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워 엄마>를 리뷰해주세요.
고마워, 엄마! 마음이 자라는 나무 21
유모토 카즈미 지음, 양억관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나이 일곱살
가을이 막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외가댁에 있는 나를 누군가가 찾아왔다 왜?인지 모르지만 외할아버지 안색이 좋지 않게 변하시더니 나에게 옷을 입혀서 손을 잡고 어디론가 갔던 기억
그곳에서 만난 아빠는 없었다
침대위에 하얀 천만이,,
나는 그렇게 아빠와 작별인사를 했다
그리고 몇일을 엄마와 동네 어른들 말에 의하면 나는 아빠 곁을 지켰다고 한다 
나를 너무나 사랑했던 그분 내가 태어나 너무 행복했다고 온동네를 돌아다니면 자랑했다고 했던 그분은 그렇게 나와 내동생 엄마를 남겨 두고 저 먼세상으로 떠나시고 말았다
그때는 아빠의 빈자리가 참 크게 느껴졌다
이제 부터 더 열심히 살아가려고 아둥바둥거리는 엄마와
아직 코흘리게 어린아이였던 나와 동생은 둘이꼭 붙어 다니며
누군가가 아빠 없다 놀리면 엉엉 울어버리기만 했던 그 어린 꼬마들이 지금은 한아이의 엄마가 되어서 내 아이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려고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그때는 참 아팠던 기억이 너무 크다
오죽 했으면 그러지 않아도 울보인 내가 아이들 입에서 아빠 이야기만 나오면 수도꼭지처럼 눈물을 줄줄 흘리고 다녔다고

책을 읽는 내내 그때 내가 생각이 났다 
나는 자라면서 내 주위에 사랑하는 이들을 너무 많이 떠나 보냈다
아빠. 외할아버지. 이모부. 사촌동생. 등 너무 많은 이들이 내곁을 떠나갔다
어쩌면 너무 어릴적에 그런 슬픔을 겪었기에 지금은 더 담담한지도 하지만 사랑하던 이가 내곁을 떠나간다는건 그건 너무 슬프고 아파서 그 고통은 너무 오래도록 지속이 되고 만다,
내가 만난.치아키는 여섯살에 아빠를 갑자기 고통사고로 잃고 엄마랑 둘이 이세상에 남게 된다 엄마는 정신을 놓는것처럼 그러다가 다시 정신을 차리고 치아키와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나선다 아니 길을 가다가 우연히 발견한 포플러장이란곳에 정착을 하게 된다 두 모녀는 이유는 모르지만 그 집을 보는 순간 그곳이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치아키는 그곳에서 할머니 한분을 만나서 인간사 살아가는 재미를 하나둘 찾아간다고 할까 너무 어린나이에 슬픈일을 겪은 소녀는 죽을 것처럼 많이 아팠다 하지만 엄마는 생계를 책임져야 하기에 할 수없이 집주인 할머니의 보살핌을 받게 되는데 처음에는 둘다 대면거리다가 차츰차츰 좋은 감정이 생기고친구가 될 수없는 사이가 친구가 되어 아픔을 치유하면서 살아가게 된다,죽음이란 아픔에서 어쩌면 자신도 엄마도 사라질지 모른다는 두려움에서 살던 꼬마아가씨는 할머니의 도움으로 많이 세상살아가는 재미도 느끼고 죽음이란 두려움에서 서서히 나아지는 모습을 보인다, 

그렇게 한 소녀가 사랑하던 아빠의 죽음을 받아들여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결말에서 참 슬펐다, 소녀가 성인이 되어서 포플러장의 주인이 할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고 할머니 댁을 찾았을때 조용할줄 알았던 장소에 많은 이들이 할머니의 죽음을 애도하기위해서 모여있는것이 아닌가 아! 죽음앞에서도 이렇게 행복할 수있구나 누군가의 죽음에서 웃을 수있고 그의 죽음에 행복햇던 기억을 회상할 수있다면 참 좋겠다,, 

그리고 할머니가 그동안 받아왔던 편지들을 모두 모아 할머니관에 담아 저세상으로 떠나신다 그 편지속에서 아빠의 죽음의 진실에 관한이야기가 담겨있다그리고 엄마는 말하고 있다 
아빠에게 당신을 닮은 치아카를 남겨주고 떠나 고맙다고,,
당신의 선택을 인정할 수는 없지만,당신을 닮은 딸때문에,,  

여섯살 치아카의 성장보고서 아빠의 죽음과
삶의 의미를 찾아가고 그녀가 찾은 행복은 지금 그녀가 생각하는 또다른 죽음을 그리고 그녀가 할머니의 죽음과 아빠의 죽음을 다시 대면하면서 그녀의 삶에 즐거움을 찾고 다시 행복하게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다, 

잔잔하게 여섯살아이시선으로 죽음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난 그녀를 통해 내 어릴적 모습을 본듯해서 너무 좋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같은하늘 2009-09-29 0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어제 이 책 보았는데...
울보님께 이런 이야기가 있는줄 몰랐네요.
치아키와 많은 공감대를 형성하셨을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