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독도에서 온 편지
윤문영 글.그림, 신용하 감수 / 계수나무 / 2007년 9월
장바구니담기


조카와 함께 어떤 책을 읽을까 고민하고 있을때, 마침 '줏대있는 어린이'를 참고하여 도서관에 있는 책중 고른것이 바로 '우리 독도에서 온 편지'였답니다.

다른 그림책들은 책을 바로 펼치면 멋없는 겉표지를 만날텐데, 이 책은 책을 펼치는 순간 책 속의 이야기가 전개되기전의 상황을 넣었더라구요. 처음부터 그런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삼촌이 군대를 가게 되었는데, 독도 경비대원이 되어 독도에서 생활하게 된것을 알게 된 허일이는 삼촌에게 편지를 보냅니다.

삼촌으로부터 답장을 받은 허일이는 삼촌의 편지속에서 독도의 생활을 알게 되어요.

그리고 독도에 대해서도 배우게 됩니다.
텍스트도 필기체라 마치 편지를 받는 느낌이 들긴해요.

독도에서 생활하는 독도 경비대원들에게 편지를 쓰고 싶게 만드는 빨간 우체통이네요.

허일의 삼촌은 독도 주변을 경비하는데, 바닷속도 지나칠수 없네요. 그리고 예전에는 자주 보였던 '강치'에 대해서도 이야기합니다.

우리가 지켜야할것이 독도만이 아닌 환경도 함께 지켜야한다는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했다고 할까요.

독도에서 볼수 있는 풍경들...

책 뒷편에는 독도에 관해서 좀 더 자세히 설명되어 있었어요.

저도 잘 몰랐던 독도를 조카 덕분에 함께 배우게 되네요.

역시나 잊지 않고, 책 뒷편에도 그림이 있어요.
허일이네 가족들이 삼촌을 위문간거겠지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1-12-18 17: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조카한테 그림책을 읽어 주시는군요.
멋져요.

그나저나, 그림책은 사진을 찍고 나서
똑같이 옮겨 놓았네요 -_-;;;;

보슬비 2011-12-19 11:29   좋아요 0 | URL
^^ 사실 다른책들과 달리 그림책들은 몇페이지 없어서 포토 올릴때면 좀 고민되긴해요. 그래서 다 찍어서 올리는건 아니지만, 그림책 특성상 어른이 보는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보니깐, 어떤 그림책인지 알면 책 선택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하는 마음에 포토리뷰를 올린답니다. 제가 그림책 선택할때, 어떤 그림이 있는지 보는편인지라(그림이 이쁘면 저도 읽어줄때 더 좋더라구요.^^;;), 제 위주의 생각이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