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 가난한 발바닥의 기록
김훈 지음 / 푸른숲 / 2005년 7월
품절


'보리'라 불리는 진도개 숫놈이 이 책의 주인공이예요. 사실 '내 가난한 발바닥의 기록 개'라는 제목을 보고 실제 개에 관한 이야기가 아닌 김훈 작가님이 개처럼(?)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쓰신 여행 에세이라 생각했었어요.^^;;

그러던차에 신랑이랑 도서관에 갔다가 신랑이 책을 펼쳐보고는 재미있을것 같다며 대출하는 바람에 그제서야 이 책의 진짜 이야기를 알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강아지를 키우다보니 개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인간 세상의 이야기가 무척 재미있었어요. 진짜 강아지가 쓴것이 아니라는것을 알면서도, 평소 우리가 궁금해했던 개의 일상을 개의 입장에서 적어놓으신것을 보면서 이 책을 적기까지 알마나 많은 자료를 구해보셨을까?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주인공은 개이지만 사람과 함께 사는 반려견이다보니 보리는 인간의 이야기를 많이 이야기하고 있어요.

특히 이 책은 수묵화가 김세현씨가 수묵화를 삽화로 사용했는데, 책 속의 애잔함이 그대로 잘 드러나는것 같아 좋았습니다. 개발이라는 이름아래 고향을 묻어야하는 사람들의 애닮음이 삽화를 그대로 드러나네요.

산과 바다를 쏘다니는 보리를 보면서 아파서 외출하지 못하고 집안에서만 생활하는 우리 강아지가 떠올랐어요. 시골 마당에 목줄하지 않은 똥개로써의 삶이 더 좋을까? 따뜻한 아파트에서 사료를 먹지만 뛰어다니기 힘든 애완견으로써의 삶이 더 좋을까?하는 의문이 들었지만..

아무래도 가장 좋은것은 자신을 사랑해주는 식구들과 생활하는것이겠지요.

일하고 돌아오는 주인을 위해 반겨주는 보리가

어느새 늠름해졌습니다. 아주 멋쟁이가 되었어요.

어떤 위험이 기다리고 있는지 모르고, 단지 호기심과 주인과 함께 하고 싶은 마음에 배에 오른 보리를 보면서 이래서 사람들이 개를 좋아하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강아지를 키워서 더 애틋하게 읽긴했는데, 강아지를 키우지 않더라도 개의 시각에서 인간의 삶을 바라보는 방식도 재미있으실겁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onnie 2010-12-14 17: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키우는 개가 생각나네요

보슬비 2010-12-14 21:52   좋아요 0 | URL
나나님도 개를 키우시나요?
그러고보니 강아지 사진을 대문으로 사용하셨는데^^ 눈치채지못했네요.
키우고 계시는 강아지 사진인가요?

sonnie 2010-12-15 08: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이름은 솔솔이에요

보슬비 2010-12-23 14:14   좋아요 0 | URL
솔솔이 귀여운 이름이네요. 님 서재에 솔솔이 사진도 올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