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리 기술 - 부와 행운을 끌어당기는
마스다 미츠히로 지음, 김진희 옮김 / 평단(평단문화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도 오늘도 어김없이 택배박스는 쌓여있고, 날마다 한봉씩 먹는다는 견과류 간식은 종류가 다르다는 이유로 세박스나 주문해 받고는 둘 곳이 없어 또 임시방편으로 창고방에 담아뒀다. 엄연히 방 하나의 구실을 할 수 있는 곳이었는데 내 짐을 하나 둘 놓다보니 어느새 창고가 되어버렸다. 지금은 그 공간도 가득차고 있어서 드디어 거실 마루에까지 책탑이 쌓여가고 있어서 이제는 책이 책으로 보이지 않고 짐덩어리처럼 보이고 있다.

방정리 기술을 읽다보면 누군가 집에 왔을 때 첫인상이 어떨것인가 생각해보라는 물음이 있는데 솔직히 현관문을 열면 압도적으로 책이 많이 보이기는 한다. 하지만 바닥에까지 책탑이 쌓여있어서 이삿짐을 싸냐는 물음을 받기도 했었어서 책을 읽는 동안 좀 많이 부끄럽기도 했다. 우리집은 깔끔히 정리되어 있지는 않지만 나름 평온함과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기는 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평점에서 안심공간과 실패직전의 공간 경계를 주고 있어서 뭔가 새로운 결단이 필요하다. 


사실 이 책은 내 기대와는 달리 정리의 노하우라기보다는 머스트해브 같은 느낌의 글이 담겨있다. 방정리 '기술'이라기보다는 방정리의 효과라고나 할까. 방정리를 해야하는 이유와 그렇게 정리정돈된 공간에서 생활을 하는 것이 긍정적인 마음을 갖고 일의 효율을 높일 수 있으며 더 밝은 미래를 맞이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을 풍수 인테리어라는 설명으로 하고 있는데 굳이 풍수를 언급하지 않더라도 저자의 설명을 읽다보면 타당하게 느껴진다.


처음엔 같은 이야기의 반복일뿐인거 아닌가, 싶기도 했는데 여러 상황에서도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는 부분이 거듭되면서 내용을 확실하게 이해하고 어떻게 정리를 해야할지 순서를 정하고 내가 머무르고 있는 공간들을 어떻게 사용해야하는지 생각하게 해 주고 있다. 

책의 내용은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에 그림으로 방의 레벨을 가늠해보게 해주고 내 방의 상태를 진단해보게 한다. 그리고 각 단계별로 각각의 공간이 내 현재의 모습과 삶뿐만 아니라 관계맺음을 보여주며 미래의 모습까지 바꿔갈 수 있다는 것을 설명하고 있다. 


단계별 레벨과 공간에 대한 이해를 하고 내 공간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내렸다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내 공간을 어떻게 바꾸고 가꿔나가야 할지 실천적인 방법을 찾게 되는데 그에 대한 도움이 되는 부분은 5장 스스로 미래를 바꾸는 청소력이다. 부정적인 마이너스의 씨앗을 제거하기 위해 환기, 버리기, 닦기, 정리정돈, 소금뿌리기의 5단계의 중요성을 이야기해주고 있는데 굳이 소금뿌리기가 아니더라도 코로나19의 상황속에서 정화라기보다는 방역의 의미로 소독을 생각해보는 건 좋을 것 같다. 

실제로 청소를 시작하기 전에 창문을 열고 환기를 시키면 청소의 반은 한듯한 느낌이 들며 필요한 것이라고 그냥 쌓아두기보다는 나누고 잘 버리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 사실 가장 힘든 부분이 버리기인데 버리기라는 표현보다는 비우기라는 표현이 조금 더 와 닿을 듯 하다. 


정리하지 못하고 자꾸만 청소를 미루는 것이 내 방을 엉망으로 만들어 버리고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면 그 자체로 나의 삶에서 많은 것들을 미루고 정리정돈하지 못하고 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당신의 인생은 당신이 새롭게 창조할 수 있다"라는 저자의 말에 힘입어 날씨가 좋아지면 환기부터 시작을 하고 비우기를 실천해야겠다. 긍정적이고 밝은 내 미래를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방정리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21-04-03 20: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소금 뿌리기 넘 웃겨요~ㅋㅋㅋ
그나저나 chika님 창고방 놀러가고 싶네요~ㅋㅋㅋㅋㅋ

chika 2021-04-03 20:26   좋아요 0 | URL
소금뿌리기는 정화의 의미라는게... 일본답다랄까. ^^;;;
제 창고방은 절대 아니되옵니다. 부끄러움이 하늘을 찌를꺼거든요 ㅜㅠ

바람돌이 2021-04-03 21: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치카님 글 읽다가 저는 부엌쪽을 힐끔거리며 아 그래 저 위에 있는 것들 나와있는 온갖 주장기기들만 치워도 말이야.... 하면서 한숨쉽니다. 이사오면서 저는 거실에 책장을 만들지 않는다고 굳게 결심하고 지키고 있습니다. 다만 읽을 책들의 책탑은 한켠에 얌전하게 쌓여있지만요. 그것만 해도 훨씬 나아요. 전의 집에서는 정말 책들 때문에 굴러다니는 책들 때문에 미칠 뻔 했다는.... ㅎㅎ
치카님 보내주신 메트로폴리스 어제 다 읽었습니다. 헉헉 숨차요. 리뷰는 오늘 쓰려고 지금 앉았는데 이렇게 서재 마실 다니고 있네요. 남은 주말 기운 충전하고 으쌰으쌰하세요. ^^

chika 2021-04-04 08:03   좋아요 0 | URL
훌륭하십니다!
전 이십년된 책도 껴안고 있어요. 언젠가 북까페를 할 생각으로 모아뒀는데 그 꿈을 버린 지금도 책은 못버리고 있네요. 비우기를 잘 해야하는데 쉽지가않아요 ㅜ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