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왜 이런 짓을 하고 만것일까? 책 읽을 시간도 없구만 욕심만 과해서. 이미 다른 도서관 책이음 써비스를 신청해논 상태라 칼바람을 맞으며 빌려오긴 했으나 이건 무리다 무리. 어쩌겠는가. 최대한 읽는수밖에. 그나저나 뭐부터 읽어야할까. 책마다 나부터 먼저 읽어달라고 아우성인데. 굶어죽게 생겼는데 이 무슨 괴랄한 고민인지.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Dora 2018-01-26 08: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이 칼바람에 빌려오신 책들을 보고있자니...책 갖다주는 00맨이 있음 좋겠단 생각이 문득

시이소오 2018-01-26 08:35   좋아요 1 | URL
괜찮은 아이디어네요. ‘책 읽어주는 남자‘가 아니라 ‘책 갖다주는 남자‘가 되나요? ㅎ

:Dora 2018-01-26 08: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ㅇㅇ맨 이란 이름을 가진 책 갖다주는 로봇이 좋겠어요 ㅎㅎㅎㅎㅎㅎ

시이소오 2018-01-26 08:43   좋아요 2 | URL
도라님 바람대로 근 미래에는 로봇이 도서관가서 책 대출하는 세상이 오겠네요 ㅎㅎ

:Dora 2018-01-26 08:51   좋아요 1 | URL
책읽어주는 로봇과 책갖다주는 로봇 중 선택?!

시이소오 2018-01-26 08:57   좋아요 1 | URL
하나의 로봇으로 두개 다 가능하지 않을까요? 유명 연예인의 목소리 선택 기능을 탑재해야겠네요. 현빈이나 원빈 등 ㅎ ㅎ

:Dora 2018-01-26 09:05   좋아요 1 | URL
손석희님 목소리를 할래요

시이소오 2018-01-26 09:10   좋아요 1 | URL
시사관련 책을 읽을 땐 머리에 쏙쏙 들어오겠는걸요. 소설 읽을때도 근사하겠네요 ㅎ

다락방 2018-01-26 09: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파스칼 키냐르에 꽂히신겁니까!

시이소오 2018-01-26 09:06   좋아요 0 | URL
꽂힌건 십만년 전입니다. 더 이상 미루고 싶지 않아서 ㅎㅎ 락방님 굿 모닝이요 ^^

雨香 2018-01-26 1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항상 욕심이 과해서 읽지도 못하면서 10권 이상씩 빌려두고 있습니다. 주제별로 읽다보니, 주제에 해당하는 책이 어느 도서관에 있는지 확인하고 주말 아침 구립도서관을 여러곳을 돌기도 하고요. ... (문제는 읽지도 않으면서 사는 책도 만만치 않다는 것인데요. )

시이소오 2018-01-26 11:15   좋아요 1 | URL
주말 아침마다 구립도서관 순례를 다니신다니 대단한 열정이시네요. 사신 책은 언젠가 읽으시겠죠 ^^

곰곰생각하는발 2018-01-26 1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키냐르 주간이로군요.. ㅋㅋ

시이소오 2018-01-26 13:28   좋아요 0 | URL
그러네요. 키냐르. 무슨 음식 이름같기도하네요. 카나페 비스무리한 ㅎㅎ

stella.K 2018-01-26 1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는 책이 두 권이나 보이는군요. 반갑네요.^^

시이소오 2018-01-26 13:31   좋아요 0 | URL
독서만담 주신다고 할때 읽을걸 그랬나요? 결국 사지도 않고 빌려읽을 거면서 ㅎ

stella.K 2018-01-26 13:44   좋아요 0 | URL
그래도 님은 빌려 읽으셨을 겁니다.ㅎㅎ
나머지는 배틀인 거 아시죠?
그림이 좋더군요. 읽고 얼마 안 있어 주민센터 도서관에
기증했는데 요즘 너무 빨리 넘겼나? 후회가 살짝...ㅋ

살아 본 중에 요즘이 가장 추운 날 같아요.
추운 날의 정경 중 방에서 글쓰고 책 읽는 정경이 또 그림이죠.
그래서 러시아에 대문호가 많이 나왔다고 그러고.
시이소오님도 남이 보면 그림입니다.ㅋㅋ

시이소오 2018-01-26 13:47   좋아요 0 | URL
저 지금 책 읽고 있는거 어찌 아셨나요? 이거 몰카...인가요? ^^;

moonnight 2018-01-26 15: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_@; 또 이렇게 책산을 만드셨네요. 존경합니다. 늘 열심으로 책을 읽으시는 시이소오님. 짝짝짝^^
오늘은 두권이에요. 호호^^(역시나 읽지는 않고 소장만-_-;)

시이소오 2018-01-26 15:23   좋아요 0 | URL
빌리기는 열심히 빌린답니다. 열심히 읽지는 못하지만. 아홉 권 중에 두 권이나. 이거 부처님 손바닥 안인데요. 대단합니다. 짝짝짝^^

단발머리 2018-01-27 19: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에 한 표 합니다.
두껍지만 여기 있는 어마무시한 책들 중 페이지가 가장 쉽게 넘어가리라~
확신합니다^^

시이소오 2018-01-27 10:50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 말씀대로 휘리릭 넘어가네요 ^^

2018-01-29 22: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30 18: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아직도 가슴이 두근두근. 서점에 가서 책을 샀더라도 이렇게 샀을것 같은데. 잠시나마 혹시 사서 분들중에 천사사서가 있는게 아닐까하는 미친 생각을 했었다.

‘내가 읽고 싶어하는 책을 어떻게 알고 이렇게 갖다놓는걸까‘

하긴 사서분들은 모두가 다 천사다
감사합니다. 잘 읽겠습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oonnight 2018-01-21 18: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두근두근@_@; 제가 갖고 있(기만 하고 못 읽-_-)는 책들과 세권 겹쳐용ㅎㅎ^^; 이 많은 책들을 한번에 대출하시는군요. 존경@_@; 폴 비티 소설에 관심 가져봅니다^^

시이소오 2018-01-21 18:22   좋아요 0 | URL
제가 무슨 책을 빌려도 세권 정도는 갖고 계시네요. 문나잇님, 부러워요^^저걸 2주안에 다 읽을 수 없다는게 슬프네요^^;

희망찬샘 2018-01-22 07: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 쩍쩍 소리나는 새책이네요.

시이소오 2018-01-22 08:13   좋아요 1 | URL
그렇죠? ㅎㅎ 신나네요 ^^

2018-01-24 05: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24 06: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김유나리 2018-01-26 04: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멋지세요.. 👍🏼👍🏼책읽기 잘하는 비결이 있을까요?

시이소오 2018-01-26 06:02   좋아요 0 | URL
저는 그저 책을 빌렸을뿐입니다. ^^
 

재/작년 겨울을 ‘내 인생의 혹한기‘라고 명명했었다. 올 겨울이 ‘내 인생의 혹 혹한기‘가 될거란 것도 모른체. (혹 하나 더 붙고 말다니. )
이 겨울을 버텨야 살 수 있을텐데. 먹고 사는게 이렇게 힘든일이었다니. 내가 지금 책 따위를 읽을 때가 아닌데.
혹은, 책이라도 읽을 수 있어 감사한 일일까?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5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연 2018-01-12 10: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홧팅! 을 보내요~

시이소오 2018-01-12 10:44   좋아요 2 | URL
캔디다운 댓글이네요. 비연님도 화이팅!이요. 고마워요^^

비연 2018-01-12 13:33   좋아요 0 | URL
캔디 ㅋㅋㅋㅋㅋ 아 저 캔디 된건가요. 울지 않는 씩씩한 캔디 ㅎㅎ

시이소오 2018-01-12 13:46   좋아요 0 | URL
비연님 캔디 맞잖아요. 울지않는, ㅎㅎ

stella.K 2018-01-12 14: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떤 사정인지는 알 수 없으나 후자는 아닐런지요..ㅠㅋ

시이소오 2018-01-12 14:10   좋아요 1 | URL
책을 읽을 수 있는 게 감사한 일이란 말씀이시죠? ㅎ

오늘도 맑음 2018-01-12 15: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이라도 읽어야 버텨내지요~!! 책은 살기위해 읽는거에요~ 아침에 마시는 커피처럼~ㅎㅎㅎ 화이팅 입니다~!!!

시이소오 2018-01-12 15:46   좋아요 2 | URL
그렇죠? 살기 위해 읽어야죠. 오늘도 맑은 날 감사합니다^^ 맑은 님 ~

Emma 2018-01-12 16: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정은 모르지만 시이소님 힘내세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일이 잘 풀리길 기원합니다. ^^

시이소오 2018-01-12 17:23   좋아요 3 | URL
블랑코님 머나먼 타국에서까지 격려의 말씀 감사드립니다. 블랑코님 서재의 달인 되신거 축하드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깊이에의강요 2018-01-13 20: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언제나 들여다보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어릴적 숨어 들었던 서재처럼
시이소오님 서재는 온기가 있어서 좋아요.
올해도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시이소오 2018-01-13 20:25   좋아요 2 | URL
프레베르의 시가 생각나네요. 샤뢰흐 드 마비. 내 삶의 따뜻함. 응원 고마워요. 온기가 있다하시면 나눠드려야죠. 이 온기는 쓰면 쓸수록 더 따뜻해질테니. ^^

꿈꾸는섬 2018-01-15 2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힘든 일 지나고나면 추억으로 남더라구요. 힘내세요. 시이소오님^^

시이소오 2018-01-15 22:34   좋아요 2 | URL
꿈꾸는 섬님, 격려의 말씀 감사드려요. 말씀대로 추억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서니데이 2018-01-16 03: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추운 겨울이 지나면 봄 올 거예요.
아침 해 뜨기 전이 춥고 제일 어둡대요. 그러니 좋은 날도 가까이 오고 있을 거예요.
시이소오님, 겨울 지나 따뜻하고 좋은 날 만나실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시이소오 2018-01-16 22:14   좋아요 3 | URL
서니데이님 격려말씀 고맙습니다. 제가 엄동설한에 엄살이 심했네요. 이 겨울만 버티면 살아날수 있을것 같습니다. 말씀대로 해뜨기전이 가장 어두운 법이잖아요? ^^

2018-01-18 00: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19 19: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20 14: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시이소오 2018-01-20 15:14   좋아요 2 | URL
열심히 쓰시니 저도 열심히 읽어야죠 영성님도 편안한 주말 되시길^^
 

다시 빌린 책만 여섯권.
카프카의 일기는 일기쓰듯 읽어야지. 야금야금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7-12-25 14: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시이소오 2017-12-25 18:34   좋아요 1 | URL
올 한해 정신없이 바쁘다보니 이웃분들께 댓글도 자주 못달았네요. 죄송합니다ㅠㅠ

영성님도 ㅡ이제 윅싱문님으로 불러야할까요?ㅡ메리클수마스앤 해피뉴이어요^^

2017-12-29 01: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시이소오 2017-12-29 17:52   좋아요 1 | URL
다른 일과 병행하여 계속하고 있습니다.
헬조선에선 가난한게 더 힘들다보니 일을 안할수가 없네요^^;

웍싱문님도 소원성취하는 한해되시길 ^^

깐도리 2017-12-29 17: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프카의 읽기 가지고 있어요^^ 따른 책도 샀는데...

시이소오 2017-12-29 18:01   좋아요 1 | URL
부럽습니다. 깐도리님. 리뷰 기대할께요^^

서니데이 2017-12-30 1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새해인사 드리러 왔습니다.
올해도 제 서재에 와주셔서 잡담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연말, 그리고 희망 가득한 새해 맞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시이소오 2017-12-30 18:13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올 한 해도인사가 한발 늦었습니다. 무술년 한 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빌린날 바로바로 올려야지. 희망도서, 책 이음도서, 그냥 빌린책이 뒤섞여있다. 로쟈의 러시아문학강의는 두권이나 빌렸네 바부팅이 ㅋ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oonnight 2017-11-13 0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갖고 있는 책이랑 다섯권이나 겹쳐서 괜히 반갑습니다^^ 읽은 책은 한 권도 없다는 게 함정-_-;

시이소오 2017-11-13 09:52   좋아요 0 | URL
아, 저도 사고싶어요. 저도 아직 다 읽은 책은 없답니다^^

깊이에의강요 2017-11-20 2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시이소오 2017-11-20 22:01   좋아요 0 | URL
우와 강요님~~^^

AgalmA 2017-11-29 07: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겨울을 맞아 러시아 문학 바람이 부나요ㅎㅎ 저도 때맞춰 나온 <전쟁과 평화> 4권 마련해서 겨울 들어가려니 차렷자세가ㅎㄱㅎ;;

시이소오 2017-11-29 07:10   좋아요 1 | URL
제 세계여행 첫 목적지가 러시아입니다. 계획은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는건데 ㅎ
그래서 러시아부터 공부하려구요 ㅎㅎ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