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레이티드 맨 - 문신을 새긴 사나이와 열여덟 편의 이야기 환상문학전집 35
레이 브래드버리 지음, 장성주 옮김 / 황금가지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미 '화성 연대기'를 통해 '레이 브래드버리'의 매력에 푹 빠져버려서 '일러스트레이티드 맨'도 읽게 되었어요. 책 표지를 보면서 문신을 한 남자의 모습을 보고 과연 저 남자와 이 이야기는 어떻게 연관이 될까? 궁금했는데, 예상치도 못한 이야기가 저를 기다리고 있었네요. 

저마다 자신만의 이야기를 품고 있는 18개의 문신들은 누군가에게 자신들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안달이 나있네요. 바로 자신들이 기생하고 있는 문신의 주인의 불편함은 아랑곳하지 않은채 말입니다. 

'화성 연대기'처럼 이번 책도 단편인데, 알고보니 '레이 브래드버리'는 단편을 많이 집필했다고 하네요. 종종 장편읽기에 지칠때 단편을 한두편씩 읽으면 기분 전환도 되고 좋은데, 특히 '레이 브래드버리'의 글은 제가 좋아하는 '환상특급'을 보는 기분이라 더 좋았던것 같아요. 

이 책에 수록된 몇편의 단편들은 '화성 연대기'의 연장선을 이루는 이야기들도 있어서 반갑기도 했어요. 암튼, 그의 글에는 아련한 향수와 우수가 느껴져 책을 덮은후에도 계속 여운이 남는것 같습니다.  

여러편의 단편중에 '불덩어리 성상', '방문객', '마리오네트 주식회사', '도시' 그리고 '로켓'이 마음에 들었어요. 인간들이 얼마나 오만하고 잔인한지 다시 한번 느끼게 했는데, 그중에 그래도 마지막편에 수록된 '로켓'은 전편들이 보여주었던, 잔혹함 대신 상냥함으로 이야기를 마무리되어서 안도감이 느껴지더군요.  

다음에는 단편이 아닌 '레이 브래드버리'의 장편 소설을 읽어봤으면 좋겠어요. 과연 단편이 아닌 장편은 어떤 느낌이 들지 무척 궁금하거든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1-08-24 08: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적다보니 '일러스트레이티드 맨'이 저에게 5000번째 리뷰가 되었네요. 의도한건 아닌데, 재미있게 읽은책이 5000번째 리뷰가 되니 좋네요. 물론, 포토리뷰, 밑줄긋기, 40자평 그리고 책외의 리뷰 포함한 개수이지만 그래도 뿌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