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바케 3 - 고양이 할멈 샤바케 3
하타케나카 메구미 지음 / 손안의책 / 2007년 6월
평점 :
절판


샤바케 3 역시 2편처럼 각각의 에피소드를 담고 있어요. 재미있게 읽었지만, 1,2편에서 느꼈던 느낌이 좀 사라진듯해요. 요괴의 이야기지만 그렇게 인상적인 요괴가 등장하지도 않고, 추리의 성격을 지녔지만 추리소설이라 불리기에 좀 모자란듯한 느낌이 어쩡쩡하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괴가 등장하니 좀 더 오싹하고 섬찟한것을 기대했는지도 모르겠어요. 원체 '샤바케'라는 단어가 '속세의 명예, 이득 등 갖가지 욕망에 사로잡히는 마음'이라는 뜻이니 무서운 요괴보다 욕심 많은 인간의 감정이 더 요괴보다 무섭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었던거겠지요. 그런면에서 '샤바케'는 요괴보다 인간이 더 무서운 존재로 등장해요. 그래도 뭔가 서운한 감정은 어쩔수 없네요.

그나마 이번편에서는 도련님의 행수 중 한명인 사스케의 과거에 대해서 알게 되었다는 점에 만족했다고 할까요. 한권씩 나올때마다 그들의 과거를 알게 되는것 같아서 반가웠어요. 그다지 무거운 내용을 담고 있지 않아서 편하게 읽기 좋은 책이긴해요.그래서인지 왠지 만화 같다는 생각이 잠깐 들었습니다.  

5편의 에피소드 중에 내용은 사스케의 과거를 다룬 '고향'이 제일 재미있었어요. 그리고 '방울이오 방울'은 뭔가 그리움이 느껴지는 에피소드였습니다. 건강하지 못한 도련님이 안타깝기도 하고, 오하오를 시집보내면서 그의 좋은 추억도 함께 떠나보내는 느낌이랄까요. 그냥 그런 감정이 좋았던것 같아요. 

3편으로 샤바케와 헤어지지만, 다음에는 도련님이 좀 더 건강해지고, 도련님이 원하는 운명적인 사랑을 다룬 4편을 만나고 싶네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onnie 2010-11-21 20: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는 소재의 책이네요 저도 읽어볼 생각입니다.

보슬비 2010-11-22 10:51   좋아요 0 | URL
소소한 재미가 있는 책이었어요. 우리나라에도 이런 요괴문학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만큼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