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방귀 가루 괴짜 박사 프록토르 1
요 네스뵈 지음, 페르 뒤브비그 그림, 장미란 옮김 / 사계절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괴짜 박사 프록토르 1권이다.

시리즈 도서라는 뜻이다.

다음 편은 어떤 이야기가 나올지 기대가 된다.

 

나 어릴 적(6학년 때) 수학여행에서 우리 반 친구들이 목놓아 불렀던 노래가 있다.

방귀 꼇다. 멋드러지게~ 나온단 말도 없이

한 번 뀌면 안타까운 그리운 내 방귀여!

남들은 냄새난다 싫다 하지만

나만은 뀌고 나면 속이 시원해~

그리운 내 방귀여~

멀리멀리 퍼져라 뽕뽕뽕~

(잘 있거라, 나는 간다. 이별도 말도 없이-대전 브루스 개사곡)

 

이 노래를 개사했던 개구쟁이 남학생 얼굴은 잊었지만

함께 좋아라 하며 목놓아 노래했던 그 시절은 오래도록 잊혀지지 않는다.

방귀, 똥은 아이들 이야깃거리의 좋은 소재다.

아이들은 더럽다 하면서도 좋아라 하면서 재미있게 책을 읽는다.

 

이 이야기는 노르웨이 오슬로를 배경으로 한다. (작가의 고향이기도 하다.)

첫 페이지와 둘째 페이지에서는 이야기의 배경과 등장인물들이 소개되고 있다.

오슬로, 죽음의 지하감옥, 하수도

시궁쥐, 하수관의 아나콘다, 초등학교 행진 악대 어린이들,

주인공 리세, 리세의 아빠인 아케르스후스 요새의 사령관 

리세의 이웃집으로 이사 온 불레

프록토르 박사

리세를 괴롭히는 쌍둥이 트룰스와 트륌 형제, 쌍둥이 아버지 트라네 씨

이들이 엮어가는 재미있는 이야기로 이 동화는 구성된다.

 

주동인물은 리세, 불레, 프록토르 박사님이다. 박사님이 만든 신기한 방귀 가루가 어떤 일을 해 내는지 읽는 재미가 있다.

반동 인물로 등장하는 트룰스와 트륌 형제가 이야기를 맛깔스럽게 해 준다.

세상에나 방귀 가루라니~

먹으면 뿡 소리를 낼 수 있고,

어떤 것은 먹으면 엉덩이로 뿜어나오는 폭발력 때문에 로켓처럼 발사되기도 한다는 놀라운 사실!

이들이 펼치는 이야기들을 아이들이 흥미롭게 만나보면 좋겠다.

아마존강에나 있을 아나콘다가 시내의 하수관에 있다니! 그 사연을 읽는 것도 재미있다.

반려 동물들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서도 살짝 생각해 보게 한다.

작가의 상상력에 찬사를 보내며, 이야기의 탄탄한 짜임에도 감탄하며 읽었다.

당신은 신기한 방귀 가루가 진짜로 있다면 그걸 사겠는가?

당신은 신기한 방귀 가루를 샀다면 언제 그걸 사용하겠는가?

함께 상상해 보며 읽어보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빨리빨리 모범생 라임 어린이 문학 25
박서진 지음, 오윤화 그림 / 라임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트로놈 소리에 아이들의 마음이 바빠진다.

아이들이 뭐든지 빨리 해 내기를 바라는 선생님의 특훈이 시작된다.

아이들은 이제 박자에 맞추어 뭐든지 빨리 해 낼 수 있게 되었지만,

동시에 소중한 많은 것을 잃게 되었다.

느림 속에 머무는 우리의 마음이 모두 다 헛된 것은 아니다.

뭐든지 빨리빨리 잘 해 내기를 바라는 어른들에게

느린 것이 나쁜 것만은 아님을 생각해 보라고 이 책은 이야기 해 준다.

한 때 속독이 불처럼 번졌지만, 이제는 모두들 정독의 중요성, 슬로우 리등의 잇점을 이야기 한다.

우리네 삶도 여유 속에 사색이 깃들 수 있는 법!

빠르지만 느리게의 지혜가 필요할 거 같다.

아이들을 기다려 줄 줄 아는 어른들이 많아지면 좋겠다.

때론 그런 어른들의 무한 인내를 시험하는 아이들이 있어 힘들 때도 있긴 하다.

서로를 이해하며 서로를 돕고 스스로를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재미재미 풍선껌 푸른숲 작은 나무 22
선자은 지음, 나오미양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풍선껌과 얽힌 이야기 하나 하자면...

아주 어렸을 때 풍선껌에 만화가 들어 있었던 적이 있었다.

껌 길이만큼 길쭉한 정말 쬐그만 만화가 들려주었던 이야기가 그 꼬맹이 시절 내게 큰 감동을 주었던 지라 아직도 마음 속 깊이 담아 둔 이야기 하나가 있다.

어떤 사람이 관상이라는 것을 보니 손가락에 물만 튕기며 살 고귀한 팔자라더라.

그래서 그 날부터 그 사람은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귀한 몸이 될 자신을 그리며 살았더란다.

결과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한 사람, 아무 것도 이루지 못한 사람이 되었더라는.

그래서 나는 그 때 꼭 노력하며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새로운 것(최신 스마트폰, 연예인 굿즈)을 가지고 싶은 아란이와 스몰라이프를 꿈꾸며 무엇이든 정리하고 있는 엄마.

가지고 싶은 것을 가지지 못해 속상한 아란이의 손에 어느 날 무지갯빛 풍선껌이 들어온다.

풍선껌을 씹어 풍선을 분 아란이에게 잠깐의 새로운 세상이 나타나는데,

그 세상은 풍선껌의 단맛 만큼 달콤한 어린 시절의 추억이다.

아란이는 이제 더 이상 친구가 가진 새로운 물건이 탐나지 않게 되었다.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들인가를 잊고 있는 우리들에게 짧지만, 진지한 생각거리를 선사해 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홉 살 독서 수업 - 부모가 알아야 할 초등 저학년 독서의 모든 것
한미화 지음 / 어크로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서 교육의 궁극적인 목적은 스스로 책을 찾아 읽는 자발적인 독자로 홀로 설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다. 그런데, 과정이 강압적이어서는 결코 부모와 교사가 이르고자 하는 그 아름다운 목표를 이룰 수 없다. 아이들에게 독서의 즐거움을 알게 해 주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그 일을 위해 많은 이들이 공을 들이고 있다.

태어나면서부터 디지털 환경에 노출되어 있는 오늘날의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세대의 특성을 감안해 볼 때, 책 읽는 어른으로 자라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리라 생각된다. 중학교만 가도 책을 읽지 않는다는 말이 이제는 초등 고학년만 되어도...로 바뀌고 있는 실정이다 보니 성공적인 독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그 결정적인 시기에 대한 고민이 깊어진다. 책읽기의 즐거움을 알게 해 줄 수 있는 놓쳐서는 안 되는 적정시기를 꼽자면 1~2학년 때가 아닌가 싶다. 이 책 아홉 살 독서 수업은 이러한 고민에 대한 답을 하나하나 짚어 주어 아이의 책읽기 조력자로서의 부모와 교사에게 힘을 실어준다.

독서의 즐거움을 아직 알지 못하는 어린 독자들에게 무작정 읽어라고 해서는 평생 독자라는 목표에 이를 수 없다는 정도는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지만 그 방법적인 면에서의 고민은 쉽게 해결이 되지 않는다. 그러한 목마름 때문에 나는 참으로 많은 독서 관련 도서를 읽었고 어떤 책에는 무수한 밑줄을 긋고, 어떤 책에서는 어쩜 이리 나와 생각이 같은가에 무릎을 쳤고, 또 어떤 책을 읽으며 나는 참 잘해 오고 있구나 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이기도 했다. 이런 노력 덕분인지 최근에 책을 읽으면서는 이 정도의 정보는 누구나 아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의 오만함도 살짝 고개를 쳐들어 베스트셀러라는 지위를 획득한 책에도 그 가벼움에 실망하며 휘리릭 책을 넘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는 다시 자세를 바로 잡았다. 이 책은 책 잘 읽는 내 아이를 꿈꾸는 부모들의 다양한 불안감들을 하나하나 짚어주고 있다.

이 책을 읽을 즈음 같은 학교 선생님들의 요청으로 2학년 아이들의 책읽기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눌 기회가 있었다. 어떻게 하면 그림책에서 긴 호흡을 가지고 읽을 수 있는 동화로 자연스럽게 넘어갈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3~6학년의 한 학기 한 권 읽기를 2학년 수준에서 전개해 나갈 수 있을지가 고민이었던 선생님들과 이야기 나눌 때 이 책이 큰 힘이 되었다.

저자는 이야기 한다. 읽기 독립에 급급하지 말고 아이들에게 책읽어주는 부모가 되라고. 최고의 독후활동은 책을 가지고 노는 것이라고, 아이의 독서 취향을 인정하고 스스로 책을 고를 경험을 주라고, 권장도서 목록에 연연하지 말고 아이가 공감할 수 있는 일상이나 고민을 담은 짧은 동화책 읽어주기부터 도전해 보라고, 만화책 읽기는 무조건 막을 것이 아니라 원칙을 정해 지켜 나가는 연습부터 시도해 보라고, 자극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는 이야기 속에서 길을 잃고 공포감을 느끼지 않도록 부모가 함께 읽으며 길잡이가 되어 주라고 말이다.

책을 읽는 동안 중간중간 소개하고 있는 책을 보면서 내가 좋아했던 책을 저자도 좋아한다는 반가움도 만났고, 알지 못한 책들을 소개 받으면서 학교 도서관을 채울 좋은 책 목록을 보물처럼 얻게 된 기쁨도 맛보았다.

어린이들은 그림책을 읽으며 감정을 이입하고 공감능력을 상승시킨다. 그림책 읽기에서 저학년 읽기 동화로 나아가 복잡한 구조를 가진 책 읽기를 통해 내 인생의 책을 만날 수 있기를 응원해 본다. 억지 독서로 아이들을 책과 멀어지게 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 위해서는 이 책을 길잡이 삼아 무뎌진 마음을 다시 다질 필요가 있다. 이 책은 아홉 살 독서를 넘어 책읽기로 성장하고자 하는 모든 이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다야 미안해 - 지구를 위한 한 소녀의 작지만 의미 있는 행동
조엘 하퍼 지음, 에린 오셔 그림 / 썬더키즈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때로는 침묵이 더 큰 이야기를 할 때가 있다.

이 책은 글자가 없어서 더욱 그림을 들여다 보게 한다.

환경의 심각성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한다.

우리들은 환경에 있어서 언제나 가해자다.

마트에 한 번 갔다 오면 나오는 무수한 플라스틱과 스티로폼 용기들, 그리고 비닐들.

과자 포장지는 왜 그리 겹겹이 싸져 있는지.

다들 조금씩만 관심을 가진다면 지금보다 훨씬 쓰레기의 양을 줄일 수 있을 텐데...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모르는 사람은 없는데, 달라지는 것은 너무 힘이 드는 거 같다.

바뀌지 않고 있는 현재에 나는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까?

일회용컵 쓰지 않기와 장바구니 들고 다니기 부터 실천!

쓰레기 몸살로 지구가 아프다.

이 책은 그 중 특히 바다에 넘쳐나는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바다를 살리기 위한 우리들의 작은 실천을 지금 당장 시작하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

나부터, 그리고 지금부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