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사회를 향하여 - 문재인 정권의 실패와 새로운 희망
신평 지음 / 수류화개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국 씨 이제 내려오십시오."

 

조국사태가 한창이던 20198, 신평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쓴 글이다.

 

늘 진보의 편에 서 있던 분이었지만, 그 후폭풍은 엄청났다.

 

자신의 신상이 털리는 것은 물론이고 처가까지 탈탈 털어주겠다고 협박한 이도 있었다나.

 

하지만 신변호사는 이런 것에 굴할 사람은 아니었다.

 

판사 시절 민주화운동 인사들에게 번번히 무죄를 때려 검사들한테 시달렸고,

 

법관사회 정풍운동을 주도해 법관재임용에서 탈락한 첫번째 인사가 됐으며,

 

로스쿨 교수 시절엔 입시비리에 대해 언급해 같은 대학 교수로부터 소송까지 당했던,

 

한 마디로 소신껏 살아오신 분이었기 때문이다.

 

오히려 신변호사는 조국사태 이후 가열차게 현 정권을 비판했고,

 

그 글들을 모아 <공정사회를 향하여>라는 책을 낸다.

 

유튜브에서 뵙고 책 얘기를 할 거라 미리 읽어봤는데,

 

생각보다 수위가 세다.

 

심지어 친문들을 서슴없이 '대깨문'이라 부르는 걸 보면, 나보다 더 세게 말씀하시는 듯.

 

책 제목이 좀 더 선정적이었다면 화제를 모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현 정권 까로 돌변했는지라 신변호사의 비판에 다 고개를 끄덕거리며 읽었지만,

 

문대통령에 대한 견해에 대해선 의견이 달랐다.

 

7쪽을 보자. "(문대통령이) 인격적으로 나무랄 데 없는 사람이나, 휘하를 장악할 능력이 없다"

 

현 정권의 잘못은 진보귀족의 잘못이다,라고 썼던데,

 

인격이란 그가 하는 언행을 통해 유추해야 하는 것,

 

문대통령이 지금껏 해온 수많은 내로남불은 그의 인격과 무관할까?

 

그렇다고 신변호사가 문대통령을 아주 칭찬만 하는 것도 아닌 것이,

 

144쪽에 가면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다.

 

'성격에는 3가지 타입이 있는데 문대통령은 그 중 마음 중심형이다...

 

그의 성격은 자신을 조종하는 윗사람에게 충성을 바치도록 되어 있다.

 

그래서 자신을 심리적으로 조종하는 데 능숙한 조국 교수 같은 이에게 충직함을 다하는 것이다."

 

대통령이 전 법무장관에게 충성을 다한다?

 

이보다 더 모욕적인 말이 또 어디 있을까 싶다.

 

이 책이 별로 안팔려 화제가 안됐을 뿐,

 

조금만 더 팔렸다면 조국에게 쓴소리 했을 때보다 훨씬 더 큰 파장이 있었을 듯하다.

 

 

 

물론 파장이 있다해서 신변호사가 상처받는다, 뭐 이런 건 걱정할 필요가 없다.

 

지금까지 몇 번의 시련을 견딘 것도 그렇지만,

 

신변호사는 지금 경주에서 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는데

 

영농인이라 우기며 농지를 산 어느 분과는 달리

 

정식으로 국가에 등록된 농업인이란다.

 

자연을 벗삼아 사는 분들은 세속적인 평가에 휘둘리지 않을 테니,

 

대깨문들이 우르르 몰려가 욕한들 뭐 그리 중요하겠는가.

 

나는 절대 그렇게 못하지만 참 멋지다고 생각하는 분,

 

신평변호사는 그런 분이다.

 

내일 있을 첫 만남에 가슴이 두근거리는 이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