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젠장, 젠장, 젠장. 

지난달도 빵 권 읽었다. 

도서관에서 책은 예전처럼 빌려오긴 하는데 한 권도 완독을 못하다니! 

책이 흥미없거나 지루해서가 아니었다. 

30분 정도 책을 읽다보면 스르르 잠이 몰려오고, 그때마다 거부한적없이 잠들고 말았다.  


읽은 책이 없어 이달의 책을 뽑을 수 없다니! 흑. 


한 달동안 딱 이틀 쉬었다. 하루는 어버이 날 행사로 바빳고, 하루는 하루종일 잠만 잤다. 


우리의 조국 교수님은 안식년이라 민정수석하시던데 

내게 안식월이 주어진다면 나는 책을 읽어야지. 

( 저는 책을 읽을테니 교수님은 부디 떡검들을 조져주소서) 


늦둥이 딸이 태어나자마자 박근혜가 탄핵되더니 무난히 문재인으로 정권교체까지 이뤄지다니 

역시나 복동이다. (참고로 나는 심상정을 찍었다. 문재인이 될 거라 확신했으므로)   


예상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너무 잘해줘서 나 역시 뉴스 보는게 기대되고 흥분되고 즐겁다.  

최순실 교과서 폐지는 당연한 일이고 국민 여론을 개무시하고 국정교과서 밀어붙이려 발악했던

이준식 이하 교육부 부역자들 꼬~옥 사법 처리해주면 정말 시원할텐데.


얼마나 쳐먹었길래 기습적으로 사드배치를 강행했던 한민구, 김관진, 황교활도 탈탈 털어주시길. 

일베들 탈퇴하고 글 지워달라고 애걸복걸한다던데 세월호 유가족 단식할때 치킨 뜯어먹던 일베들을 필두로 

일베 전원 반드시 법대로 사법처리 해줬으면 좋겠다.

(감방 가기전에 치킨 한 마리 사줄까? 반반? 무마니? ) 


이런저런 제안들이 들어오고 있지만 한동안은 계속 노가다를 할 생각이다. 

지방질 몸덩이가 점점 근육질로 바뀌고 있다. 

다락방님에게 나의 탱탱하고 불룩 솟은 전완근을 보여줄 수 없어 안타깝다. 

(보신다 한들 내 얼굴은 안 보고 전완근만 쳐다보시겠지 ㅠㅠ) 


인포메이션, 나폴리 4부작 중 2부인 새로운 이름의 이야기, 다치바나 다카시의 서재 등을 재밌게 읽고 있지만 

로렌스 더럴의 <알렉산드리아 4중주>는 문장에 취해서 좋다. 


카버가 가장 좋아하는 문구는 <알렉산드리아 4중주>의 첫문장과 비슷한 문장이 아니었던가


"세차게 몰아치는 바람에 오늘도 파도는 높이 일렁인다". 


오늘도 파도는 높이 일렁이고, 

내일도 일렁이고 일렁일테지 

내일도 일단은 파도를 넘어설밖에.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5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17-05-15 21: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 님도 그러셨어요?ㅎ
저도 문재인이 될거란 확신에 심상정 찍었습니다. ^^
한데, 전 근래 인포메이션 읽다읽다 포기했습니다. 제 취향 아니더라구요. 하여튼 반갑습니다.
완독하시고 꼭 좋은 리뷰 올려주세요. ^^

시이소오 2017-05-15 21:33   좋아요 3 | URL
북다이제스터님 반가워요 엉엉
저도 인포메이션 읽다읽다 잠들었어요.ㅠㅠ
0권을 기록한데 가장 큰 활약을 펼친 책이랍니다. 그래도 호기심에 다시 또 빌려왔답니다.

리뷰는 언감생심. 북다이제스터님 리뷰 읽는걸로 만족할래요.
계속 진선미가 어우러진 리뷰 기대할께요 ^^

곰곰생각하는발 2017-05-15 21:4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 드디어 0권에 진입하셨군요. 아주 기분이 좋습니다..ㅎㅎ

시이소오 2017-05-15 21:50   좋아요 3 | URL
진입아닙니다.
재진입입니다 ㅋㅋ

clavis 2017-05-15 2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그랬습니다♥
심마리아자매님께로 제 사랑을...

시이소오 2017-05-15 22:19   좋아요 1 | URL
어, 내가 왜 심마리아자매님이지??, 했어요, 착각도 참, 저도 심마리아자매님을 응원합니다^^

블랑코 2017-05-15 22:4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37개월 동안 천 권 넘게 읽으신 분이 0권 읽는 때도 있다는데서 위안을 받습니다 ㅎㅎㅎㅎ

시이소오 2017-05-15 22:44   좋아요 2 | URL
제가 0권 읽으니 많은 분들이 위안을 받으시는듯.

여러 이웃님들을 위해 다음달도 0권을 기록해볼까요? ㅎㅎ

corcovado 2017-05-15 2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저도 모르게 빵권에 혹해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이런 실례를...

시이소오 2017-05-16 12:20   좋아요 0 | URL
좋아요 기록세우겠는데요 ㅎㅎ

:Dora 2017-05-16 1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젠장에서 심상정에서 공감하고 갑니다

시이소오 2017-05-16 12:22   좋아요 0 | URL
테오도라님, 심상정까지, 였으면 더 좋았겠어요 ^^

stella.K 2017-05-16 14: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늦등이 따님이 있으십니까? 첨 알았네요.ㅎ
어떤 대통령이던지 초반엔 잘 하지 않았나요?
잘 하기론 김영삼 대통령이 기억에 남던데...
그분 초반 지지율이 거의 98%였더군요.
각 정당이 체제정비를 하고 임시국회 시작되면 어떻게 될지...
어쨌든 전 새 대통령께서 초심 변치 말고 굳건하게 잘 해줬으면 이것 밖엔 없습니다.ㅠ

시이소오 2017-05-16 15:39   좋아요 0 | URL
스텔라 케이님 오랜만이에요. 문재인대통령은 끝까지 잘해주시리라 믿습니다 ^^

페크(pek0501) 2017-05-18 13: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0권 읽는 달이 있는데 그건 책을 읽지 않아서가 아니라 여러 책을 병행해서 읽었기 때문이에요.
흠흠... 저도 완독을 향해 달려야겠습니다. 다음달을 위해 파이팅!!! 외칩니다.

시이소오 2017-05-18 20:26   좋아요 0 | URL
저 역시 병행해서 읽긴했습니다만 결정적으로는 읽다 지쳐 잠들어서. ㅎ
pek0501님, 같이 화이팅이요 ^^

AgalmA 2017-05-20 12: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지난달 읽다 만 게 많아서 최종 체크 안하고 이번 달 거까지 합하려는 꼼수를 부려 보려는ㅎ 그러나 이번달도 읽고 있는 중 책이 또 늘어나고......
읽던 중인 책이 막바지에 한꺼번에 카운팅되는 달도 있을테니 쌤쌤 아니겠나요^.6)
책 대신 복근도 나름 긍정적인 결과 같은데^.^

시이소오 2017-05-20 13:31   좋아요 1 | URL
그런달이 있죠. 읽던 책들이 유난히 한달에 몰려 집계되는.

복근은 아직이구요. 팔뚝 전완근 ㅎㅎ

alummii 2017-05-28 2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5월 집계가 궁금해지네요 ㅎㅎ

시이소오 2017-05-28 21:26   좋아요 0 | URL
역시나 여러 이웃님들께 위안을 드리는 결과가 될것같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