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별인사 하러 왔어요. ㅠ.ㅠ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저희 어머님이 지난주 토요일 첫 암치료를 받으시고 서울에서 내려오셨어요(거의 한달 반 만이네요). 그런데 앞으로는 자주 서울에 있는 병원에 올라가셔서 진료, 검사 , 입원, 치료 등을 반복하셔야 할 듯 해요.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저희 부부가 시장에 있는 가게를 전담으로 맡아서 해야할 듯 싶어, 아무래도 인터넷을 통한 판매는 많이 힘들듯 싶어요. 

 지금까지 저희 홍수네를 많이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인사는 꼭 드려야 할 듯 싶어서 취중에 --- 에궁, 홍수맘은 마지막까지도 음주페퍼를 쓰게 되네요. ^^;;; --- 이렇게 글 남겨요. 

 여러분의 응원이 아니었다면 저희부부가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거예요. 앞으로도 저희 마지막 생계수단인 만큼 열심히 할께요. 그러니 홍수네 생선이 생각나심 꼭 전화주세요~. 전화주문은 계속 받습니다. --- 좀 민망하지만 그래도 혹시나 하는 노파심에.......---

다시한번 알라디너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구요,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늘 행복하시길 기도합니다.  

 

꼬리1) 그래도 홍수가 필요한 책이 있을때, 그리고 저도 가게를 지키면서 보던 책이 똑 떨어졌을때는 꼭 이 알라딘으로 올 거구요, 올때마다 여러분들의 서재를 열심히 방문할께요.  

꼬리2) 에궁, 왜이리 주책맞게 눈물이 나는지.......  

꼬리3) 고맙고 또 고마운 여러분~ 사랑합니다. 꼭 행복하셔야 해요!!!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8-12-30 22: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미설 2008-12-30 22: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별인사라니요, 가끔 오실거면서요.. 하시는 일 잘 되시고 어머님은 치료 잘 받으실 수 있길 기원합니다.

2008-12-30 22: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바람돌이 2008-12-30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님께 그런 일이 있었군요. 나아지셔야 할텐데...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앞으로 많이 바쁘시겠지만 그래도 가끔 잊지 말고 들려주세요. 힘내시고요.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어머님의 건강회복도, 홍수네 가게 번창도 모두 모두요. 화이팅!!

2008-12-31 01: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hnine 2008-12-31 04: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홍수맘님, 언제든 다시 오시면 되죠 뭐 ^^ 화이팅!

순오기 2008-12-31 05: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님도 홍수맘님도 많이 힘들겠군요~~
그래도 불끈 힘내시고 언제나 알라딘은 그대 곁에~~~

조선인 2008-12-31 0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수고하세요...

무스탕 2008-12-31 1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이 온라인에 있는동안은 서재도 있을테고 그러면 우리중 누구라도 여기에 있을거에요. 가끔씩이라도 반갑게 인사 나눠요. 작별이라뇨? 그런거 없기에요 :)

그리고 어머님도 하루빨리 건강해 지시길 바라고 홍수맘님도 홍이랑 수도 아빠님도 모두 건강하시고요~

물만두 2008-12-31 1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홍수맘님 제가 많이 뜸했는데...
어머님 건강해지시길 기원할께요.
힘내세요!!!

2008-12-31 12: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울보 2008-12-31 1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많이 힘든 시간을 보내셨군요,
시어머님이 빨리 쾌차하시기를 빌게요,
종종 들려주시구요,
2009년 더 화이팅하고 즐겁게 살자구요,,
홍수맘님 힘내세요,,,

소나무집 2008-12-31 14: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니 치료받고 건강해지시길 빌게요.
좀 덜 바쁜 날은 들러서 소식도 전해 주세요.
님, 새해에는 좋은 일 많이 생기길...

BRINY 2008-12-31 16: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별인사는요.
앞으로도 힘든 일 많겠지만, 그래도 새해를 맞이하여 다시 희망을 품어 봅니다.

마노아 2008-12-31 21: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니 건강이 많이 회복 되시길 바랄게요. 홍수맘님도 힘내어서 가게 잘 운영하시구요.
새해엔 더욱 건강하고 멋진, 활짝 웃는 우리가 되도록 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아영엄마 2008-12-31 23: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 분이 마음이 많이 무거우시겠어요. 초기에 발견하였다니 모쪼록 함암치료 잘 받으셔서 쾌차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가족들을 위해 홍수맘님이 특히 더 기운내시어요! 건강 유의하시구요~

L.SHIN 2009-01-01 0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 해에는 홍수맘님께 늘 좋은 일만 함께 하기를 바라며 ^^
언제라도 다시 시간이 날 때 이곳을 찾아주세요.

스카이 2009-02-03 2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힘내시고요! 앞으로 좋은일 많을거여요!

치유 2009-04-15 18: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두네요...그냥 지나가기가 아쉬워서..발자국만 쿵쾅거리고 남겨요..
 

우리 시어머니가 암이시란다. 지난주부터 의사의 권유로 초음파 검사, PET/CT 검사, 오늘 MRI 검사까지 했다. --- 병원이 산넘어 제주시인지라 지난주부터 내일까지 옆지기는 계속 어머님을 모시고 산을 넘고 있다. ---- 그런데 우연히  PET/CT 찍는 기사가 옆지기 군대동기라 옆지기에게만 미리 귀뜸해 주었단다. 에휴~. 그래서 지금은 옆지기랑 나만 알고 있는 상태.

내일은 시누이도 의사소견을 직접 듣고 싶다고 하니 옆지기랑 다함께 병원에 갔다올 예정이다.

그런데 왜 이렇게 맘이 무겁고 한숨만 나오는지....... 그냥 몽롱하다. 아무 생각이 없다. 이 상황에서 과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얼까?

 

 

 

꼬리) 옆지기랑 '에궁 우리도 내일 결과를 알아더라면........ ' 하는 실없는 얘기를 주고 받았다. 그냥  하루라도 더 모르고 지날껄....... 막상 병을 안다고 해서 우리 두 부부가 할 수 있는게 너무 없다. 서로 쳐다보면서 한숨짓는 것 뿐.................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08-11-24 18: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쩌나요. 마음이 무거우시겠어요.
하지만 요즘은 암도 조기에 발견하면 치료율이 높다하니 기운 내시기 바랍니다.
내일 의사선생님께서 도움 말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네요.

홍수맘 2008-11-26 13:26   좋아요 0 | URL
님 걱정해 주셔서 감사드려요.
어제 암진단 받으시고 입원하셨어요.
님 말씀대로 초기라 치료확률이 높다고 하시니 그말씀에 많이 의지하고 있답니다.

2008-11-24 20: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홍수맘 2008-11-26 13:27   좋아요 0 | URL
님 감사해요.
다행이 의사선생님이 아주 희망적으로 말씀해주셔서 어머님도 생각보다 잘 버티시는 듯 해 보였어요.
어제 입원하시고 오늘 오후부터 첫 치료 들어간답니다.
이제 또 병원으로 가야해요.

울보 2008-11-24 2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힘내세요,,

홍수맘 2008-11-26 13:28   좋아요 0 | URL
고마워요.

마노아 2008-11-24 2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그런 일이...ㅜ.ㅜ 안타깝군요. 병의 진행이 많이 되지 않았기를 바라요. 노인 분들은 암이 느리게 진행된다고 하던데 회복이 되었으면 해요...ㅜ.ㅜ

홍수맘 2008-11-26 13:29   좋아요 0 | URL
님 걱정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다행히 초기라 의사선생님께서 아주 희망적으로 말씀해 주셨어요.
어제 입원하셨구요, 오늘 오후부터 첫 치료 들어갑니다.
저도 이제 곧 가봐야 해요.

하늘바람 2008-11-25 04: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유. 저도 한숨만 나오네요
부모님들 생각하면 참 그ㅐ요 나이들어 안 아프신분 업으신것같아요.
암 남이야기하듯 요즘 암은 병도 아니야 하고 저도 말씀드리긴 하시면
정말 그렇다네요

홍수맘 2008-11-26 13:30   좋아요 0 | URL
그래도 어제 의사선생님의 희망적 말씀으로 맘이 오히려 많이 나아졌어요.
걱정해 주셔서 고마워요.

조선인 2008-11-25 08: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구, 부모님 아프시면 별별 생각 다 나죠. 제가 그 심정 아주 잘 압니다. 힘내세요.

홍수맘 2008-11-26 13:30   좋아요 0 | URL
네~. 힘 낼께요.
고마워요.

무스탕 2008-11-25 09: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어머니. 지금이 초기라서 바로 치료하시면 쉽게 완쾌됩니다. 라고 의사선생님께서 말씀해 주셨으면 좋겠네요.
옆에서 같이 노력하셔야 겠습니다. 힘내시구요..

홍수맘 2008-11-26 13:31   좋아요 0 | URL
어머~. 님!
님이 말씀하신 내용을 의사선생님이 그대로 말씀해 주셨다지요.
어제 바로 입원수속했구요, 오늘 늦은 오후부터 치료 들어간답니다.
감사해요.

작은앵초꽃 2008-11-28 2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거의 1년 만에 와봤는데,(기억은 하실려나) 이런 소식이... 쾌차하시길 빌겠습니다.
 

10월과 11월 사이 홍수맘이 틈틈이 그냥 보고 있다는.....요즘은 왜 이케 책에 몰입이 안 된다는 느낌이 드는걸까? 그냥 눈으로만 본다는 이 씁쓸한 느낌이 느는 이유는?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끌림- 1994-2005 Travel Notes
이병률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5년 7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2008년 11월 05일에 저장
구판절판
좋다. 나중에 긴긴 겨울밤에 한번 더 봐야겠다. 뭐랄까....... 생선과는 좀 아닌 느끼? ㅋㅋㅋ
도쿄 타워- 엄마와 나, 때때로 아버지
릴리 프랭키 지음, 양윤옥 옮김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7년 1월
9,800원 → 8,820원(10%할인) / 마일리지 490원(5% 적립)
2008년 11월 05일에 저장
구판절판
책 광고에는 훌쩍훌쩍 울거라는데 그정도는 아니고............
그래도 표현은 안 되지만 괜찮았다는.......
바티스타 수술 팀의 영광
가이도 다케루 지음, 권일영 옮김 / 예담 / 2007년 1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08년 11월 05일에 저장

난 재미있었다. 옆지기도 재미있단다. ^^.
요즘도 일본소설이 주가 되는 구나....
제주 올레 여행- 놀멍 쉬멍 걸으멍
서명숙 지음 / 북하우스 / 2008년 9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08년 11월 05일에 저장

옆지기랑 약속했다. 우리도 여기에 나와있는 올레코스를 꼭 정복해 보자고...
근데 언제가 될까나....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8-11-10 1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홍수맘 2008-11-11 1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 서재(방명록)에 글 남겨드렸습니다.
늘 감사드려요.
 

 전에 지방지에서 언뜻 [제주올레]를 개척하러 내려온 분에 대한 기사를 언뜻 본 기억이 있어서 --- 그 기사를 볼 때도 '참 생각 좋다~~'라고만 생각했었던 듯 --- 그리고 나 역시 제주에 살면서도 제주에 대해서 모르는 것도 많고, 스스로도 사랑이 부족한 듯 싶었었는데 이 책을 보는 순간 어떤 "의무감" 까지 생기면서 주문하게 되었다.

그런데 몇페이지 읽지도 않은 상황에서 "어? 이 아줌마 우리 세탁소할때 주인아줌마 맞는데? " --- 지금도 길을 지나다 마주치면 인사도 하고 안부도 건네는 사이다 --- , 그리도 남동생 얘기를 하는 순간 " 맞구나~. 우리 세탁도 위층에 사시던 분!!!" 

 

반가워 컴 앞에 앉았다.  유명인을 알고 있다는 이 뿌듯함이 ...........ㅋㅋㅋㅋㅋㅋ( 역시 홍수맘은 주책맘!!!)

갑자기 이 책에 더 강한 애정이 느껴진다. 또 여기에 소개한 길을 꼭 나도 한번 걸어봐야 할 것 같은 책임감도 생긴다. --- 또 오버중? ---

암튼 지금은 열심히 읽는 중.....

꼬리1) 생뚱맞죠? 그냥.....

꼬리2) 눈팅만 하다가 오래만에 글을 쓰니 좀 어색해요. 그래도 이런 얘기는 널리 알리고파서.... 있잖아요~그런 심리  "나 유명인 누구랑 친하다!!!" 하는 자랑......^^;;;;;;

꼬리3) 제가 아는 모든 분들이 잘 지내고 계시리라 믿으며......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두부 2008-10-17 1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이에요^^...지금 먹고 있는 거 먹고나면...한번 주문할께여...ㅋㅋㅋ

홍수맘 2008-10-17 20:49   좋아요 0 | URL
ㅎㅎㅎ. 항상 홍수네를 기억해 주시는 님 항상 고마워요. 잘 지내시죠?

소나무집 2008-10-17 1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가워요. 홍수도 잘 지내지요?
저도 이 책 보관함에 넣어놓았는데
아는 분이셨군요.
나중에 서평도 올려주세요.

홍수맘 2008-10-17 20:50   좋아요 0 | URL
님도 잘 지내시죠? 지난번 집장만 얘기도 들었었는데 다시 한번 축하드려요.
서평요? 갑자가 왕~ 부담.....
노력해 볼께요.


BRINY 2008-10-17 16: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시죠?

홍수맘 2008-10-17 20:51   좋아요 0 | URL
네~. 님도 잘 지내시죠? 이렇게 안 잊고 인사주셔서 넘 고마워요.

울보 2008-10-17 2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지내고 계시지요,
요즘 종종 다른님들 서재에서 뵈어서 잘 지내고 계시는 구나 하고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홍수맘 2008-10-18 09:08   좋아요 0 | URL
님도 잘 지내시죠? 요즘도 님 책이야기를 듣고 열심히 보관함에 쌓여두고 있답니다. ^^.

무스탕 2008-10-18 2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이세요~
올 여름에 제주에 다녀오면서 홍수맘님이랑 치카님이랑 생각을 했었죠 ^^

홍수맘 2008-10-20 10:03   좋아요 0 | URL
어머 그러셨구나.
직접 뵈지도 못해도 왔었단 소리만으로도 전 항상 살짝 설레요. ^^.

바다지기 2008-10-21 1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나 여기서 만나네요. 유진이엄마예요. 잘 지내시죠 가까이 있어도 한번 뵙기 어렵네요.
어쩌면 외돌개올레코스를 걷다가 만나게 되지는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

홍수맘 2008-11-05 13:18   좋아요 0 | URL
우리 진짜진짜 만나요~.

순오기 2008-11-05 18: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두사람한테 선물 주고 아직 내 책은 안 샀어요~ 난 우리 큰딸이랑 제주올레 꿈꿔요. 딸도 꿈꾸는지는 모르지만...ㅎㅎㅎ
잘 계시죠? 너무 간만이라~~~ 넙죽!

홍수맘 2008-11-06 1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님 반갑습니다. 여전히 열심히 서재를 지키고 계시는 님을 여기저기서 많이 뵈옵지요. 잘 지내시죠?
꿈은 이루어진다!!! 그러면 홍/수네를 만날수도 있다? ㅋㅋㅋ
 

 

알라디너 여러분들의 글들을 만나면서 너무나 미안하고, 미안했어요.

그나마 제가 보낼 드릴 수 있는 응원이 이것밖에 없네요.

너무 멀리 떨어져 있지만 이 촛불이 빛이 꼭~ 그곳까지 닿기를 ......

여러분,

힘내세요, 힘내세요, 힘내세요.



꼬리1) 이 컴맹 아줌마 이 촛불 밝히느라 오늘 하루를 완전 올인했어요. 그래도 어찌어찌 밝혀진 듯해 너무너무 다행이예요.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8-06-02 2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환히 타오르고 있어요. 아름다워요. ^^

홍수맘 2008-06-02 22:42   좋아요 0 | URL
감사해요.
참, 저희 옆지기 제안으로 오늘 저녁부터 집에서 촛불을 밝히기로 해서 지금 타오르고 있답니다.

2008-06-02 22: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홍수맘 2008-06-02 22:50   좋아요 0 | URL
님 서재에 글 남깁니다.

마늘빵 2008-06-03 0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름다운 촛불은 자기 몸을 불태우며 끝까지 우리 곁에 있을겁니다. 감사합니다.

홍수맘 2008-06-03 13:44   좋아요 0 | URL
저야말로 님께 감사드려야죠.
몸도 돌보면서 하세요~

다락방 2008-06-03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홍수맘님. 제가 지금에서야 댓글을 보고 싸이트 알려드리려고 왔는데 이런, 늦어버렸군요!

자, 우리 여기서라도 촛불을 밝혀 우리 서로를 응원하자구요.

홍수맘 2008-06-03 13:44   좋아요 0 | URL
네! 네!

무스탕 2008-06-03 08: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곳에서도 홍수맘님의 촛불이 잘 보입니다 ^^

홍수맘 2008-06-03 13:48   좋아요 0 | URL
님~.
이 촛불, 님 덕분에 밝힐 수 있었다는 거 아세요? ㅎㅎㅎ

2008-06-03 09: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소나무집 2008-06-03 1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거 몇 번 하다 포기 상태...
오랜만에 보는 홍수맘, 반가워요.
잘 계셨죠?
이사는 하셨나요?

홍수맘 2008-06-03 13:48   좋아요 0 | URL
저 그 심정이해갑니다.
저 이촛불 하느라 얼마나 애썼던지 오늘까지 뒷목과 어깨가 아파요.

참, 저희 이사 잘 했어요. 뒷쪽으로 오름과 한라산이 보이는 곳으로요
언제한번 사진 올릴께요.

잘 지내고 계시죠? 사실, 님 서재에서 살짝살짝 도움될만한 책이야기들만 보고 챙겨왔어요. 살~짝 미안해요. 그리고 늘 감사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