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물감가지고

놀아보려고 시작 한건데

 

 

 

 

 

 

 

 

 

 

 

 

일이  살짝 커졌다.

 

 

 

 

 

 

 

그냥 벽에 얼룩, 땜빵이나  할까 했는데

 

 

 

 

 

 

 

 

 

 

 

 

 

 

핑크  구름이….되었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노는게 젤 좋아

 

 

 

 

 

 

 

 

 

 

 

 

 

 

 

 

날고 싶은 새, 펭귄이
언제 부터 어린이 들의 친구가 되었을까.


 

 

 

 

 

 

 

 


 

 


댓글(3)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립간 2016-03-29 13: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facebook에서 가끔 뵙지만, 알라딘에서 뵙게 되니, 다시 반갑습니다.

sweetmagic 2016-03-29 1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갑습니다. 전 역시 익명체질... 돌아왔습니다.
페북에선 하고 싶은 말을 다 할 수가 없어요 ㅋㅋ

2016-03-31 10: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잘자라~ 곰돌아

자고 일어나면
넌 내 아들 점심이 될거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이드 2016-03-27 1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입니다. 스윗매직님 ^^

sweetmagic 2016-03-27 10: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반가워요 하이드님 !!
기억해 주셔서 캄샤~!!!

보슬비 2016-03-27 1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웰컴~~
정말 스윗매직님께서 이렇게 이쁜 도시락을 만드시는거예요?
너무 귀여워서 못 먹을것 같아요.

sweetmagic 2016-03-29 1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가워요 보슬비님
걍 보기만 그럴싸 하지...
프라하에서 먹었던 보슬비님 음식 만큼 맛있지 않아요. 생각나요 그떄가 가끔
 

 

 

 

 

 

 

 

Matisse's Garden

by Samantha Friedman (Author), Henri Matisse (Author),  Christina Amodeo (Illustrator) 

 

 

 

 

 

 

 

 

 

 

 

가위 좋아하는 따님과 마티스 따라놀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상을 보고, 무수한 장애물을 넘어, 벽을 허물고,

 더 가까이 다가가 서로를 알아가고 느끼는 것.
그것이 바로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의 목적이다.

 

 

To see the world, things dangerous to come to,
to see behind walls, to draw closer, to find each other and to feel.

That is the purpose of Life.

 

 


-The Secret Life of Walter Mitty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