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근래 다시 헌책방 거리를 어슬렁 어슬렁 거리고 있습니다.코로나때문에 다른곳을 가질 못하고 있으니 사람이 없을것 같은 헌책방을 다시 다니고 있네요.사실 요즘은 헌책방하면 거의 알라딘만을 가고 있어 일반 헌책방은 안간지 꽤 되어서 많은 변화가 있더군요.

몇곳을 가보니 없어진 헌책방이 많은데 다른곳으로 이전했다기 보다는 인터넷상에서도 아무 정보가 없는 경우는 대부분 폐점한것 같습니다.

 

돌아다보면서 느낀것이 예전에는 헌책방 한곳을 가면 근처에 헌책방이 몇곳이 있었는데 예를 들면 신촌의 경우 공씨책방,숨어있는 책.이름없는 헌책방(폐점),또다른 헌책방(이름이 기억안나네요,이곳은 일단 이전)등 4곳이 있었는데 이젠 2곳만 남았습니다.사실 서울의 헌책방 거리하면 보통 청계천 헌책방 거리를 떠올리는데 실제 기본분들은 아시겠지만 한떄 200개의 헌책방이 있었다는 청계천 헌책방 거리의 헌책방들은 이제 몇개만 남아 유명무실한 곳이 되었습니다.게다가 평일 오후에 가면 거리가 넘 한산해서 과연 손님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죠.

헌책방을 들르러면 차라리 동묘로 가는 것이 난데 이곳은 그래도 매장이 큰 헌책방 3군데가 모여있는데 오히려 여기가 사람이 바글바글 합니다.

 

뭐 서울시에서 한떄 헌책방 거리를 문화 유산을 하니 안하니 하는 말드리 있었는데 이렇게 매장이 없어지면 지정하고 싶어도 못할것 같네요ㅡ.ㅡ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잉크냄새 2021-06-04 1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년에 부산에 간 김에 보수동 헌책방 거리에 간 기억이 나네요.
거기도 몇 곳 남아있지 않더군요.

카스피 2021-06-08 02:23   좋아요 0 | URL
오래전에 보수동 헌책방 거리를 간 적이 있는데 그곳도 이제 몇군데 남지 않게 되었군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