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무십일홍이라 했던가, 좋은 날은 끝났다. 더 이상 처자식을 굶어 죽게 방치할 수 없어 직업 전선에 뛰어들었다. 면접 책도 보고 면접도 봤다. 면접 합격도 했지만 구직자 두 번 죽이는 롯데닷컴 동양생명의 사기성 광고에 당했다. “면접비 50만원 쏩니다해놓고는 면접비 만원도 안 준다. 교육 기간 동안 지원금을 주는 듯 광고 해대지만 교육 기간 동안 단 돈 1원도 안 준단다. 이런 최순실스런것들. 그럼 크리스마스 기간 동안 나랑 우리 가족은 뭐 먹고 사나요? 당신들 크리스마스 케익 자를 때, 나와 내 처자식은 허벅지 살이라도 도려내란 말인가?

 

구직자들에게 허위, 과대 사기성 광고를 남발하는 롯데닷컴- 동양생명이 판매하는 보험 상품은 과연 믿을만할까? 소비자보호원이나 알바몬에 신고해야 하는데, 요즘 시간이 없어서.....

 

논술 선생을 알아봤더니 150만원 준다나? 그거 받아서 어떻게 처자식 먹여 살리나??

또 다시 창업을 하려해도 자본금이 없다. 이리저리 머리 굴려봐야 답이 없다.

결론은 하나.


노가다다. 그렇다. 나는 일당 잡부다.

지난 주 육일 스트레이트 나가고 오늘 허탕쳤다.

허탕친 김에 얼른 정리해야지.

 

(이명박근혜 10년 만에 결국 나는 일당 잡부가 되는구나.)

 

하루에 1시간 정도 책 읽을 짬이 난다. 뉴스 때문에 책에 집중도 안 된다.

그래서 읽은 책은 고작 16.

 

이달의 책을 꼽기 민망하긴 하지만 쿤데라의 <웃음과 망각의 책>에 손을 들겠다.

















연일 쏟아지는 뉴스 때문에 그야말로 정신이 없다. 조만간 박근혜 야동 터진다지??

온갖 마약에 비아그라에, 어쩜 저리 지 아빠 판박이일까. 박정희 정부에서 의전과장이었던 박선호는 채홍사 일하기가 죽기보다 싫었다고 했었다. 미국으로 치면 CIA에 해당하는 중앙정보부가 하는 가장 주된 일이 유부녀든 10대 소녀든 양아치마냥 폭력으로 끌고 와 박정희에게 진상을 바치는 일이었으니, 군인이기 이전에 인간으로서 할 짓이었을까.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흡사 박정희 때 중정을 떠올리게 한다. 온갖 마약에, 비아그라에, 기타등등. 아이들 앞에서 말하기 민망한 ‘19금 정부. 부정부패 끝판왕.

탄핵? 반대한다. 하야? 반대한다.

당장 처형해라.

닭쳐라!!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6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12-05 14: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시이소오 2016-12-05 14:19   좋아요 3 | URL
응원 감사합니다. 원래는 원양어선을 타려했으나 와이프가 반대하는 바람에 (쿨럭) ㅋ

stella.K 2016-12-05 14: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고작 16권...?! 그러다 알라딘 공공의 적 되십니다.
그 정도의 독서량이면 어떤 사람 상반기 독서량과
맞먹을지도 모릅니다. 조심하십시오.ㅋㅋ

최순실스런! 정말 이게 요즘 최고의 욕이 되겠군요.
저도 종종 사용해야겠슴다.
근데 화무십일홍을 이렇게도 쓰시다니. 역시..!ㅎㅎ

시이소오 2016-12-05 14:21   좋아요 4 | URL
제가 공공의 적이 되기엔 너무두 강력한 최순실 일당이 있어서 ㅎㅎ

alummii 2016-12-05 14: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 저는 11월 고작 한권 ㅋㅋ 반성하고갑니당

시이소오 2016-12-05 14:29   좋아요 0 | URL
저는 허탕치는 날이 꽤 되거든요. ^^ 일당잡부라 좋은점도 있어요. 나가면 돈 벌어 좋고, 안 나가면 놀아서 좋고요 ㅋ

samadhi(眞我) 2016-12-05 14: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트럭운전이 좋다고 합니다. 술 많이 안 마시고 졸음운전 안 하면 ㅋ
우리 남편이 술 안 마시고 졸음운전을 안 해요. 운전도 좋아하고. 그래서 정말 먹고 살 거 없음 트럭운전 하기로 했어요. 저도 옆에 타고 유랑생활. 아이가 생겨도 같이 다니기로 ㅋㄷㅋㄷ
이 시대 어깨 무거운 가장들을 열렬히 응원합니다.

시이소오 2016-12-05 15:07   좋아요 1 | URL
면허가 없어서. 돈 생기면 면허 따야죠. 저는 운전을 잘 못할뿐더러 좋아하지도 않는다는 단점이.
그래도 혹시 모르니 일단은 따놔야죠. 응원 감사합니다 ^^

syo 2016-12-05 15: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호시절은 끝났네요ㅠ....이래저래말이지요.

시이소오 2016-12-05 15:09   좋아요 2 | URL
그러게요. 자본주의 사회에서 책 천권을 읽었더니 일당잡부말고는 할게 없네요 ^^;

syo 2016-12-05 15:15   좋아요 1 | URL
아...올해 들어 읽은 댓글들 중에 최순실 건 제외하고 제일 슬픈 글입니다.....

시이소오 2016-12-05 15:23   좋아요 2 | URL
최순실 건은 슬프다기보다는 어처구니가 없어서. ㅠㅠ

기억의집 2016-12-05 16: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11월이 어떻게 간다 싶을 정도로 집중이 안 되더라구요 책 한권 읽었나.... 계속 터지는 가십성 뉴스때문에 폰을 들고 살아요 주말엔 집회 나가고 이러다 보니 책에 집중 할 수 없더라구요. 독서량과 지성 그리고 일자린 별개더라구요. 저도 독서라면 남 못지 않은데 어린이집 보조교사 아니면 포장알바더라구요. 딱 기본시급~ 시이소오님도 얼른 일자리 잡아야 심적으로 편하시겠어요. 조만간 좋은 소식 기대해 봅니다!

시이소오 2016-12-05 16:12   좋아요 0 | URL
저도 폰을 놓을수가 없더라구요. 매일 새로운 기사가 터지니.

응원 감사합니다. 근육이 생겨서 와이프는 좋아하네요 ㅋ

기억의집 2016-12-05 16: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댓글보니 운전 싫어하시는군요. 저흰 큰 삼촌이ㅜ트럭 운전하시는데 얼마전에 그만두었어요. 아닌 게 아니라 운전 잘하면 트럭운전 할만 하긴 해요. 큰 삼촌이 큰 돈은 아니지만 목돈은 모아 그만둔 거니깐요~

시이소오 2016-12-05 16:13   좋아요 0 | URL
그래도 일단은 면허증은 따 놔야겠어요 ^^

:Dora 2016-12-05 2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리와 다독의 달인!

시이소오 2016-12-06 05:58   좋아요 0 | URL
과찬이십니당 ~~

돌아온탕아 2016-12-22 2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응원합니다!!

시이소오 2016-12-22 23:38   좋아요 0 | URL
돌아온탕아님, 응원 감사합니다 ^^

서니데이 2016-12-23 2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2016 서재의달인 축하드립니다.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시이소오 2016-12-23 22:09   좋아요 1 | URL
앗, 그런가요? 몰랐네요. 감사합니다. 서니데이님도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