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캔들 브라운 신부 전집 5
G. K. 체스터튼 지음, 이수현 옮김 / 북하우스 / 200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끔씩 서재에 국내 출판계에서 장르 소설을 이르바 마이너 리그 대접을 받는다는 글을 종종 올린바 있다.하지만 장르 소설의 경우 추리 소설에 한해서는 그런 말이 좀 무의미하단 생각이 드는데 워낙 많은 출판사에서 좋은 책들을 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총서 형식으로 많은 출판사에서 꾸준히 책을 내놓고 있는가 하면 단행본 형식으로 역시 더많은 출판사에서 책을 내놓고 있는데 그건 아마도 책이 꾸준히 팔리고 있기 때문이란 생각이든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요즘 나오는 추리 소설들의 상당수가 일본 추리 소설이라는 점과 영미의 추리 소설역시 고전적 의미의 본격 추리 소설이라기보다는 스릴러나 팩션에 가까운 점이어서 황금시대의 추리소설을 사랑하는 입장에서 본다면 다소 아쉽단 생각이 든다.

그런면에서 2002년에 나온 브라운 신부 전 5권을 참 대단하단 생각이 드는데 홈즈나 뤼팽밖에는 인지도가 없던 시절에 당당히 브라운 신부 전 단편을 내놓은 북하우스의 용기에 참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판매도 장담하기 어려웠던 시절에 과연 무슨 생각으로 전집을 내놓을 생각을 했는지 지금 생각해도 고맙기 그지없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번역이 매끄럽지 못하나는 것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브라운 신부의 마지막 권인 스캔들에는 모두 9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다.

폭발하는 책

풀 수 없는 문제

브라운 신부의 스캔들

퀵 원

블루 씨를 쫓아서

그린 맨

마을의 흡혈귀

핀 끝이 가리킨 것

공산주의자

 

실린 단편 모두 재미있지만 개인적으론  부호의 젊고 아름다운 아내와 시인의 사랑의 도피를 도운 브라운 신부의 스캔들과 퀵 원이 가장 재미있단 생각이 든다.

브라운 신부 시리즈를 다 읽으면서 참 셜록 홈즈 시리즈와는 다르단 느낌을 강하게 받는데 단순하게 독자와 수수께끼 풀이를 하는 것이 아니라 이 책속에는 인생에 대한 이야기,종교에 관한 이야기가 있다고 여겨지는데 이는 아마도 작가가 저명한 종교가여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

 

브라운 신부 시리즈는 국내에서 별반 인지도 가 없지만 앨러리 퀸은 '가장 뛰어난 탐정 3'의 명단에 브라운 신부를 포함시킬 정도였고 존 딕슨 카아는 자신이 만든 탐정 기드온 펠 박사를 체스터튼과 유사한 인물로 설정했으며 E.C 벤틀리는 자신의 작품인 <트렌트 최후의 사건>에서 이 작품을 체스터튼에게 바친다고 서문에서 밝히고 있을 정도로 후배 추리 작가들한테 큰 영향을 끼쳤고 어니스트 헤밍웨이, 그레이엄 그린,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같은 저명한 문인들도 체스터튼의 작품에 큰 영향을 받았음을 고백하고 있다을 정도니 체스터튼과 브라운 신부가 추리소설역사외에 일반 문학계에도 얼마나 커다란 영향을 미쳤는 알 수 있다.

 

50편밖에 안되는 단편 소설들의 모음집인 브라운 신부 시리즈는 굳이 추리 소설 애독자가 아니더라도 읽을 만 하단 생각이든다.뭐 이건 세계적인 대문호들이 영향을 받았다고 고백할 정도니 한번 쯤은 읽어봐야 되지 않을까!!!

by caspi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2-01-28 1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음~~ 다 사고 싶어요.

카스피님이 뭐 하시는 분인지 궁굼할 때가 있어요. 다작, 다독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므로...

이번 리뷰대회에서 다수의 글이 뽑히신 걸 보고 놀랐어요. 이건 신의 경지???!!!인 것 같아서요. 늦게나마 축하드리고요, 잘 보고 가겠습니다. ㅋ

카스피 2012-01-28 23:50   좋아요 0 | URL
ㅎㅎㅎ 워낙 게을러서 뭔가 당근이 없으면 리뷰를 못써용.그나저나 이번에는 많은 분들이 좋은 리뷰를 쓰셔서 그닥 기대를 안했는데 운이 좋았던것 같습니다^^;;;

재는재로 2012-01-28 1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체스터튼의 금요일의 남자도 좋은 작품이에여 브라운 신부 다읽고 한번 읽어보시기를 추천

카스피 2012-01-29 13:17   좋아요 0 | URL
ㅎㅎ 목요일의 남자 아닌가용^^
이책 펭귄판으로 갖고 있는데 아직 못 읽었네요

무해한모리군 2012-01-30 2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브라운 신부는 덤덤한 매력이 있는 케릭터 같아요. 저도 두권인가 읽어본 적이 있는데, 이 단편집도 관심이 가요 ㅎ

카스피 2012-01-31 16:47   좋아요 0 | URL
북하우스의 브라운 신부는 전부 번역되었으니 이 세트를 사는것이 제일 좋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