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나는 고발한다 책세상문고 고전의세계 (개정판) 47
에밀 졸라 지음, 유기환 옮김 / 책세상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에밀 졸라가 신문에 게재하거나 팸플릿으로 발표한 13편의 시론을 묶은 <멈추지 않는 진실>에서 11편을 번역한 것이다. 교과서에 잠시 스치듯이 나온 그 드레퓌스 사건에 대해서 에밀 졸라가 13편의 시론을 썼다고 한다. 그리고 그 사건은 프랑스를 넘어 전 세계에 '행동하는 지식인'에 대해 널리 알렸다. 그리고 그 13편 중에서 2편은 프랑스의 두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의 글이었다. 그 첫 번째 '나는 고발한다'로 에밀 졸라는 그 편지에서 고발한 사람들에게 모두 연예 훼손죄로 고소당해 유죄 판결을 받아 영국으로 망명까지 가게 된다.

반유태주의와 내셔널리즘 (국수주의, 민족주의 등)을 보여주는 드레퓌스 사건은 군과 정부가 오심을 수정하지 않고 덮음으로써 진실을 땅속에 묻어 두려 했고, 그것을 졸라와 같은 지식인들이 투쟁에서 그 진실을 세상 밖으로 꺼냈다.

그 행동하는 지식인 졸라는 사건이 종결되고 얼마 후, 불의의 가스중독사고로 죽고 만다.


프랑스 문학은 18세기 철학의 시대, 20세기 인문학의 시대라고 불리고, 19세기는 문학의 시대라고 불린다.

18세기 프랑스 문학은 내가 좋아하는 볼테르, 루소 등이 있었고, 20세기에는 사르트르와 푸코, 라캉 등이 있었다.

19세기에는 낭만주의, 사실주의, 상징주의 등 새로운 문예 사조가 있었고, 거기에는 우리에게 익숙한 위고, 발자크, 스탕달, 플로베르, 졸라 보들레르, 랭보 등이 있었다. 그중 에밀 졸라는 자연주의였는데, 그의 자연주의는 이름 그대로 와는 조금 다른 것 같다. 졸라의 자연주의는 '자연과학적 방법론의 문학에의 적용'이라는 직역하면 좀 이상해 보이는 것이었는데, 그 자연 방법론을 뜯어보면 '유전론'과 '환경결정론'이다.

그가 1871년부터 1893까지 쓴 20여 권의 책으로 이루어진 루공마카르 총서는 유전론을 종축으로 환경결정론을 횡축으로 쓰였다. 하지만, 졸라의 유전론은 과장되었고, 환경결정론은 그 시절 노동자의 열악한 환경은 결국 힘이 있는 부르주아에 의해 개선될 것이라고 맥락 되어 환영받지 못했다.

하지만, 그의 작품들은 프랑스 제2 제정의 사회적 타락을 고발했고, '훌륭한 작가란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이 아니라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다' p201을 보여주었다.


로로르지 1면에 실린 에밀졸라의 격문 나는 고발한다

<이미지 출처: 드레퓌스 사건 위키피디아>


1870년대 보불전쟁에서 독일에 패한 후, 프랑스 국민은 독일에 대해 좋지 않았고, 군대는 '수단'이 아니고 '목적'으로 착각되었다.

1894년 12월 19일 군사 법정에서 드레퓌스 사건에 관한 재판이 비공개로 진행되었다. 독일에 전달되었다는 명세서 작성자가 필적 감정에 의해 드레퓌스 대위로 추정되었고, 그는 공개 군적 발탁과 종신 유배를 선고받았다.

1896년 프랑스 정보국은 '청색엽서'라는 우편을 입수하는데, 그 우편을 통해 조사한 결과 드레퓌스 사건의 문제의 명세서는 드레퓌스가 아니고 '에스테라지 소령' 이었다. 이를 조사한 정보국장 피카르 중령에 의해 드레퓌스 사전 재심 운동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1898년 1월 11일 군사 법정은 에스테라지를 만장일치로 무죄 석방했다.
1894년 졸라는 소설 '로마'의 자료 조사를 위해 이탈리아에 머물러 있어서 사건을 알지 못했던 에밀 졸라는 이 무죄 석방 때 일어난 드레퓌스파와 반드레퓌스파의 대립 때, 사건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그리고 에스테라지의 무죄 판결 이틀 후인 1898년 1월 13일 에밀 졸라는 그 유명한 '나는 고발한다.' <공화국 대통령 펠릭스 포르씨에게 보내는 편지>를 로로르지에 게재한다.
'나는 고발한다.' 이후 재심 운동은 더 확대되었지만, 1899년 9월 9일 렌의 군사 법정은 드레퓌스의 유죄를 다시 확정해버린다. 그리고 죄가 있지만 없애준다는 사면이 1899년 9월 19일 이루어진다. 그 '사면'을 바로 잡기 위해 지식인과 학생들 시민들의 운동으로 1906년 7월 12일 파기원은 원심을 파기하면서 드레퓌스에게 내린 유죄 선고가 오류였음을 만천하에 선언했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양심이 아니라는 명제- P11

처벌이 없다면, 범죄도 없는 셈이지요- P180

그렇지만 저는 역사의 복수가 낙원의 약속보다 더 엄격하게 이행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P192

진실이 전진하고 있고, 아무것도 그 발걸음을 멈추게 하지 못하리라- P221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20-10-04 21: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1975년 연설에서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곧 악의편이라고 말씀하신 김대중 선생의 어록이 떠오르네요^^;

초딩 2020-10-06 11:13   좋아요 1 | URL
북프리쿠키님의 댓글을 무척 무척 좋아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레삭매냐 2020-10-10 22: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범죄에 대한 합당한 처벌의 부재가
사회가 혼란한 데에 대한 하나의
해석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해 봅니다.

초딩 2020-10-11 23:27   좋아요 0 | URL
징벌적~ 이런거 중여한 것 같아여.
올바르게 단죄하고 또 공정하게 상을 주는 것이 무척 무척 중요한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