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폴 블랙펜 클럽 33
기예르모 델 토로 외 지음, 조영학 옮김 / 문학동네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뱀파이어가 멋지고 샤방한 미소년이 아니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기예르모 델 토로`의 뱀파이어는 기생충같이 징그러워서 막... 없애고(순화해서) 싶어집니다. 아 징글징글한놈..

댓글(7)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5-10-30 0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편 `스트레인`을 읽고 2편을 5년만에 읽었네요... 휴.. 이런거 정말 싫어서 완결되지 않으면 시리즈 읽기 싫어요.^^;; 그나마 미드 덕분에 5년만에 2편이 번역이 되었는데 여전히 인기가 없어서 3편이 번역될지 의문이네요... ㅠ.ㅠ 제발 번역해줘요. 이번에는 5년 못 기다립니다.... ^^

2015-10-30 00: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01 18: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5-10-30 0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트레인도 트와일라잇 생각하다 보면 좀 그렇죠^^;;; 저는 못봤어요, 책으로 보면 조금 나을까요??

보슬비 2015-11-01 18:06   좋아요 1 | URL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이후로 뱀파이어들이 좀 샤방해지면서 `트와일라잇`에서 정점을 찍었지요.^^

`스트레인`의 뱀파이어는 정말 징그러워요. 미드를 보니 더더욱 그런 생각이 들고...
1편은 미드 보기전이라 제 상사에 의존했다면, 2편은 미드 캐릭터와 겹쳐서 읽게 되어 더 자극적이었어요.

2015-10-30 12: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11-01 20:0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