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가입자 500만명 돌파 특별 이벤트’가 성황리에 끝났습니다. 알라딘 측에서는 알라딘 이미지 향상에 도움이 될 카피와 패러디를 모집했는데요, 총 1,331편이 접수되어 치열한 경합을 펼쳤습니다. 1등에게는 알라딘 주식 상장시 주식을 1%까지 살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지는데요, 먼저 예선을 거쳐 올라온 후보작을 보시겠습니다.


- 과일이 좋아

“알라딘은 아직 1등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렇게 재밌는데 언젠가는 1등 하지 않겠습니까?”


-짱구아빠

“각종 혜택이 펑펑, 알라딘 가입해서 책 부자 되세요!”

 

 


- 플레져

“서재질, 은근히 중독돼. 하여간 알라딘이라 행복해요!”


- 사마천

현대 알라딘 생활백서: 내일 뭐쓰지?

사흘치 페이퍼를 하루에 다 써버려 후회하는 알라디너의 절규.


- 멍든사과

8시에 만나요 알라딘

직장일도 접어요 알라딘

살짜쿵 밤새요 서재질 하면서

 

- 단비

알: 알

라: 라브유

딘: 딘짜로!

 

 


- 고양이 & 파비아나 공동작품

체셔고양이
파비아나씨, G마켓 이제 안해요? - 2005-10-20 15:18 삭제
paviana
고양이 너도 알라딘 하세요! - 2005-10-20 15:24 삭제

-세실

다이어트는 알라딘 서재질과 함께! 단 팔뚝은 보장 못함!

 

 

 

- 날개

현대 알라딘 생활백서: ‘알라디네이터’

알라딘 폐인을 좀 더 그럴싸하게 부르는 말


- 야클

“알라딘이 없었다면 난 지금도 레이싱걸 사이트에서 헤매고 있었을 것이다”


- 줄리

미국에서도(마냐) 홍콩에서도(올리브) 제주도에서도(치카) 알라딘은 늘 당신 곁에 있습니다. 세계 속의 알라딘,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저는 캐나다의 줄리였습니다.


- sooninara

"우리 애들이 더 좋아해요“


- 스노우드롭

나는 서재질을 해야 한다는 사명을 띠고 알라딘에 가입했다


- 조선인

“할아버지 컴 초기화면도 알라딘으로 바꿔드려야겠어요”


- 지족초6년박예진

“난 내가 알아야 할 모든 것을 알라딘에서 배웠다”


- 산사춘

<웰컴 투 알라딘>

인터넷 싸움질에 지친 실비와 검은비가 알라딘의 평화로운 분위기에 동화되어 화해에 이른다는 감동적인 영화.

실비 : 여기가 어디래유?”

검은비 : 보면 몰라요? 알라딘이라잖아요.

 

 

 


- 흑백TV

알라딘 생활백서: 알라딘 균형

페이퍼와 마이리뷰, 마이리스트가 모두 톱10 안에 든 상태를 일컫는 말.

 


- 진우맘

<알라딘의 추억>

서재를 떠난 진우맘이 알라딘 폐인이었던 지난날을 회상하는 가슴 찡한 영화.

“밥은 먹고 서재질 하는 거냐?”

“지금 밥 먹을 새가 어딨어요!”


 

- toofool

<AM 4:58>

알라딘 점검시간이 다가오자 toofool은 황급히 글을 마무리짓고 엔터키를 누른다. 하지만 그 글에는 치명적인 오류가 있었는데, 그로 인해서 알라딘에는 한바탕 ‘파란’이 일어난다.

“내가 원래 말하려는 건 이게 아니었어! 흑흑”


- kelly

알라딘 생활백서: 지피지기면 필유달인이다

지기님과 잘 알고 지내면 30등 안에 들기가 쉽다는 말


- 별사탕

<댓글의 추억>

기차 시간을 기다리며 서재질을 하던 별사탕이 댓글을 달다가 결국 기차를 놓쳐버린 슬픈 이야기.

“컴퓨터만 보면... 참을 수가 없어요....흑, 어쩜 좋아요”

 

 


- 마냐

<봄날은 갔다>

미국에 가서 바빠진 마냐가 알라딘 접속을 못한 채 밀린 빨래를 하면서 탄식만 하는 감동적인 스토리.

“어떻게 알라딘이 변하니?”


- 돌바람

<친절한 찌리릿씨>

알라디너들의 난해한 질문에 백과사전까지 찾아가며 친절하게 답변해주는 찌리릿의 활약을 그린 성장영화.

로렌초의 시종: 세상에서 가장 안자는 동물은?

찌리릿 : 정답은 판다입니다.


- 참나

<새벽의 30인>

30위 안에 들기 위해 새벽을 밝히며 서재질을 하는 알라디너들의 모험담.

 

 


- 인터라겐

<알라딘 특급 즐찾사건>

서재달인 따우의 즐찾이 밤사이 12개나 줄었다. 탐정 물만두 는 즉각 수사에 나서고, ‘stella09' 를 중심으로 하는 조직이 그 배후에 있다는 걸 밝히는데...

 


- 검둥개

<베스커어빌의 검둥개>

19세기 미국 베스커어빌에 살면서 서재계를 평정한 검둥개의 활약을 그린 역사극

“검다고 짧게 보는거야 뭐야?”


 

- 지우개

<내 알라딘의 지우개>

댓글만으로 서재질을 하는 지우개의 슬픈 사연을 수채화처럼 그려낸 명작.

“나한테 글 소재 주지 마. 어차피 등록하는 법도 모르니까. 흑”

 

 


- 가을산

<외박>

집 컴퓨터가 고장나서 피씨방에 갔다가 날을 하얗게 새버린 가을산, 피씨방 주인 클리오 는 요금에 심야할증을 부과하려다 가을산과 다투는데 이때 moonnight 가 나타나면서 사건은 일파만파로 커진다.

 

 


- 진주

<누가 내 즐찾을 줄였을까?>

즐찾을 늘리기 위해서는 변화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교훈을 주는 처세서.

 

 


-부리

<알라딘을 위한 변명>

알라딘의 폐해가 과장되었다고 말하는 저자는 서재질만이 지성인에 이르는 길이라고 역설한다.


- 가시장미

<내 알라딘 서재를 소개합니다>

가시장미에게 알라딘 서재를 만들어주고 그래스물넷으로 가버린 책읽는나무 , 가시장미는 오늘도 책나무를 위해 가시를 다듬는다. 사악사악---


- 복돌이

<똥개>

자신이 순종이 아니란 이유로 교봉에서 쫓겨난 복돌이, 하지만 알라디너들은 그런 복돌이를 따뜻하게 맞아주는데...

“잡종이면 어때요. 추천만 많이 해주면 되지”

 


- 모해짐 모과양
<공동아이디구역>

혼자 서재질을 하는 데 한계를 느껴 셋이서 한 아이디로 알라딘 서재질을 하며 23주 연속 서재의 달인이 된 모과양, 모해짐, 모1의 가슴 뭉클한 이야기.

 

 


- 놀자

<토요일 밤의 서재질>

매주 토요일, 서재순위 30등을 향한 알라디너들의 전쟁이 벌어진다!

 

 


- 아프락사스

<아프락사스의 저공비행>

늘 28-30위 사이를 왔다갔다하면서 서재달인이 되는 아프락사스가 자신의 노하우와 비결을 책 한권으로 써냈다.

“아슬아슬하게 된 서재달인이 훨씬 기분좋다”


-실론티 

<실론티 섬>

그래스물넷을 정복하기 위해 선발된 31명의 정예요원들. 하지만 알라딘의 매출액이 그래스물넷을 추월하면서 정벌계획은 취소되고, 지급되는 적립금이 적은 데 불만을 품은 이들 정예요원들은 상품권을 달라고 농성을 시작한다....

“적립금이 그래스물넷보다 많다는 것은 비겁한 변명입니다!”

 

 

- 바람구두& 낡은구두

<구두를 휘날리며>

서재 순위에서 1, 2위를 다투던 바람구두와 낡은구두가 알고보니 형제였다! 눈물없이는 볼 수 없는 휴먼 스토리!

“낡은구두, 이게 다 너를 위한 거야”

“바람형, 그럼 상품권은 왜 형이 다 갖는데?”

 

 

-

<스위트 매직트릭스>

sweetmagic의 알라딘 접속시간이 점점 길어지고, 결국 그녀는 알라딘을 실제로, 현실을 사이버 공간으로 착각하면서 살아간다. 그런 그녀에게 드팀전이 나타난다.

“페이퍼를 빨간 글씨로 쓸래, 파란 글씨로 쓸래?”

 

- april44

<서른살 알라딘>

서른살은 알라딘을 시작하기 딱 좋은 나이라고 말하는 저자는 알라딘 가입을 망설이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세상에는 두종류의 사람이 있습니다. 알라딘 서재질을 하는 사람, 그렇지 않은 사람”

 

- 파란여우

<웃지 마 나 파란여우야>

추천이란 추천은 모조리 쓸어가는 파란여우의 좌충우돌 모험기.

 

 

 


- 숨은아이

<숨바꼭질>

댓글을 늘 주인보기로 남겨 ‘숨은아이’라고 불려지는 그녀. 어느날 알라딘에 심각한 버그가 생겨 댓글이 모두 공개되고, 숨은아이는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잠적하고 만다. 그를 찾아나선 탐정 하루 마저 서재폐인이 되어버리는데...

 

- 새벽별을 보며

<캡쳐의 순정>

캡쳐의 달인 새벽별이 캡쳐를 잘하는 요령을 기술한 자기고백서.

“몸 푼다고 쓸데없는 숫자 캡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그러지 마세요”

 

 

-

<레젼드 어브 플라시보>

한때 서재계를 주름잡다 잠적한 플라시보가 동남아에서 목격됐다. 형사 페일레스 는 그녀의 흔적을 찾아 베트남에 가는데, 그곳에서 알라딘을 하는 서림 을 만나면서 심경의 변화를 일으킨다.

 

 

- 스트롱베리

<분홍 스트롱베리>

딸기만 먹으면 알라딘에 접속해야 하는 습성을 가진 한 여인이 딸기 재배업자 icaru 를 만나 원없이 딸기를 먹는다는 감동적인 실화.

 

 

- 울보

<타스타닉>

한때 서재계에 돌풍을 일으켰다가 사라진 타스타를 kimji와 오즈마가 찾아나선다. 하지만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노래로 사람을 홀리는 싸이런스....

“으, 정말 못들어주겠어! 저런 음치는 처음 봐!”

 

- 호랑녀

<엽기적인 호랑녀>

알라딘에서 페이퍼와 리뷰를 쓰는 것도 모자라 <외로우면 외롭다고 말해>라는 책까지 써낸 호랑녀의 충격고백서.

“알라딘은 직장에서 하고 집에 와선 책을 쓰는거지!”

 

 


- 수암

<올드알라디너>

수암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요즘 통 소재가 없으신가봐요?”

“넌 누구냐?”

 "난 파비아나다!"

 

 


- 매너

<김대중 죽이기>

mannerist의 서재질을 사사건건 훼방놓는 직장상사 로드무비 , 매너의 불만은 쌓여만 간다. 하지만 매너는 로드무비가 서재질을 하는 장면을 발견하고 가르쳐 주는데...

"숫자를 캡쳐하실 때는 에디터로 쓰기에 하셔야 합니다"

 

 


- 꼬마요정

<세상은 언제나 월요일은 아니지>

서재 등수에 집착하기보다는 좀 더 편안한 마음으로 서재질에 임하라는 지침서. 저자인 꼬마요정은 아직까지 한번도 30등 안에 들어본 적이 없다고 한다.



- 검은비

<쥬라기 알라딘>

서재 초창기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당시의 상황을 완전하게 재현해낸 검은비의 회고담.

 

 


-하이드

<이벤트의 여왕>

“알라딘은 몇시에 개통될까요” “현대 알라디너 생활백서” 등등 기발한 이벤트를 수시로 여는 이벤트 전문가 하이드의 노하우를 전격 공개한다.


-소굼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숙제를 해야 한다는 동생을 쫓아내고 컴퓨터를 차지한 salt의 감동수기.

“그래도 30등 안에는 들어야지!”



심사결과: 심사위원으로는 mong , manheng, nemuko, 아영엄마님이 수고해주셨습니다. 심사위원장이신 nemuko님의 말씀입니다.

네무코: 에...이번 대회는 그 어느 때보다도 수준높은 작품들이....

manheng
저 이번이 첫대회인데요?  - 2005-10-20 11:09
 

 

nemuko
하, 하여튼 그렇다는 얘기구요, 저희는 심사원칙을 기발함과 창의성, 그리고 유머 이런 것에 두고 심사를 했습니다.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1등(상장시 주식 1% 살 수 있는 권한): 숨은아이님!

2등(0.5% 살 수 있는 권한): sweetmagic님!

3등(0.1% 살 수 있는 권한): 모씨 삼총사, 즉 모과양, 모해짐, 모1님!


 - 2005-10-20 13:41

 

아영엄마 : 당첨되신 분들, 축하드립니다. 이벤트에 참가해주신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리며 이만 마치겠습니다.




댓글(35)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태우스 2005-10-20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밥 후딱 먹고 하려고 했는데, 의외로 시간이 오래 걸리네요. 두시간 동안 사투를 벌였습니다. 으...일은 언제 하냐...

stella.K 2005-10-20 14: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단하십니다. 전 어떻게 하면 저런 채치 만빵의 페이퍼를 올릴 수 있을까요? 전 오늘은 놀고 먹고 있습니다. 흐흐. 추천이요!

야클 2005-10-20 14: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대단해요 ^^

그리고 사소한 오류하나.
알라딘이 있어도 레이싱걸 사이트는 가끔 헤맨다는 소문이...ㅋㅋㅋ

paviana 2005-10-20 14: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참 일은 서재질 틈틈이 하는거지요.ㅎㅎ
아닌가요?

서림 2005-10-20 14: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총 75명의 인원이 등장했네요.. 오늘 여기 이름 없으신 분들, 분발하셔야겠어요.. 히히

물만두 2005-10-20 14: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현대 알라딘인 생활백서 0 - 알라딘 뉴스레터를 읽는다! - 가르르르르을~

mong 2005-10-20 17: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옷- 제가 심사위원이?? ^^
가문의 영광입니다~
느무 재미나게 읽고 갑니다

마냐 2005-10-20 14: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우....이름 있어용, 있어용~ 근데, 저 빨래하느라 바쁜거 어케 아셨지? ^^

moonnight 2005-10-20 14: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은 역시 대단하십니다!! ^^; 어떻게 이런 생각들을 다 해내시는지.. 너무 재미있어욧! >.<

세실 2005-10-20 15: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팔뚝살 빠졌어요. 진짜루~~~
요즘 집중적으로 팔뚝이랑 허벅지살 공략하고 있어요. 이거 보여줄수도 없고.....참...내...원....
(이상 이름 들어있다고 마냥 좋아할수 없는 세실이었습니다)

참 저 오늘밤 조촐한 22222 캡쳐이벤트 합니다. 첫 손님 대 환영입니다.


아영엄마 2005-10-20 15: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궁.. 진짜 일은 언제 하신대요..^^;; 이번에는 제가 대미를 장식하고 있군요. 이 뉴스레터도 대박날 겁니다! ^^

마늘빵 2005-10-20 15: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핫... 활동 뜸한 저도 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시 저공비행 솜씨를 선보여야되는데... ^^

이매지 2005-10-20 15: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에도 기발한 뉴스레터가 도착했네요^-^;

어룸 2005-10-20 15: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하하하~ ^ㅂ^)b

▶◀소굼 2005-10-20 15: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름 껴주시는 것만으로도 행복할 따름~

날개 2005-10-20 15: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은 아이디어가 늘 반짝반짝~ ^^

싸이런스 2005-10-20 15: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약속을 지키는 마태우스님 멋져요. 이번에도 안나오면 어쩌나 조마조마하며 스크롤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싸이렌??? 그나저나 제가 음치라고요? 신끼가 있으신거나..어케 알아찌?
여튼 하루의 피로를 풀어주는 마태님 덕분에 웃고 살아요 헤헤

ceylontea 2005-10-20 16: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추천하고 퍼가요... ^^
요즘은 자주 등장하니 좋아요..히히..

panda78 2005-10-20 16: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하하- 고생하셨습니다! 멋져요.
찌리릿님은 지대로 박학다식하시군요. - ㅂ - b

숨은아이 2005-10-20 16: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아, 제가 1등을? 고맙습니데이! 근데 주식도 좀 떼어주시지, 살 권리만 주시나요? 언제 상장할지도 모르는데... ㅎㅎ

조선인 2005-10-20 16: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캡처의 순정에서 도저히 참지 못하고 책상에 엎드렸습니다. ㅋㄷㅋㄷㅋㄷ푸하하하

nemuko 2005-10-20 17: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네 줄반장도 못 해본 제가 심사위원장이라니 감사합니다^^

울보 2005-10-20 17: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짱구아빠 2005-10-20 1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짱구와 도토리가 영광의 2번타자였군요... 암튼 ㅇㅇ카드를 열심히 써주시는 우량 고객 마태님께 저희 사장님을 대신 해서 감사드리구요 ^^;;; 쓰시면 혜택이 펑펑 쏟아지는 서비스 개발하라고 담당 부서 직원들을 쪼아대겠습니다. 서재마을에 즐거움 가득한 선물을 주신 마태님, 계속 홧팅 부탁드립니다.

미미달 2005-10-20 18: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크크 항상 재미있게 읽고 있는 독자입니다.
독자란 없습니까? 저도 좀 끼어봅시당 ~

sweetrain 2005-10-20 19: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등장했군요...ㅠ.ㅠ 이 얼마만입니까 .ㅜ.ㅜ

검둥개 2005-10-20 2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검다고 짧게 보는거야 뭐야?” 으하하하하하 ^__________^
어쩜 이렇게 제 심정을! 베스커어빌의 영광입니다요!

호랑녀 2005-10-20 2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놀랍습니다... 대단합니다...
게다가 책 홍보까지...ㅋㅋ 감사합니다 ^^

플레져 2005-10-20 2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새 은근히 중독 증세를 보이고 있는데...^^

페일레스 2005-10-20 2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헉. 베트남에 다녀온 페일레스 형사입니다. 서림님을 만나고 나니 심경의 변화가 생기더군요. -_-;;
역시 마태님의 쎈쓰는 옴팡지게 발랄하기가 서울역앞에 그지없군요. -_-)b

꼬마요정 2005-10-20 2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하~~ 재밌게 잘 봤어요~~^^ 끄덕끄덕 공감가는 내용 넘 많아요~ 요즘 중간고사 기간이라 알라딘엘 못 왔는데, 오자마자 이렇게 유쾌한 기분이 들게 해 주시니 기뻐요~~ 추운 날씨에 잘 지내시죠??
(저 작년 두 달 넘게 연속으로 30위 안에 들었었어요~~^^;;)

비로그인 2005-10-21 0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형. 취해서 무슨 내용니지 모르겠어 -_ㅠ 그래도 내가 등장해서 좋다. 으흐흣!! 고마워~

sweetmagic 2005-10-21 1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배꼽잡고 한참 낄낄 거렸는데 ㅎㅎㅎ 댓글읽다 다 까먹어서 다시 읽었어요 ㅎㅎㅎ
다시 읽어 보니 진우맘님 꺼 넘 실감나네요 ㅎㅎㅎ

진/우맘 2005-10-21 12: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하간, 마태님 머리는 마를 줄을 몰라요.^^

파란여우 2005-10-21 1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훈늉해요. 근데 연구는 언제 하세요?.항상 그게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