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의 왕따일기 2]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양파의 왕따일기 2 파랑새 사과문고 73
문선이 지음, 박철민 그림 / 파랑새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덧 시간이 이렇게 빠르게 흘러 여름방학이다 했는데 벌써 개학을 하고 아이들이 학교에 다니기 시작을 했네요,

뭐가 바쁘다고 자꾸 미루다 보니 이제야 책을 받자마자 열심히 읽고 잘 정리 해두었었는데,,

비도 추적추적 하루 종일 내리는 오늘 아이는 학교에 갔습니다
개학을 했지요, 방학동안도 매일 가던 학교라 아침 시간이 힘들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방학동안 만나지 못하던 친구들 본다는 설레는 마음으로 아침일찍 , 학교에 갔습니다,

과연 친구들은 많이 변했을까 하는 마음으로 ,,

학교에 다녀온딸 친구들은 변한 친구가 별로 없다네요 한친구만 머리카락을 잘랐다고, 한 여자 친구는 머리카락을 잘라 속상하다고 분명 긴머리카락이었는데,,손질한것 자체도 속이 상했나,,

아이가 학교에 다니면서 왕따란 문제를 걱정하고 은근히 내아이가 왕따면 어쩌나, 혹시 내 아이가 누군가를 왕따를 시키면 어쩌나 별 걱정을 많이 했었지요,

그런데 이번학기에 우리반일은 아닌데 우연히 그런 경우를 보게 되었습니다

과연 처음에 잘못은 다른 아이가 했지만 은근히 이것이 집단  따돌림처럼 자꾸 괴롭히는 그 친구만 은근히 따돌리는 분위가 되더라구요,

참 그 모습을 보면서 솔직히 하고 싶은 말이 많았지요 목소리도 높였지만 당하는 장본인이 아니면 말을 말라고 하니 원참, 아이들의 문제가 점점 커져 어른 문제가 되어가는것을 보고 마음이 참 많이 아팠습니다, 그리고 떠나야 할 수밖에 없어져 버린 그아이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지요, 그리고 그렇게 아이들은 이끄는 어른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기적인 마음을 부모가 가르치는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양파의 왕따일기 2속에 등장하는 친구들,
왕따로 인해 한번 아픔을 겪은 친구는 다시는 이런일이 없기를 정말 간절히 바라지요, 그리고 자신이 그 친구에고 도움을 주지 못한것에 참 마음 아파하는데,

왕따란 누구나 될 수있다는것을 보여주지요,

왕따를 주동하던 친구가 어느새 왕따가 되어있고, 인간의 마음은 참 간사한것이지요, 그리고 집단 속에 속하지 못하는 그마음 얼마나 힘들까, 성숙한 어른들도 그런 상황이라면 견디기 어려울텐데, 아직 성숙하지 못하고 이제 커가는 우리아이들이 어느순간 어른들을 흉내내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참 많이 아프다,

누군가를 헐뜯고 이간질 하고 ,,
그마음을 편안할까,

그리고 왕따를 당하는 친구의 손을 잡아주고 싶지만 자신도 왕따가 될까 두려운 마음, 그마음도 어떤 마음일지 알것 같다,

우리 아이들이 다니는 교실에 왕따가 없어지면 참 좋을텐데,,

아직 미성숙한 아이들이 어디서 왕따를 배우고 친구를 따돌림을 배우게 되었는지 기억 할 수는 없다, 어디서 부터 잘 못되었는지 언제부터 잘 못된것인지 근본적인 문제가 무엇일까,

그건 아마 어른들의 잘 못같다, 너무 어린 우리아이들을 경쟁속에 너무 일찍 내몰았고, 너무 최고만을 강요했기에 , 그속에 오는 스트레스를 아이들은 그렇게 풀었고, 어른들의 인성교육속에 어쩌면 아이들이 그런 마음을 먹게 만들었는지도 모르겠다,

왕따를 당한 친구도, 왕따를 시키는 친구들도 모두가 마음이 편하지 않을 것이다,

얼마나 힘들까, 스스로도 참 많이 아플것이다, 다큰 어른인 우리가 이런 아이들의 마음을 읽어주고 손을 내밀어 주어야 하지 않을까,

그렇다고 무조건적을 내아이 편들기가 아니라, 아이들의 마음을 다치지 않게 열어주는것 그것이 성숙한 어른이 할일이다,

책속에 친구들에게 선생님이 미안하다 하면서 손을 내밀듯이,

그리고 정화가 왕따친구와 친구들의 오해를 풀어주려고 노력하는 모습, 두번다시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왕따, 모두가 다 한마음일것이다, 왕따가 이세상에서 사라져주지를,,

아주 잘 대처해주는 선생님의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

정말 이세상에 더이상 왕따를 당하는 친구도 왕따를 시키는 친구들도 모두 사라지기를,

이책을 읽게 되면 진정한 친구란, 친구간에 지켜야 할 예의 , 교실에서 일어나는 사소한 문제 . 친구끼리의 사소한 오해가 불러온 큰 오해등 일어날 수있는 많은 이야기가 있다, 아이들이 이책을 부모님과 함께 읽고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어른들도 내아이에게 주의 깊은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바란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2-08-21 08: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생각해 보면요, 바보스러운 아이들이 바보스러운 짓을 할 때에,
이런 모습을 '따돌림'이라 할 수 없구나 싶어요.
그 아이들은 바보짓을 하잖아요.
'바보짓'을 할 때에 휘둘리지 않고 씩씩하게 살아가는 아이라면,
아무것도 느끼지 않겠지요.

누구 편을 들 까닭 없이 즐겁게 살아가면 되리라 느껴요..

울보 2012-08-22 19:44   좋아요 0 | URL
어렵사와요, 우리아이들의 부디 이해하고 그 아이들도 그런 마음을 가져야 할텐데,,그렇지요,

2012-08-22 2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울보 2012-08-23 01:43   좋아요 0 | URL
네,,또 오타를 남겼군요,,

소나무집 2012-08-23 0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상이 각박해지면서 어른이나 아이나 모두 마음에 여유나 너그러움 간은 게 없어지니까 자꾸 따돌림을 시키는 건 아닐까 싶어요.

울보 2012-08-26 11:40   좋아요 0 | URL
그렇지요 사람들이 사는데 마음의 여유가 많이 없어진건 사실인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