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채 과슈로 그리는 나의 반려식물 - 맑은 발색의 불투명 물감, 수채 과슈로 나의 사랑스러운 반려식물 그리기 수채 과슈로 그리는 나의 반려식물
송현미 지음 / 북핀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씨 쓰기위해 구입한 과슈가 한가득...
드뎌 그 과슈를 소진(?) 해보려고 그림을 그려보기로 했다. @meyahome2 작가님의 <수채 과슈로 그리는 나의 반려식물>을 교과서 삼아...😉 책을 처음 받았을때 휘리릭 넘겨보니 보는것만으로도 힐링이다. 초록초록한 식물들과 깜찍한 꽃그림에 그저 맘이 두근두근해진다. 내가 그릴 수 있을라나~~ 하는 걱정은 일단 접어두고...😅
.
책은 여느 그림 그리는 책들처럼 재료와 도구소개로 시작하고 색 다루기, 기초기법익히기, 식물그림의 기초 파트가 있다. 그리고 예쁜 식물 그림 20가지가 그리는 과정까지 자세히 나와있다.
.
작가님은 홀베인 과슈를 추천하셨으나 집에 있는 과슈를 쓰는게 목적이기에 갖고있는 뻬베오와 윈저앤뉴튼으로 대체하고... 종이는 Fabriano Artistico 100% 코튼지로, 붓도 집에 있는 것으로...😄 모든 준비가 되었다 생각하고 시작하려 보니 조색작업에서 문제가 생겼다. 갖고 있지 않은 여러 초록이가 필요하네...🙄 급한 맘에 동네 큰 화방 두 군데나 가봤으나 수채과슈를 찾는 사람이 없어서 취급하지 않는다는 슬픈소식이...😢 결국 인터넷으로 주문했으나 아직 도착하지 못했고... 일단 집에 있는 뻬베오 초록이 2색과 윈저앤뉴튼 초록이 1색으로 도전!!!
.
책에는 필요색상이 나와있고 과정과정 조색 색상을 알려주기에 따라하면 이쁜 색상으로 그림을 그릴 수 있을듯한데... 하지만 난 색상이 없는 관계로 색을 섞어 그리다보니 작가님 그림보다 좀 탁해진듯...😅 화분 무늬 그려넣으려고 신중하게 집중했는데 사진에는 잘 안보이는군...😁 잎맥 그리는게 조금 어려워 어색해지긴 했지만 그래도 식물의 이름까지 금색으로 써서 완성하니 책표지랑도 잘 어울려 혼자 뿌듯뿌듯~~☺ 더 연습해서 칼라가 들어가는 꽃그림까지 그려봐야지...
.
일단 과슈그림 처음 그려보는 저도 따라 그리니 완성!!! 과정이 자세히 나와있어 초보도 싑게 그릴 수 있을것 같아 과슈그림에 관심있다면 적극 추천합니다~~ 수채그림과는 또 다른 재미가 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좋은 건 같이 봐요
엄지사진관 지음 / 북로망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봄의 상징인 노란표지에 재목 마저도 설레임을 주는 <좋은건 같이 봐요>

엄지사진관 작가님의 여행일기를 몰래 엿보는 기분이 드는 책이다. 차분한 여행의 기록들을 공유하며 책을 보는내내 나에게는 힐링의 시간이었다. 여행의 일상이 담긴 화려하지 않은 사진과 그 느낌을 써내려간 글에서 공감이 느껴진다. 직장생활을 하며 나만의 시간을 위해 해외여행을 계획한다는게 쉽지만은 않은 일이었을텐데 그 마음도 이해가된다. 지친 일상으로부터 잠시 떠나 정리의 시간과 계획의 시간을 갖는다는건 나를 위해서도 현명한 선택일테니... 그래서 작가는 여행의 마지막날이면 우체국을 찾아 미래의 나에게 엽서를 붙였다고한다. 한참 시간이 흐른뒤 그 엽서를 받는순간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그 날을 회상하며 더욱 힘을내 지친일상을 살아갔겠지...

나도 일년에 한 번 쯤은 아이들과의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었다. 계획대로라면 지난 2월에 난 유럽에 있어야 했는데 유럽은 무슨... 여행이 뭐예요? 라는 질문이 나올 정도로 코로나를 피해 성실(?)하게 집콕생활을 해왔다. 평범했던 일상이 사라지고 지인들과 카페에서 차 한잔 나누는것도 사치스런 일이 되어버렸다. 지난 1년이 순삭된 느낌이고 앞으로 언제까지 이런 시간이 계속될지 알 수가 없거 지쳐간다. 그래도 다시 유럽여행을 꿈꾸고 계획하며 떠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이 돌아올때까지 이 책의 사진들을 들쳐보며 참아내야지... 엄지사진관 작가님의 사친처럼 여행지의 소박한 골목길을 누비고, 바르셀로나 근교의 100년이 넘은 '지로나서점'에 한글판 <어린왕자>를 놓고 오는날을 꿈꾸며...^^

 

p.109  내게 여행은 그저 지친 일상의 탈출구였다.

p.131 여행은 일상으로부터 잠시 떠나는 일이다. 다시 제자리로 되돌아갔을때 떠남의 순간을 다시 기억하기 위해서 나는 미래의 나에게 엽서를 부친다. 여행의 마지막 날이면 우체국을 찾는 이유다.

p.142  그래, 길을 좀 잃을 수도 있지. 정답이 없으면 해답을 찾으면 되잖아.

p.272  지금은 아무것도 하기 싫을 때면 아무것도 하지 않아야 한다는 걸 안다.

 

p.109 내게 여행은 그저 지친 일상의 탈출구였다.

p.131 여행은 일상으로부터 잠시 떠나는 일이다. 다시 제자리로 되돌아갔을때 떠남의 순간을 다시 기억하기 위해서 나는 미래의 나에게 엽서를 부친다. 여행의 마지막 날이면 우체국을 찾는 이유다.

p.142 그래, 길을 좀 잃을 수도 있지. 정답이 없으면 해답을 찾으면 되잖아.

p.272 지금은 아무것도 하기 싫을 때면 아무것도 하지 않아야 한다는 걸 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3-06 08: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오늘은 내 인생의 가장 젊은 날입니다
이근후 지음 / 샘터사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들 둘을 키우며 나를 잊고 살다 어느새 거울속에 비친 40대 아줌마의 모습에 스스로 놀라버리고... 약간의 방황(?)의 시간에 눈에 띄었던 이 책에서 희망을 얻었다고 해야할까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제일 쉬운 그림 그리기 - 그림에 자신 없는 엄마를 위한 세상에서 제일 시리즈 1
원아영 지음 / 슬로래빗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 아이들과 함께 그림그리며 놀아주기에 딱 좋은 책이네요. 조금 더 큰 아이들은 책을 따라 도형과 선으로 그림을 그리다보면 관찰력과 표현력도 쑥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침에 좋은 주스, 저녁에 좋은 주스 - 내 몸을 살리는
하마우치 지나미 지음, 황세정 옮김 / 반디출판사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건강을 생각한 웰빙이 대세인데 마시는 쥬스도 다시한번 생각하게 하네요. 아침잠이 많은 아이들에게 잠을 좇는 자몽시금치쥬스가 눈에 확 띄는데요. 재료에 따라 궁합에 맞춰 맛도 좋고 영양도 생각해서 먹을 수 있다니 기대되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