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갈일이 자주 없어서 가지 못하는 헌책방들이 있는데 신림여중 부근에 있는 헌책방들 입니다.서울대부근에 볼일이 있어 들르는 길에 몇년만에 신림여중 부근(서울대에서 한 정거장 정도 거리에 위치) 헌책방들이나 한번 들려보자고 생각하고 가보았습니다.

솔직히 그 부근에 3곳의 헌책방들이 있으니 망하더라도 최소 한곳은 살아 있겠지 하는 생각으로 갔었는데 어랍쇼 헌책방들이 하나로 안보입니다.내가 오랜만에 와서 위치를 잘못 알았나하고 주변을 두리번 거렸는데 다른 곳들은 다 낯이 있으니 헌책방들이 있던 장소는 맞는데 헌책방만이 3군데 모두 없어져 버렸네요.

 

신림(여)중 부근에 있었던 헌책방은 책상은 책상이다/할서점/온고지신(?) 모두 3곳인데 역사로보면 책상은 책상이다>할서점>온고지신 순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매장의 크기는 지하에 있던 온고시신이 제일 크고 그다움에 책상은 책상이다 그리고 할서점 순이었던것 같습니다.

3곳 모두 대학생이상 일반인들을 상대한 헌책방으로 많은 인문서적을 보유한 큰 매장이었는데 이렇게 한꺼번에 사리질줄은 몰랐습니다.나름 큰 매장들이어서 어렵다고 해도 버틸줄 알았는데 장사가 안되니 방법이 없었던것 같네요.

 

그나저나 대학가 부근의 헌책방들마저 문을 닫으니 이제는 정말 헌책방은 알라딘과 같은 기업형 헌책방만이 살아남는 시대가 온것 같아 마음이 씁쓸해 지네요.

by caa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21-06-04 0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헌책방 폐업은 여러 가지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사람들이 예전만큼 책을 읽지
않는다는 점이지요. 그만큼 책의
수요가 없습니다. 새 책도 팔리지 않
는 마당에 헌책은 더더욱 그렇지요.

게다가 서울에서 지대 상승은 이제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책방 수입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
지만 치솟는 월세 부담을 이길 수가
없을 겁니다.

헌책방이 사라지는 건 아쉽지만
그 또한 어쩔 수 없는 시대의 흐름
이란 생각이 듭니다.

카스피 2021-06-08 02:22   좋아요 0 | URL
확살히 임대료가 제일 큰 문제인것 같아요.역시나 헌책방은 시대에 흐름에 따라 서서히 사라져버리는 것은 맞지만 좀 아쉽긴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