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그리움을 부른다 - 여행, 인간과 대자연의 소리 없는 위로
함길수 글 사진 / 상상출판 / 2012년 11월
품절


올 2013년 처음 읽은책.
원래는 2012년 연말에 읽을까?하다가 왠지 이 책은 연말보다 연초가 어울릴것 같아 조금 더 미루어 선택했어요...

새해 처음 읽는 책은 좀더 의미있어 보이는 책을 고르고 싶었다고 할까요. 너무 가볍지도 않으면서 너무 무겁지도 않은... 조금은 편안한 책을 읽고 싶었답니다.

그리고 선택을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 한 책이었네요.

특별한 설명이 필요없었습니다.
사진만 봐도 마음속의 상처들이 치유가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운이 좋게도 2013년 조금은 공허할뻔했던 마음을 이 책과 만나 달래졌던것 같습니다.

사진을 계속 쳐다보고 있으면 가슴이 뚤리는 기분...

이 책은 여행서적이라기보다는 사진첩같았습니다.

일반 여행서적처럼 이 책을 보고 여행을 떠나고 싶다...라기 보다는, 진정시켜준다고 할까요.^^;;

사실 처음에는 이 책이 사진보다 글이 많을거라 예상했었어요.

그런데 책 표지의 바오밥이 제눈을 사로잡았습니다.

어린왕자의 바오밥을 만날수 있다는것만으로도 신이 났던것 같아요.

그냥 이 장면만 계속 봐도 질리지가 않네요.

가장 마음에 드는 풍경이지만..
실제 책 속의 사진은 아래의 사진을 보는것처럼...

작아요.^^;;

그래도 좋았습니다..

환하게 웃는 아이들의 웃음속에서 우리의 미래를 봅니다.

코뿔소의 깊고 푸른눈이 사람의 마음을 움직입니다.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하느라 거칠어진 손이

온 몸으로 자신의 꿈을 표현하는 열정이..

그리고... 한없이 인간이 나약한 존재라는 느끼게하는 자연이... 우리를 치유해 줍니다.

자연의 아름다움에 비해
인간이 만들어낸 아름다움은 보잘것 없어보이지만...

어떻게든 자연의 아름다운을 한순간에 담아내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마음..

세상밖의 풍경만 담은것이 아니라

꿈, 열정, 희망, 사랑, 따뜻함을 함께 담아 더 좋았던것 같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3-01-22 1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도 좋은 마음으로 즐거이 보내셔요~

보슬비 2013-01-22 17:24   좋아요 0 | URL
네. 감사합니다.
함께살기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수연 2013-01-23 1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제목이 좋은데요. 도서관에 있나 알아봐야겠어요.

보슬비 2013-01-23 18:12   좋아요 0 | URL
도서관에 없다면 '희망도서'로 신청해보세요. 사진만 봐도 전 좋았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