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노트>를 리뷰해주세요
회색 노트 푸른숲 징검다리 클래식 25
로제 마르탱 뒤 가르 지음, 이충훈 옮김, 이현미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제 마르탱 뒤 가르의 작품,티보가의 사람들의 8부중에서 일부에 해당하는 이야기 편이다
왜 하필이면 회색노트일까
그건 이야기에 시작에 있다
두 소년이 쓴교환일기가 선생님에게 발각되면서 일은 일어나게 된다, 

두소년은 한명은 전형적인 부르주아집안에서 태어나 종교라는 울타리안에서 엄격하게 자란 자크와 종종 아버지의 부재와 어린여동생과 엄마와함께 자유롭게 자란 다니엘 이야기
자크와 다니엘은 서로가 너무 다르지만 친구가 되었다
그리고 자크는 다니엘에게 집착을 하게 되었고
선생님에게 회색노트가 발견된 다음날 집에서 가출을 한다
아들 자크가 가출을 한것을 알게된 아버지는 소문이 날까 쉬쉬하면서 아들을 찾으려고 한다
그에 비해 다니엘의 엄마는 어려운 걸음으로 자크의 아버지를 찾아가지만 멸시만 당하고 돌아온다
너무나 다른 두 집안 분위기 

집을 나온 두 아이들은
멀리 도망을 쳐서 자유롭게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다니엘은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든다 자신을 걱정하고 있을 엄마와 여동생 하지만 그럴때마다 자크는 다니엘에게 자살할 수도 있다고 말을 한다
다니엘은 그런 자크가 겁이 나기도 하지만 그래도 항상 자크와 함께 한다
그러다가 두 친구는 잠시 도망을 치다 헤어지게 되고 다니엘은 한여성을 만나게 된다
그녀와의 만남은 다니엘에게 새로운 어떤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그래도 차마 친구를 배신할 수없어서 도망을 치려 하다가 잡히게 된다
다시 집으로 돌아온 두 소년
먼저 자크는 형과 함께 다니엘의 집에 도착을 한다
다니엘을 보고 다니엘을 감싸 안아주면서 돌아와주어서 고맙다고 사랑한다고 말을 하는 엄마를 만난다 그리고 포근하게 안아주는 다니엘의 엄마,
그러나 다니엘은 집에 와서 아파서 사경을 헤매고 있는 동생을 마주치게 된다
다행히 동생은 차츰 좋아지고 있다
자크네 집안은 정말 다니엘의 집안과는 다르다
담담하게 받아들이면 아들의 귀한을 환영하는것도 아니고 자크가 왜 가출을 생각했을까를 먼저 고민해주는것이 아니라 가문을 걱정하고 명예를 걱정하는 아버지,
자크는 외롭다
자신의 외로움과 쓸쓸함을 들어줄 그 누군가가 없어서
형은 있지만 나이차이가 많고 집에 나가서 사는 형
그래서 더 외로울수도 있을것이다 

청소년기 한참 예민할 나이,
우리는 어른들의 생각만 강요하지 말고 아이들의 마음도 읽어줄 수있는 마음을 가진 부모이기를,,
다니엘에게 도착한 편지의 결말은 어떻게 끝이 났을지 궁금하지만
부디 나쁜 생각은 하지 말기를
아주 옛날 이야기이지만
요즘 청소년들이 겪는 것과 별반다르지 않을거라고 생각을 한다 

아이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는 어른이 되어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같은하늘 2009-06-25 2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는 어른...
쉬울것 같으면서도 어려운 일이군요...ㅜㅜ

울보 2009-06-25 23:27   좋아요 0 | URL
네 정말 어려운일이지요
저도 실천하려고 노력중인데 잘 안될때가 많아요,,반성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