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에 시작한 <드라큘라 1>은 토요일 새벽에 2권으로, 저녁엔 프란시스 코폴라 버전의 영화로 이어졌다. 피비린내가 나는듯도 해서 액막이 삼아 저녁엔 알리오 올리오를 만들었다.


영화는 드라큘라의 못이룬 사랑, 신에 대한 원망이 주축이다. 미나의 약혼자 조너선은 스트레스로 백발이 되어가지만 자신의 여인에 대해선 무어라 말을 할 수가 없다. 운명적 사랑이라잖아.... 드라마 '도깨비' 같이 몇백 년을 기다려온 사랑이래. 뒤러의 자화상과 흡사한 젊은 드라큘라 (개리 올드만, 당시 35세)은 현란한 분장으로 흉물스러운 괴물과 외국인 신사, 옛성주를 넘나들며 연기한다. (처칠 분장이 여기에서 시작했을지도) 1993년 영화에 드라큘라는 런던의 다주택자이며 한 여자만을 향하는 순애보의 주인공이다. 다만, 햇볕을 싫어하고 피를 좀 밝힌다. 





하지만 브램 스토커의 소설은 인간의 이야기다. 드라큘라의 성에 찾아가 갇히고, 여자 귀신들에게 희롱당하다 탈출하고 수녀원에서 치료받는 초짜 변호사 조너선을 비롯해서, 미나의 절친 루시의 삼인방 추종자들, 뇌과학자 반헬싱은 힘과 지혜를 합쳐서 문명사회(런던)에 침략한 야만(외국) 세력을 내쫓는다. 드라큘라는 영국의 부녀자들과 가치를 공격하는 악의 정수이다. 영국 신사들과 네덜란드 의학자는 정의의 '십자군'을 자처하며 드라큘라 박멸, 그 씨앗 혹은 후손의 가능성 하나까지 없애기 위해 투지를 불태운다. 




1권은 상대가 안되는 드라큘라의 강력함, 마력, 재력에 공포를 쌓고 루시는 그 제물이 된다. (영화 속 루시의 붉고 너풀거리는 드레스는 고스트버스터즈의 시고니 위버를 생각나게 하고요) 드라큘라는 막을 수도 없고 피할 수도 없다. 나약한 인간과 문명은 속절없이 스러질 뿐이다. 읽다가 너무 무력한 인간과 거대한 공포에 손톱을 깨물 수 밖에. 2권은 조금 정신을 차린 인간들이 드라큘라의 '어린이 같은 두뇌' 운운하며 반격하고 그의 퇴각길 루마니아까지 쫓아간다. 이미 드라큘라와 교감을 한 미나는 이 퇴마사 그룹의 좋은 길안내자와 미끼 역할을 한다. 정신줄 놓지 않고 끝까지 인간임을 잊지 않은 미나, 당당하게 한몫의 인간을 표현하려 애쓰는 미나가 (시대적 한계는 어쩔 수 없지만) 인상적이다. 또한 불가해한 존재와 싸우며 한편으론 자신이 '미치지 않았음'을 계속 확인하는 나약한 남자들의 협력도 두드러진다. 


드라큘라 소설책을 제대로 읽은 건 처음인데 얼마전 '호러북클럽이 뱀파이어를 처단하는 방식'을 읽고 그 원형이 궁금했기 때문이었다. 외지인이 들어와서 사람을 홀리고, 쥐떼를 부리고, 여인과 어린이들을 공격하는 장면, 삼인방이 뱀파이어를 도륙하는 장면등은 오마주라고 칭할 만하다. 나는 이 책을 매일 새벽 여섯 시, 병원 침상에서 피를 두세 투브씩 뽑히면서 읽었다. 피는 거의 검은색이었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ersona 2021-12-18 23:0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드라큘라를 제대로 읽어본 적이 없어요.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그런데 어디 아프세요? ㅠㅠ 기운 회복 어서 하시길 바랍니다!

유부만두 2021-12-19 07:32   좋아요 3 | URL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ㅜ ㅜ
퇴원해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페르소나님께서도 건강 챙기시길요.

꼬마요정 2021-12-18 23:5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전 드라큘라 영화 중에 이 영화가 제일 좋아요.(번외로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랑 트루 블러드 좋아하구요^^) 게리 올드만 너무 멋지지 않나요? 400년이라는 시간의 대양을 건너왔다는 대사가 참 인상 깊었죠. 소설 속에서는 미나가 멋졌구요. 남자의 두뇌를 가진 건 당시로서는 최고의 칭찬이겠죠ㅠㅠ

어디 아프세요?ㅠㅠ 얼른 건강해지실 바랍니다!!!

유부만두 2021-12-19 07:34   좋아요 3 | URL
게리 올드만은 정말 대단한 배우에요. 영화를 혼자 다 끌고가더라고요.
미나와의 사랑 설정은 책과 너무나 달라서 (책에서 미나는 적극적 헌터쪽이니까요) 의아했지만 상대가 게리 올드만이라 수긍이 갔어요. ㅎㅎ
건강 회복중입니다. 신경써주셔서 감사합니다.

scott 2021-12-18 23:5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만두님 입원 중 시군요 ㅠㅠ
빠른 쾌유 바랍니다 ^^

유부만두 2021-12-19 07:34   좋아요 2 | URL
퇴원했고요. 아침마다 피 뽑히고 지냈어요. ㅜㅜ

페넬로페 2021-12-19 01:1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제가 워낙 드라큘라같은 호러물을 좋아하지 않아 책이나 영화도 거의 접하지 않은데 ‘호러북클럽이 뱀파이어를 처단하는 방식‘은 읽고 싶어요~~
유부만두님, 지금은 건강 회복하신건가요?
얼른 쾌차하셔요^^

유부만두 2021-12-19 07:36   좋아요 3 | URL
퇴원 후 잘 지내고 있습니다.
호러 북 클럽은 매우 살벌한 장면 묘사가 많고요, 클래식인 드라큘라는 공포감 설정에 더 집중했어요. 의외로 재미있어요. 추천합니다. ^^

단발머리 2021-12-19 07:3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 정도의 피를 보충하기 위해서라면 얼마나 많이 또 많이 먹어야 할까요? ㅠㅠㅜㅜ
유부만두님 얼른 회복하시기 바래요!!!

유부만두 2021-12-19 07:37   좋아요 2 | URL
열심히 열심히 먹고 있어요. ;;; 다이어트바도 씹어먹어버림요.

새파랑 2021-12-19 11:2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 몸이 안좋으셨군요 ㅜㅜ 드라큘라를 읽으시면서 피를 뽑으셨다니 왠지 슬픈거 같아요. 빠른 완쾌 바랍니다~!!

유부만두 2021-12-20 07:03   좋아요 3 | URL
슬펐어요. 피 같은 피....
이제 많이 좋아졌습니다. 내년 까지는 병원 갈 일 없어요. 아, 올해도 이젠 열흘 남았군요. ^^

mini74 2021-12-19 12: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예전 csi시리즈 중 포르피린증 을 다룬 적이 있는데 이 병이 드라큘라와 증상이 비슷해서 드라큘라병? 이라 불린다는 걸 본 적 있어요. 잔인한 것보다 은근하게 두려움을 심는 것, 예전 공포물의 특징이었는데 요즘은 잘 없는 거 같아요 ~

유부만두 2021-12-20 07:05   좋아요 1 | URL
맞아요. 고전 공포물은 두려움 심기에 더 집중하고 있어요. 요즘은 살벌하게 늘어놓는 것 같고요. 드라큘라병...영화에서도 피의 성분을 이야기하긴 하는데 이해를 못했;;;

몰리 2021-12-20 13: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 아프셨군요. 얼른 쾌차하시기 빕니다!
그리고 올해 남은 열흘의 복도 많이 받으시고 내년 새해 복도 많이 받으세요!

유부만두 2021-12-20 21:16   좋아요 1 | URL
네. 이젠 많이 건강해졌어요. ^^
몰리님께서도 건강과 복, 멋진 책읽기와 책모으기를 기원합니다.
멋진 논문 쓰기도요!

2021-12-25 05: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유부만두 2021-12-31 06:19   좋아요 0 | URL
지금은 괜찮아요. ^^
올해 이런 저런 병치레가 많네요. 삼재라고 우기면서, 내년은 낫겠지, 주문을 걸어봅니다. 올해는 정말 많이 힘들어요. 아니, 힘들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