐릭터

 

 

게리 올드먼은 장발이 멋진듯. 자꾸 브람 스토커의 드라큐라 백작이 떠오른다...

 

 

 

볼드모트보더 더 싫어!!

 

 

 

박찬욱 외 지음 / 그책 / 2017년 8월

 

영화를 보지 않은 나도 갖고 싶게 만든 책. 영화를 보고 다시 읽어봐야겠어요.

 

 

 

캘리 그로비에 지음, 윤승희 옮김 / 생각의길 / 2017년 8월

 

현대미술 작품들을 보니 새삼 시대가 많이 변화되었다는것을 느꼈어요. 그동안 고전작품만 찾아보았던것 같았는데,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진짜 해바라기씨 같은 도자기 해바라기씨

 

 

100명의 현대미술작가 중 '뱅크시'만 알다니 왠지 부끄럽다... -.-;;

 

 

박현정 지음 / 버튼북스 / 2017년 6월

 

재래 시장의 이야기는 언제나 흥미로운것 같아요.

 

 

오기노 신야 지음, 용동희 옮김 / 그린쿡 / 2017년 8월

 

 

항상 느끼는거지만 고기보다 야채구이 때문에 오븐의 필요성을 다시 느낍니다.

 

 

최형진.정지선 지음, 이건호 도움 / 북스고 / 2017년 8월

 

중국요리 좋아하는데, 아직까지 마음에 드는 중국요리책을 못 발견한것이 아쉽네요.

 

 

마카오 여행때 의외로 맛있었던 목이버섯 요리. 한번 만들어봐야지.

 

 

나만 좋아해서는 잘 만들지 않는듯.

 

 

김소윤 지음 / 이봄 / 2017년 2월

 

런던의 다양한 티전문 카페들을 보면서 런던의 또 다른 매력을 느꼈어요. 획일적인 여행책들은 많으니깐 이런책 한권쯤 있는것도 좋은것 같습니다.

 

 

 

성실그래픽스 지음 / 성실그래픽스 / 2016년 8월

 

 

 

 

 

캐머런 블룸.브래들리 트레버 그리브 지음, 박산호 옮김 / 북라이프 / 2017년 4월

 

 

처음 이 사진을 볼때까지만해도 단순히 까치에게 펭귄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재미난 가족들과 펭귄의 알콩달콩한 이야기를 담았을거라 생각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읽었는데, 큰 감동을 받았어요.

 

 

가족여행때 비극적인 사고로 하반신 마비를 겪게 된 샘과 그녀의 가족들이 까치 '펭귄'을 만나면서 어떻게 힘든 시기를 극복했는지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녀가 카약 선수로써 활동할수 있었던것은 가족의 사랑이 컸겠지만, 그녀에게 삶의 끈을 이어준것은 작은 생명인 '펭귄'의 역활이 가장 컸던것 같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galmA 2017-10-24 12: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까치와 친구가 될 수 있다니@0@)!
게리 올드만이랑 다니엘 데이 루이스 장발 멋지죠. 두 사람 다 제가 좋아하는 배우~ 악역으로 나오면 슬퍼요;_;)....연기 잘 하는 거 아니까 그런 걸로 나오지 마란 말야...흑흑)))

보슬비 2017-10-30 12:42   좋아요 0 | URL
살아있는 생명과의 공감은 언제나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것 같아요. 그저 독특한 반려동물과 가족의 특별한 인연을 담은 사진집이라 생각했다가 마음이 따뜻해졌어요.

자신이 좋아하는 배우가 악역으로 나오면 마음이 아프긴하죠.^^ 전 볼트모트 역의 랄프 파인즈 좋아했는데, 그가 해골바가지 같은 기괴한 모습으로 나타나서 더 슬펐어요.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