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타나베 유코 지음, 부윤아 옮김 / 디자인이음 / 2018년 2월

 

365일 하루하루의 일상의 이야기와 레시피를 담은 책이예요.

이런류의 비슷한 책들을 읽었지만, 매번 읽을때마다 마음에 드는걸 보면 언젠가 저도 매일 매일 사소한 이야기 하나씩 적어보는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번쯤 가츠오부시용 대패로 그날 사용할만큼만 가츠오부시를 대패하고 싶어요.^^

 

 

해외여행에서 무거운 선물을 가져다주는것 자체가 얼마나 힘든건지 아니깐, 선물준비한 친구의 맘이 전해지니 부럽고 소중합니다.

 

 

훌륭한 와인 안주와 간단한 아침식사.

 

 

초여름에 마시는 차가운 화이트 와인. 생각만으로도 미소가 절로 나네요.

 

 

 

 

은방울꽃도 이쁘지만, 이제 은방울보다 갓 체취한 죽순이 더 반가운건....ㅎㅎㅎ

 

 

양고기 스테이크할때 로즈마리 진짜 소심하게 사용하는데, 올해 로즈마리 많이 키워서 저렇게 풍성하게 넣어서 사용하면 좋을것 같아요.

 

 

의도치않게 자두를 많이 받아서, 자두청을 만든적이 있는데 예상외로 너무 맛있었어요.

이제는 매년 자두가 나올때면 자두청 만들어 먹으려해요. 과일청을 만드려는 시도도 나이가 들면서 생각하게 된것 같습니다.

 

 

자두청도 맛있는데, 자두 식초도 궁금하네요.

 

 

아...

저렇게 돌돌 말린 치즈 한조각에 쉬원한 화이트 와인... 완전 죽음.

 

 

쉬원한 맥주와 연근 튀김 안주 좋아하는데, 찬성질의 음식이라 제 체질과 맞지 않아서 먹으면 약간의 체기가 느껴져 안타까움...ㅠㅠ

 

 

건포도는 항상 검정색만 먹다가 청건포도를 먹으니 신세계였어요.

이 사진 보니 다시 먹고 싶네. 청건포도.

 

 

사진만 봐도 따뜻한 기운이 막 느껴져서 좋았던 사진.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9-02-21 04: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금까지 쓰신 글로도 충분히 만드실 수 있을 것 같아요.

보슬비 2019-02-21 21:36   좋아요 0 | URL
🤗 매일 매일 적지는 못하겠어요. 어느해쯤이면 부지런히 매일 매일을 기록할수 있을까요? ㅎㅎ

카스피 2019-02-21 23: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식관련 책들은 사진만 봐도 배가 부른것 같아요^^

보슬비 2019-02-25 21:58   좋아요 0 | URL
ㅎㅎ 그래서 제가 음식관련 책들을 많이 읽나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