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Larry Niven
-이 작가도 명성에 비해서 국내에선 링 월드 단 한편만 달랑 번역되어 있지요.

7) Harlan Ellison
  
-할란 엘리슨은 국내에선 크게 알려지지 않은 사람입니다.그의 단편 몇편이 예전 고려원이
나 도솔등 몇몇 단편집에서 소개된 것이 다이죠.혹 영화를 정말 좋아하시는 매니아들 이라면 터미네이터의 각본을 쓴 사람이구나 하고 생각하실수 있을겁니다.
할란 앨리슨은 80년대에 미국 sf문학계에 불어 닥친 뉴에이지 열풍의 중심에 있던 인물로
언제나 화려한 언변으로 필립k딕을 바보를 만들었던 천재라고 하네요.
그는 작가로서뿐만 아니라 편집자로서도 매우 유명한데 '사색 소설(Speculative Fiction)'
이라는 개념을 실험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사색 소설이라는 용어는, 로버트 하인라인이 가장 먼저 사용했지만, 그것을 장르 개념으로 발전시킨 사람은 할란 엘리슨이라고 합니다.
그의 대표적 단편집 <위험한 상상력 (Dangerous Visions)>(1967년)의 머리말에서 할란은
'사색 소설의 가능성을 보여주려 했다'고 적고 있습니다. 할란은 SF는 Scientific Fiction
(과학 소설)이 아니고 Speculative Fiction(사색 소설)이라고 주장했는데, 흔히 영어권에서 '과학소설'을 가리키는 'Sci-fi'라는 용어를 굉장히 싫어했었습니다. '사색 소설'이라는 개념은 과학 소설이 추구하는 과학적 엄밀성 보다는, 새로운 상상력과 자극을 통해 현재의 인간과 사회를 되돌아보게 하는 데 방점을 찍은 것으로, SF, 판타지, 대체역사소설, 추리소설, 공포소설 등 모든 장르를 포함하거나, 이를 섞는 것이 보통입니다. '어슐러 르 귄' 같은 작가가 미국 SF 작가중에서는 대표적인 사색소설 작가라고 할 수 있겠지요.

좀더 자세한 것을 알고 싶으면 요기로 가보세요
http://djuna.cine21.com/bbs/view.php?id=review&page=1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it&desc=desc&no=1265
참고로 그의 대표적인 단편 "세계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친 짐승The Beast that Shouted Love at the Heart of the World"은 신세계 에반게리온의 26화 「세계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친 짐승[世界の中心でアイを叫んだ獸]이 이 소설에서 그대로 따왔다고 하는군요.

8) Roger Zelazny
  
  
  
  

-우리나라에서 SF작가로선 빅 3을 제외하고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몇 안되는 작가중의 한사람입니다.
알라딘의 책소개를 잠깐 살펴볼까요.
네뷸러 상을 세 번 수상하고 휴고 상을 여섯 번 수상한 미국의 소설가로 1960년대 중반 혜성처럼 등장하여 향후 30여 년에 걸쳐 환상문학계에 찬란한 궤적을 남긴 불세출의 작가
이다…. 19세기 프랑스와 영국, 미국의 신화와 고전, 그리고 탐정 소설에 많은 영향을 받은 그의 작품들은 현대와 미래를 배경으로 하면서도 시간 이전의 시간 속에 살아가는 인물들을 많이 그리고 있다. 젤라즈니는 과학적 사유를 시적 상상력으로 그려내는 독창적인 재능을 가졌다. 졸업 후 1962년에 처녀작 <수난극>을 선보인 뒤로 그의 이러한 재능은 빛을 발했는데, 뛰어난 문학성을 바탕으로 신화와 환상, SF를 융합시킨 지적인 중단편들을 발표하여 평론가와 독자 양쪽으로부터 “한 세대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뛰어난 작가”라는 찬사를 받았다. 매끄럽게 잘 짜인 구성, 현학과 아이러니를 오가는 강렬한 신화적 상징을 사용하여 아름답고 시적인 문장을 쓰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대표작으로는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신들의 사회>, <앰버 연대기>, <내 이름은 콘래드> 등의 장편소설과, 네뷸러 상을 수상한 중편 <형성하는 자> 등이 있다.

좀더 자세한 것을 알고 싶으신 분은 아래를 클릭
http://ko.wikipedia.org/wiki/%EB%A1%9C%EC%A0%80_%EC%A0%A4%EB%9D%BC%EC%A6%88%EB%8B%88

9) Fritz Leiber

-프리츠 라이버는 외국에서 그의 평가에 비해 국내에선 거의 알려지지 않은 작가입니다.그
의 작품들이 많은 어워드에서 후보작으로 올라가거나 상을 탄것에 비해 국내에서 07년 아
내가 마법을 쓴다 한권이 소개된 정도입니다. 그는 1975년 세계과학소설연맹의 간달프 상, 1981년 미국과학소설작가협회(SFWA)의 그랜드마스터로 선정되었다고 하는데 사실 저도 아내가 마법을 쓴다를 보기 전까지 전혀 알지 못했던 작가이죠.
좀더 자세한 것을 알고 싶으신 분은 아래를 클릭
http://ko.wikipedia.org/wiki/%ED%94%84%EB%A6%AC%EC%B8%A0_%EB%9D%BC%EC%9D%B4%EB%B2%84

10) Philip K. Dick
  
  
  
 
-국내에선 어쩌면 아마 빅 3보다 더 널리 알려진 작가가 바로 필립K.딕입니다.뭐 그가 소설가로서 그의 책들이 독자들에게 빅 3보다 더 많이 팔렸다는 뜻이 아니고 그의 원작
을 바탕으로 한 영화들이 국내에서 빅 3의 것보다 더 많이 상영되었기 때문이지요.
그냥 생각나는 것 몇가지만 들더라도 해리슨 포드주연의 저주받은 괴작 블레이드 러너(이
작품은 같은해 나온 이티에게 철저히 깨지지요),액션 스타 아놀드라 나오는 토탈 리콜(컴퓨
터 그래픽이 아닌 손으로 한 SFX의 최고봉이라고 하죠.특히 아놀드가 쓴 여자 얼굴의 눈이 막 돌아가는 장면은 정말 이 영화의 백미라고 할수 있죠),톰 크르주의 마이너리티 리포트등
아마 SF작가의 작품중 가장 많이 영화화된 작가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의 작품중 영화화된 것은 총 9편이네요.
골든맨(1954)-2007년 넥스트
마이너리티 리포트(1956)-2002년 스티븐 스틸버그감독/톰 크르즈 주연 마이너리티 리포트
페이첵(1966)-2003년 오우삼 감독 페이첵
도매가로 기억을 팝니다(1967)-1990년 폴 버호벤 감독/아놀드 슈왈츠제네거 토탈리콜
안드로이드는 전가양의 꿈을 꾸는가(1968)-1982년 리들리 스콧/해리슨 포드 블레이드러너
스캐너 다클리(1977)-2006년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 스캐너 다클리
사기꾼 로봇-2002년 게리 플레더감독 임포터스
쓰레기 예술가의 고백- 1993년 바르조의 고백
두번째 변종-1995년 크리스찬 더그와이 감독 스크리머스

필립 K.딕은 살아 생전 크게 인정을 받지 못하던 작가라고 하더군요.그는 36편의 과학
소설과 112개의 단편을 발표한, 가장 많은 작품을 써낸 SF 작가 중 하나로 초현실적 분위기에 풍부한 상상력으로 쓴 작품들이 많은데 <높은 성의 사나이>로 1963년 휴고상을 받았다. 1967년 영국 SF상, 1975년 <흘러라 내 눈물아, 경찰관이 말했다>로 존 W. 캠벨
상, 1979년 영국 SF상을 수상했지만 상업적으론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좀더 자세한 것을 알고 싶으신 분은 아래를 클릭
http://www.donga.com/docs/magazine/new_donga/200209/nd2002090630.html

현재 그의 책이 다수 나와 있으니 읽어 보시면 재미있으실듯..근데 유빅을 발행한 문학수첩이 필립K.딕을 빅 3에 넣은 오버를 보이시더군요^^

by caspi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해한모리군 2010-02-02 15: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SF에 저는 문외한이라는 걸 이 목록을 보면서 재확인하게 됩니다 ^^
흥미로와 보여요.

카스피 2010-02-02 17:17   좋아요 1 | URL
ㅎㅎ 읽어보시면 나름 재미있으실 겁니다^^

루체오페르 2010-02-02 16: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저는 '당신 인생의 이야기'의 '테드 창'도 있을줄 알았는데 없네요.
아직 위대한 까지는 저자가 아닌가 봅니다.^^;

카스피 2010-02-02 17:18   좋아요 1 | URL
테드창은 아무래도 젊다보니 아직 저기까지 끼지는 못하는것 같습니다.게다가 아직까지 작품 편수가 너무 적어서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었도 더 많은 작품을 내놓지 않으면 좀 힘들지 않을까 싶군요^^

후애(厚愛) 2010-02-03 07: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SF 소설가도 많지만 나온 책들도 많군요^^

카스피 2010-02-03 09:04   좋아요 1 | URL
ㅎㅎ 아직까지 소개되지 않은 작가도 많고 절판된 책도 많답니다 ㅡ.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