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실 도서관 규장각에서 조선의 보물 찾기/열네 살이 어때서?>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열네 살이 어때서? - 노경실 작가의 최초의 성장소설
노경실 지음 / 홍익출판사 / 2010년 9월
평점 :
절판


네 열네살은 어떠했는가?
가만 생각을 해본다
내 열네살
내나이 아홉살에 엄마가 재혼을 하셨다
내나이 여섯살 겨울 아빠는 하늘 나라로 가셨다
나를 너무나 사랑해주시고 이뻐해주시던 분 그분은 몸에 수많은 상처를 가지고 사셨다고 한다,
하지만 절대로 한번도 아프다는 말씀을 안하셧다고 한다
그분에 나에게 주셨던 사랑은 나를 알고 그를 아는 분들의입을 통해 오랫동안들을 수 있었다
엄마가 재혼을 하고 새아빠는 우리에게 잘 해주셧다 ,
하지만 뭔지 모를 틈이랄까 그리고 새로운 가족 아빠와 언니 오빠들,
나와 나이차이가 너무 많이 나는 이들이기에 별 상관 없을 줄 알았지만 어린마음에 솔직히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아주 많은 상처를 입었다
나는 원래 태어나기를 내색하지 않고 표현하지 않아서 마음속에 오랫동안 간직하며 살았지만 동생은 좀 많이 힘들었던 모양이다
내 열네살은 그랬다, 세살차이 나는 오빠때문에 많이 힘들었다
엄마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오빠때문에 괜실히 눈치보이고 아빠에게 미움 안받으려고 애쓰며 살았다 그렇다고 새아빠가 나에게 잘못하시는것은 아닌데 난 그랬다,,
그렇게 내나이 열네살 사춘기라는 단어보다는 이쁨받기 위해 엄마 힘들지 않게 하기 위해 정말 열심히 하루하루 살았던 것 같다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고생하는 엄마의 얼굴이 가물가물 거려 마음이 많이 아프다
동생에게도 괜실히 미안하다 사랑받고 자라야 할 그 나이에 막내 오빠때문에 제일 많이 힘들어했던 동생인데,,
지금은 모두가 나이가 들어 어른이 되어 한가정을 이루고 아이의 엄마 아빠가 되었지만 동생은 참 잘자라주어 이쁘게 잘살고 있다 ,,이쁘다,,
내가 만난 연주 ,ㅡ연주는 지금을 살아가는 평범한 여중생이다 
아직 내아이가 그나이를 겪지; 않아서 잘 모르겟지만 요즘 아이들은 사춘기도 빠르고 눈으로 보고 듣고 경험하는것이 우리때 열네살이랑은 너무나 많이 다르다
너무 많은 것에 노출되어있고, 너무 풍족하게 자라고 있고. 너무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
그네들에게 내 나이 열네살때 이야기를 들려주어봤자 고리타분하다고 말 할 수도 있을것이다
하지만 지금을 사는 열네살이나 과거에 나였건 열네살의 고민은 별반 다를것이 없을것같다
오르지 않은 성적 문제에. 평범하지 않는 우리집안에 대한 걱정. 친구들간의 문제,
등등 
그 열네살을 얼마나 잘 보내느냐에 따라 많은 변화가 생긴다는것은 우리 아이들이 빨리 알아주기를.,,.그리고 평범한 우리 친구들을 어른들의 잣대로 보아주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아이돌 가수가 되고 싶은 연주
엄마랑 티걱태걱거리지만 그래도 누구보다 연주를 많이 이해해주는 엄마 아빠가 있다는것을 연주도 알아주기를,,그리고
열네살을 키우고 있는 엄마 아빠들도 우리때의 열네살을 생가하면서 아이를 키우려고 하면 안될것이다 세상이 변해버렸다
우리아이들의 고민은 우리때보다 한결 더 많다는것을 이해하고 받아주고 같이 고민하고 다그치지 말고 이해하려 노려해봐야 할것이다, 

열네살 평생 한번 밖에 없는 시간
그시간을 우리아이들이 행복하게 즐겁게 보내기를 우리 부모들은 원한다
우리아이들도 원할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부모랑 아이들은 서로의 마음을 열고 대화의 시간을 많이 가져야 할것이다,,
그래야 그시절 아주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 될것이다 , 좀 내가 원하지 않은 열네살을 맞이하는 친구들도 그것은 그들의 잘못이 아니다 책임감 없는 부모들 잘못이지
요즘 너무 흔한 이혼 문제 그 문제를 겪는 친구들에게는 마음의 문을 열고 대화를 할친구를 만들라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어른들에게도 자신의 마음을 솔직히 털어 놓고 말하는 용기를 가지라고 힘들면 힘들다고 말하고 그 말을 들어 줄줄 아는 어른들이 이세상에 많았으면좋겠다
난 그런 어른이 되고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0-11-06 2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노경실 작가의 책이네요 넘 궁금해요 표지도 맘에 들고요

울보 2010-11-08 10:00   좋아요 0 | URL
네 재미있어요,
정말 가장 친근한 지금의아이들이야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