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 병원에 입원하면서 약 한달반정도 의도치않게 병원에서 간병을 하게 되었습니다.환자가 운신을 못하는 상황이어서 병원에서는 간병인이 필요한다고 하더군요.24시간 꼭 옆에서 간병을 해야되는상황(특히 대소변 문제게 제일 큼)이어서 나머지 가족들의 경제적 활동떄문에 처음에는 간병인을 구할 생각을 가졌었는데 간병비용을 듣고 맘을 고쳐먹을수 밖에 없었습니다.

24시간 간병인의 경우 중국동포는 일 10만원에 주 1회 휴무여서 한달 입원시 대략 비용이 340만원(일 10만원x30일+휴무4일 대체 간병비용 40만원)이 발생합니다

한국간병인의 경우 한국간병인의 경우에는 일 12~15만원의 비용이 발생한다고 하는군요.

간병인의 있는 병원(요양병원이 아닌 일반 외래병원/우리가 잘하는 대학병원같은 대형병원의 경우에는 간병인이 없음) 스스로 움직일수 있는 환자의 경우 다인실 기준으로 약 4~5만원선의 간병비가 들기에 부담이 좀 덜하지만 이 경우에도 환자가 운신을 못하면 이 역시 개인 갑병인을 둘수밖에 없습니다.(일반적으로 다인실의 경우 간병인 환자를 3~5인 케어함)

이렇듯 간병비가 엄청 많이 나오다보니(사실 보험떄문에 입원비등 병원비보다 간병비가 최소 5배이상 많이 나옴) 24시간 간병인을 못쓰고 할수없이 가족들이 번갈아 가면서 간병을 할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번에 간병을 하면서 느낀점은 앞으로 고령화되는 사회에서 간병문제를 이처럼 개인한테 맞기는 복지사각지대가 존재한다면 앞으로 사회적으로 큰 문제(건병비 지출이나 비용문제로 가족이 간병할 경우 가정경제문제 발생)가 될 소지가 크단 생각이 듭니다.

이에 국가가 국민 복지차원에서 간병문제를 다뤄야하며 그렇지 않다면 최소한 간병비 보험이라도 미리 들어놔야 되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박균호 2021-04-02 15: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역이 어딘지는 모르겠으나 간병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에 속합니다.

카스피 2021-04-02 16:26   좋아요 1 | URL
흠 그런가요???

박균호 2021-04-02 16: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그런편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