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교육 문법 : 자료편
강현화 외 지음 / 한글파크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에서 보고 바로 주문해 받은 문법 사전.
정리 잘 되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데기 - 김순란 시집
김순란 지음 / 파우스트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인은 첫머리에 살아온 이야기를 겁 없이 엮어냈다고 하였지만, 한 문장 한 문장이 얼마나 솔직하고 값진 삶을 들여다보게 하는지 아주 느리고도 느리게
나 아닌 또 다른 삶을 엿보는 듯
시집을 이렇게 천천히 읽어 낸 건 내가 책 읽기를 하며 처음이지 싶다.
겁이 없어야 글을 잘 쓸 수 있다.
지금 여기 존재함만으로도 충분한
이 시집 속의
수많은 옆집 청년들에게 응원을 보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데기 - 김순란 시집
김순란 지음 / 파우스트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인은 첫머리에 살아온 이야기를 겁 없이 엮어냈다고 하였지만, 한 문장 한 문장이 얼마나 솔직하고 값진 삶을 들여다보게 하는지 아주 느리고도 느리게
나 아닌 또 다른 삶을 엿보는 듯
시집을 이렇게 천천히 읽어 낸 건 내가 책 읽기를 하며 처음이지 싶다.
겁이 없어야 글을 잘 쓸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선화에게 - 정호승 시선집
정호승 지음, 박항률 그림 / 비채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선화,
노란 꽃잎만 보아도 수선화란 단어만 들어도
그리운 사람 있다.
소리없이 슬프고도 그리운 단어.
혼자서 쉬고 싶을 때 느긋하게 읽는다기 보단..감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구나 자기가 주문한 책을 받으면  실망기보다  뭔가

기분 좋은 선물 받아 놓은  것 같은
 기쁨에 들뜨곤 할 것이다..
 나 또한 그렇다.

 무슨 책이 온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으면서도  빨리 열어 보고 싶은 마음에

열어보는 손길은 늘 급해지곤 한다.
 그리고 언제부터인지 책이 오면 표지보다  활자를 먼저 보는 버릇이 생기기 시작했다.
벌써 몇 해 전 「내 옆에 있는 사람」이 첫 출간되었을 때 정말 많은  생각을 하며

아주 짧게 짧게 자주여행을   다니며 이 책을 읽었었다.

 그리고  이 작가의 셈세한 표현력과 

때로는 여성스러운 감성과  여성들만이 느끼는 감성이 아니라

충분하게 같이 공감해 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면 여자 남자가 아니라

이성을 떠나 같이 공감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이고 기쁨 인지도 알았었다.

 

그래서 아주 작은  책으로 나왔기에 여행하기 좋아하는 아이 가방에 넣고

 다니면서 여유될 때 조금씩 읽으면

 좋을 것 같아 친구네

아이 것까지 주문해서 보냈다.

마침 신간인

「시집 바다는 잘 있습니다」와 함께.

 

그런데 책을 받고 실망하긴 처음이다.

작은 책이 그렇기는 하지만 활자가 작아도 너무 작더라는;  

책 받고 실망해 보긴 처음인듯하다.

영국까지 보내기 싫어졌다.

 

 

 

 

 

시집은 또 좋아라 손에 들고

한잔만 더 마시면 죽을 수도 있다는

 미신을 믿을까?

어쩌면 그 한잔을 핑계 삼았기에

도장 찍을 일 많고

훗날 이렇게 툴툴거리는

 애독자가 생겼을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