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타비아 버틀러 지음, 이수현 옮김 / 비채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F계 여성작가하면 르귄만 떠올랐는데, 이제 옥타비아 버틀러도 함께 떠올려야할것 같아요. 여성으로써 게다가 흑인으로써 SF소설은 참으로 어려운 분야인데, 그녀만의 스타일을 만들어냈다는 것이 정말 대단한것 같아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lummii 2016-07-22 15: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나요?

보슬비 2016-07-22 16:17   좋아요 0 | URL
네. 막상 도서관에서 책 대출하고 보니 읽고 싶은 마음이 약간 옅어져서 반납 이틀정도 남겨두고 초반에 읽어보다가 재미없으면 덮어버려야지...하고 읽다가 그냥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어요.^^

임모르텔 2019-02-02 21: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SF넘 좋아라.,하는데 좋은책소개 고맙습니다 .

보슬비 2019-02-08 10:49   좋아요 0 | URL
댓글 남겨주셔서 제가 더 감사합니다. 임모르텔님의 입맞에 맞는 sf 소설이면 좋겠네요. 전통 sf 소설은 아니지만 시간여행을 소재로 사회문제에 대해 생각해보게한 소설이라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