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The Viscount who Loved Me

 


브리저튼 시리즈 두 번째다. 어제 다 읽었는데, 요즘 계속 100자 평을 썼더니, 어제 메모장에 나도 모르게 100자평 작성하고 있는 나를 보게 됐다. 놀라운 습관의 힘.

 

난봉꾼 안소니가 느끼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 쾌락에 대한 집착은 필멸의 운명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인간의 의미 없는 노고. 쓸데없이 쾌락을 옹호하게 되는 결론.”  

 


넷플릭스 드라마 시즌 1에서의 안소니는 책임감은 강하지만 난봉꾼이 분명하기에(예고편만 본 사람), 천하의 난봉꾼이 사랑꾼이 되어가는 과정 자체는 매우 로맨틱하다(로맨틱 소설). 젊은 나이에 사고로 갑자기 죽었던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과 아버지와 영영 이별하게 만든 죽음의 강렬함을 마음에 간직한 안소니가 쾌락에 탐닉하는 것은 오히려 동물성을 지닌 인간으로서 자연스러운 일이 아닌가 싶다. 죽을 수밖에 없기에, 죽어야 하기에. 현재를, 지금을, 즐거움을, 쾌락을 좇는 게 아닌가.

 

















『한나 아렌트의 3번의 탈출』의 희대의 섹스 신. 하이데거와 아렌트 두 사람이 실제로 그런 상황에서(섹스 상황) 그런 대화(마르틴, 죽음이 진실인가요? 그냥 진실이 아니라 유일한 진실이지. 인간을 만드는 건 죽음이야. 그리고 죽음이 의미를 만들지)를 나누었을 리 만무하지만, 결국 인간이 죽는다는 사실의 엄중함과 그 사실에 대한 처절한 인식이, 사랑 혹 사랑이 아닐지도 모를 두 사람의 정사를 가능하게 하지 않았나 싶다.

 


















2.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책의 주인공 노라는 다른 선택으로 이루어진 다른 우주를 경험하다가 마음에 드는 우주에 도착한다. 철학 교수인 그녀가 깔끔하게 잘 정돈된 방에서 책장을 둘러본다. 버트런드 러셀, 헨리 데이비드 소로, 플라톤, 한나 아렌트, 줄리아 크리스테바 그리고 주디스 버틀러. , 여기에서 만나는 우리의 버틀러.

 


지금젠더 트러블』 282쪽을 읽고 있는데, 솔직히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 근데 그냥 읽는다. 푸코가 나오고, 『성의 역사』가 나오고, 크리스테바가 나온다(버틀러랑 둘이 세트인가). 그냥 읽는다. 그게 무슨 의미냐 물을 수도 있겠지만, 사실 읽는다고 해서 전부 이해하는 건 아니지 않은가. 혹 제대로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이해한 것을 모두 다 기억할 수는 없는 일이다. 우리는 읽고, 어느 정도 이해하고, 대부분 잊어버린다. (제발, 저만 그런 거라고 말하지 말아 주세요) 얼만큼 이해하느냐에 상관없이, 버틀러를 읽는다. 그리고, 여기 이 책. 멋진 삶의 한 표준으로 제시된 그 장면에서 노라가 훑고 있는 책 중에, 버틀러가 있다. 근사하다. 우리가 아는 혹은 모르는 수많은 작가 중 한 명인 버틀러.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더라도, 제일 아끼는 색연필(코끼리 색연필, 색상 넘버 03, 블루)을 들고 줄을 치며 읽는 이 책의 저자, 버틀러. 둘이 만났다. 이 책의 버틀러와 내 책의 버틀러.

 

 
















3. 세상을 바꾸는 하나의 목소리

 


변화를 만들어가는 평범하고 용감한 사람들의 이야기인데, 생각보다는 글밥이 많다(동화책 말할 때 쓰는 전문용어; 글씨가 많다). 노동절 메이데이의 역사를 서술한 장에서는 나도 모르게 도리도리 윤의 ‘120시간이 떠오른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얼마나 오랫동안, 얼마나 힘들게 투쟁해서 얻은 52시간인가. 다른 세계, 다른 우주에 사는 사람이라면 알 수 없을 일이다

 

서프러제트의 여성 참정권 운동은 기발하고 발랄한데, 특히 당시로써는 최첨단의 통신 수단이었던 우편 제도에 대한 투쟁이 신선하다. 우체통에 잼이나 잉크, 식초를 던지거나, 때로는 불을 질렀다는 건데, 요즘으로 치면 펜치 들고 다니면서 전선을 끊거나 와이파이 공유기를 부셨다는 거로 이해하면 될까. 얼마나 많은 여성이, 얼마나 오랫동안, 얼마나 힘들게 투쟁에서 얻은 선거권인가. 포기하면 안 되는, 포기할 수 없는 우리의 권리.







글쓰기는 그 자체로 강력한 저항이 될 수 있어요. 읽기도 마찬가지고요!’읽기만으로 연대할 수 있다고 믿어요!’의 정희진 쌤 문장을 기억나게 해서 사진 한 장!

 







 















4. 나는 고백한다

 

원래 여름 휴가를 꼭 가는 편이 아니기는 한데, 작년에는 코로나로, 올해는 이런저런 상황으로 휴가는 꿈도 못 꾸고 있다. 지난주에 <프랑스어 책읽기> 모임이 한 주 쉬는 기간이라서, 그럼 나는 이번주 휴가야! 말만 그렇게 했다. 금요일에 퇴근한 사람이 자기도 휴가 써야겠다며 월, 화에 출근을 안 하겠다는 거다. 그래서, 이번 주도 휴가가 될 모양이다. 휴가 기간에는 시원한 곳에 가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마시며 잭 리처 읽어줘야 하는데, 잭 리처 신간 『10호실』을 아직 준비하지 못했다. 대신 이 책을 읽어보려 한다

 


기대가 뭐, 어마어마하다고 한다.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8-02 00:2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휴가를 책과 함께.... ㅎㅎ 저는 요즘 좋아요. 하루종일 밥하는 시간이랑 잠깐 잠깐 올림픽 보는거 빼면 다 책읽기... 이게 휴가야 ! 너무 더워서 어디 나갈 엄두가 안나요. ㅎㅎ 나는 고백한다는 아마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거예요. ^^

단발머리 2021-08-02 09:19   좋아요 2 | URL
최고의 휴가라 할 수 있겠네요. ㅎㅎㅎ 마침 오늘 아침에는 여자 배구 경기가 있다는 기쁜 소식 알려드립니다.
나는 고백한다,는 기대가 매우 큽니다.

유부만두 2021-08-02 14:1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소설의 정치사도 푸코 깔고(?) 시작하던데요. ^^ 유비쿼터스 푸코.

그나저나 전 100자평은 고사하고 서재들어오기가 힘든 나날입니다. 컴이 있는 방이 너무 덥고 애들이 차고 앉아서 게임 삼매경이라서요. 노안으로 침침해서 핸드폰으론 ‘좋아요‘ 밖에 못눌러요.

그래도 항시, 늘, 당신 곁에 있습니다. 저도. 푸코 같이요.

단발머리 2021-08-02 09:22   좋아요 2 | URL
앗!!! 벌써 시작하셨군요. 유부만두님이 제일 먼저 시작하신듯해요. 전, 아직 트러블 중입니다. 근데 거기에도 푸코 나온다 하니... 참 반갑고도 어렵네요.

더위가 만만치 않네요. 그래도 비와서 그런지 오늘은 좀 시원한 거 같아요 ㅠㅠㅠ 물 활짝 열어놨더니 매미들이... 우아... 매미들이 아주 신났습니다.

제 곁에 항상 같이 곁에 주세요~~~ 푸코 사절 / 유부만두님 환영

공쟝쟝 2021-08-03 18:28   좋아요 0 | URL
유비쿼터스 푸코..... (빵터지기)
어디에나 함께 있는 푸코 ...

다락방 2021-08-04 08:04   좋아요 0 | URL
유비쿼터스 푸코.. 라고요?

잠자냥 2021-08-02 09: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드디어 <나는 고백한다> 시작하시나요?! ㅎㅎㅎ 단발머리 님의 감상을 기대하겠습니다!

단발머리 2021-08-02 10:02   좋아요 2 | URL
제가 좀 늦으감이 있어요. 진작부터 읽고 싶었단 말이지요. ㅎㅎㅎ 제가 얼른 읽고 고백 한 번 해보겠습니다.

vita 2021-08-02 10: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탁월한 백자평. 아무래도 백자평의 달인이 되신듯 합니다. 세상을 바꾸는 하나의 목소리 읽고 싶어요. :)

단발머리 2021-08-02 13:08   좋아요 2 | URL
백자평의 달인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세상을 바꾸는 하나의 목소리> 글자 많고 내용 알차요.
역사 만화로 생각하고 읽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레이스 2021-08-02 10: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한나 아렌트 읽었는데요
하이데거라면 그럴만 하다고 생각해요
본인이 정치적 선택을 한거에도 철학적이유가 있었으니...! ㅎㅎ
존재가 되기 위한...!

단발머리 2021-08-02 13:10   좋아요 2 | URL
맞아요, 그레이스님.
하이데거 사상에 대해 잘 모르기는 하지만, 개인 하이데거는 참 별로였던 것 같아요. 정치적 선택에도 그런 이유를 붙일만한 그럴 만한 사람이죠.

mini74 2021-08-02 13: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코끼리 색연필 !! 저도 최애색연필입니다 ㅎㅎ 저는 노란색 *^^*책과 함께 하는 휴가 즐겁게 보내세요 ~~

단발머리 2021-08-02 16:52   좋아요 2 | URL
코끼리 노란색이요!! 저도 그거 하나 찜해야겠어요 ㅋㅋㅋㅋㅋ 즐거운 휴가 보낼께요, 감사합니다!!

독서괭 2021-08-02 16: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오 휴가기간 <나는 고백한다> 읽으신 뒤 리뷰 쓰실 것이 기대됩니다. 전 사두기만 했네요... 잭리처!! 문득 단발머리님의 리차일드 마니아 순위가 궁금해지는데요, 혹시 단발머리님이 1위? 아니면 3위? 저는 최근 4위로 올라섰다는 소식 전해드립니다 ㅋㅋ

단발머리 2021-08-02 16:51   좋아요 3 | URL
네네~ <나는 고백한다>의 고백 많이들 기다리고 계셔서 저도 기대됩니다 ㅋㅋㅋㅋㅋ 저 리차일드 마니아 순위 3입니다. 독서괭님 4위 입성 축하드리며 저도 곧 잭 리처 만날 예정임을 알려드립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08-04 08:05   좋아요 1 | URL
아아 저는 여러분들로부터 도망가기 위해 얼른 잭 리처 만나야겠네요. 기다려라, 잭 리처!!

책읽는나무 2021-08-03 14: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 단발머리님^^
더운데 정말정말 더운데....그래도 열심히 성실하신 단발머리님이셔요~
요즘 100자평 달인이 되셨군요?ㅋㅋ
100자평 정말 쉽지 않던데...단발머리님은 또 그동안의 내공 도움닫기로 훌떡 가볍게 안착하셨군요.
앞으로 더욱 기대됩니다^^
이곳에서 바람돌이님 유부만두님등등 닉넴만 보여도 뭉클하고 반갑네요^^
친정같은 곳이어요ㅋㅋ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구요^^

단발머리 2021-08-03 22:33   좋아요 1 | URL
책읽는나무님!! 안녕하세요! 너무너무너무 반가워요!!!
전 100자평의 달인은 아니구요. 100자평 대회가 있어 덕분에 평소에는 안 읽던 책을 골고루 읽게 되었습니다. 내공이랄 것도 없어서 그냥 글자수만 맞추는 정도지만, 하다보니 좋은 책을 만나게 되어서요.
바람돌이님, 유부만두님, 반가운 닉넴이 이렇게 많은데 왜 이리 안 오셨나요? 친정에 이렇게 가끔 오시면 아니 됩니다!! ㅎㅎㅎ
어디 가지 마시고 자주 오시어요. 책나무님도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고요. 또 뵈어요!!! (굳은 다짐을 위한 반복기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