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댁에 다녀온 후 남편이 내 눈치를 살피던데, 그냥 모르는 척 했다. 그러다 일요일, 하루만에 올리브 키터리지를 다 읽고 말았다. 분명 10년 전 나왔을 때 바로 읽었는데 이렇게 새롭고 이렇게 좋았던가. 


책에는 도넛 먹는 이야기, 던킨 도넛 가게에 가는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하지만 이 책의 부부들이 백년해로 잉꼬부부들은 아니다. 이런 저런 사건과 사연들을 끌어안고 내려놓고 산다. 십년 전에 나는 그 연륜을 채 이해하지 못했는지도 모른다. 올리브 캐릭터는 좋다가도 싫다가도 이해되다가도 끔찍하다가도 인정할 수 있게 되었다. 소설 속 인물이지만. 


남편이 산책 다녀오겠다더니 이렇게 호방하게 도넛들을 사왔다. (잠...잠깐, 남편 혼자 나가서, 그것도 일요일에 도넛을 사오는 건 ;;;;;;) 발렌타인데이라고 해서 웃어줬다. 괜찮다. 아직 추석은 멀어. 이어서 '다시 올리브'를 바로 읽어야지 했는데, <진리의 발견>에 월요일을 내주었고, 아마 오늘도 난 마가렛 풀러와 함께 있을것 같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21-02-16 08: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엄훠, 우뷰만두님 남편분도 서윗하심~😍🍭🍬🎂

유부만두 2021-02-16 14:26   좋아요 2 | URL
정들었어요. 착한 사람이고요. (어째 올리브가 하는 말 같군요)

다락방 2021-02-16 08:4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도넛에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ㅎㅎ

유부만두 2021-02-16 14:26   좋아요 1 | URL
네. 그런데 너무 많이 사와서 아직도 남았어요. 저도 한 개는 먹어도 ;;;

단발머리 2021-02-16 08:5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도넛 너무 스윗합니다. (만약 눈치를 보셨다면 말이지요. 참 현명한 가정생활 중이신 걸로 이해합니다) 다들 발렌타인 데이셨는데 내돈내산 초콜릿 저뿐인가 하노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2-16 14:27   좋아요 1 | URL
도넛이 익스트림리 스윗해서 약간의 두통도 불러왔습니다. 내돈내산 초콜릿이었다면 내 사랑 나에게, 나의 스윗하트는 마이셀프! 이런건가요?! 엄청 멋지잖아요!!!!

scott 2021-02-16 10:0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 도넛! 스윗!하쉼 ! 근데 잉꼬새는 알 낳고 나면 서로 그다지 안친하데요 ^ㅎ^

유부만두 2021-02-16 14:28   좋아요 2 | URL
하하하 잉꼬의 그런 반전 스토리라니요?!

책읽는나무 2021-02-16 10:2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설 명절 전 제사장을 본다고 마트 갔더니 쵸코렛이 이렇게나 많은 걸 보고 뭐지???했더니 아!! 발렌타인데이!!! 돌아서려다 마침 배가 넘 고팠던지라...나도 모르게 장바구니에 커다란 가나 쵸코렛을 몇 개나 담고 또 페라로로세 쵸코렛도 담으려다 국수 한 그릇 사먹자는 남편말에 혹~~넘어가 국수로 배 채우고 나니 쵸코렛 죄다 제자리에 반납하고 돌아왔네요.
그러곤 이상하게 유독 쵸코렛이 생각나더라구요??? 올 해는 이상하네요??ㅋㅋㅋ
저도 당장 나가서 단발머리님처럼 내돈내산 쵸콜렛 해야 되겠어요!!!!!!ㅋㅋㅋ
김치말이 국수로 쵸콜렛도 못사게 한 스윗하지 못했던 우리 남편!!!!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 겠군요!!!!!!!!!
단걸 안좋아 했는데도 나이 드니 달달한 거 자꾸 먹고 싶은데...한 달에 한 번씩 발렌타인데이 했음 좋겠네요^^
아침부터 달달한 던킨 얘기라니!!!!ㅋㅋ

유부만두 2021-02-16 14:30   좋아요 4 | URL
달달한 던킨, 달달한 (연휴 지난 다음의) 시간입니다.
그런데 저도 국수랑 쵸콜릿이랑 둘 중 하나 고르라면, 특히 허기가 진 상태였더라면 .... 양이 많은 국수 쪽으로 기울었을것 같아요. ^^ 제가 국수주의자 입니다.

저도 나이 들면서 아주 달콤한 것은 멀리하고 은근한 단맛을 찾는 ...네, 할머니 입맛이 되었습니다. 슴슴허니 딱 맞어, 이런 말이나 하고 있습니다.
눈이 오다 말다 하네요. 서울은 추워요. (먼 하늘을 본다)

얄라알라북사랑 2021-02-16 18: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214가 뭔지도 모르고 사는데, 유부만두님 페이퍼 읽고 질투심 찐 폭발입니다 ㅋ

유부만두 2021-02-18 09:41   좋아요 1 | URL
아이고 질투라니요!!! 올리브 키터리지 두 번째 읽으면서 새롭기만한 기억력입니다. ^^

난티나무 2021-02-16 19:2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국수주의자!!!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2-18 09:42   좋아요 1 | URL
그래요, 전 국수를 사랑합니다! 눈치채셨겠지만 빵도 애정한다고욧!

psyche 2021-02-17 04: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 댁도 달달하셨구려!
올리브 키터리지는 처음 도서관에서 빌려 읽고 너무 좋아서 구입했는데 한글판으로도 또 샀어. 책을 여러 번 읽는 일이 거의 없는데 올리브 키터리지는 읽고 또 읽고. 읽을 때마다 또 다른 느낌이네.

유부만두 2021-02-18 09:43   좋아요 1 | URL
그게 참 묘해요. 소위 ‘착한‘ 사람은 없는 소설인데 읽을 때마다 인물들의 새로운 면모와 그 사이의 긴장감을 발견하거든요. 이런게 좋은 소설이다 싶어요.

라로 2021-02-17 15: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저희집만 달달하지 않게 지난 발렌타인데이였어요!! 유부만두님네가 젤로 달달하네요!!ㅎㅎㅎ
저도 프님처럼 올리브 키터리지 4권 갖고 있어요. 한글, 영어 페이퍼 백, 영어 양장(왜?), 스페인어.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미쳤나봐요.ㅋ 근데 저는 도넛 먹는 얘기가 왜 기억이 안 나죠??흑

유부만두 2021-02-18 09:44   좋아요 1 | URL
일요일에 도넛 사오는 남편이 바람 피는거에요. 도넛 두 개를 사서 하난 애인에게, 다른 하난 부인에게 주죠. 그런데 애인도 육체 관계에서 시작해서 점점 사랑하게 되고 부인을 떠나는 .... 그런 씁쓸한 (아내 입장에선) 도넛 이야기에요.
그런데 전 아, 도넛, 먹는 거, 이런 독자고요. ;;;;;

2021-02-17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2-18 09:4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