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뚱뚱 미생물과 날씬 미생물 (공감23 댓글4 먼댓글0) 2017-12-27
북마크하기 제목부터가 멋진 이 책은, 마르틴 베크 시리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꽤 흡족해할 내용이다. 현실감 그대로인 경찰들 이야기가 그들의 일상생활, 성격, 실패담들과 어우러져 강한 흡인력을 가진다. 과장하거나 지나치게 복잡한 플롯 없이도 범인 찾기에 심정적으로 응원하며 따라가게 만드는 책이다. (공감17 댓글0 먼댓글0)
<발코니에 선 남자>
2017-12-26
북마크하기 뭐 그런 거지 (공감16 댓글8 먼댓글0) 2017-12-14
북마크하기 왠지 외롭지 않은 미생물과의 공생 (공감24 댓글6 먼댓글0) 2017-12-11
북마크하기 보관함 비우기 (공감20 댓글4 먼댓글0) 2017-12-07
북마크하기 일하기 싫을 땐 책 얘기 (공감18 댓글4 먼댓글0) 2017-11-30
북마크하기 오타 확인 부탁 ㅠㅠ (공감12 댓글2 먼댓글0) 2017-11-26
북마크하기 첫눈, 11월말, 그리고 송년회 (공감18 댓글5 먼댓글0) 2017-11-24
북마크하기 책을 안 사려면... (공감16 댓글6 먼댓글0) 2017-11-13
북마크하기 모르는 일본 작가와 책과 영화와 배우가 잔뜩 나와서 재미없어.. 하다가 9장에 가서야, 아 책 좋아하는 사람들의 심정이 이런 거지 맞아 맞아 라는 심정으로 읽게 되는 책이다. 책을 사고 쌓아두고 그러다 읽고 또 똑같은 걸 사고 이런 일들이 나만 하는 게 아님을 유쾌하게 읽을 수 있는 책. (공감8 댓글0 먼댓글0)
<독서광의 모험은 끝나지 않아!>
2017-11-13
북마크하기 전편보다 나은 속편을 찾기 어려운데, 이 책은 전편보다 나았다. 훨씬 밝아진 분위기에 짜임새 있는 구조, 줄어든 장광설, 등장인물들간의 미묘한 관계포착 등이 잘 어우러진 책이다. 아울러, 죽은 자가 이야기하는 것에 한발자국 더 다가가 귀를 기울이는 기분이랄까. 읽어볼 만 하다. (공감8 댓글0 먼댓글0)
<히포크라테스 우울>
2017-11-12
북마크하기 드라마로 잠깐 봤을 때는 너무 음침한 내용이다 라고 생각했는데 책은 캐릭터들이 잘 녹아들고 전체적인 완결도도 있는, 무엇보다 음침하지만은 않은 작품이었다. 이런 류의 내용들이 워낙 많고 주인공 마코토의 장광설이 너무 길어서 지루한 면도 없지 않았지만 별 생각없이 보기 나쁘지 않다. (공감9 댓글0 먼댓글0)
<히포크라테스 선서>
2017-11-10
북마크하기 댄스 시리즈 (공감20 댓글0 먼댓글0) 2017-11-05
북마크하기 11월 첫 책 구매... 이 해 마지막이길? (공감17 댓글0 먼댓글0) 2017-11-05
북마크하기 이런 글이 좋다. 사소한 경험에서 통찰을 이끌어내는 글. 이야기란 무엇이고 왜 사람들은 그것에 열광하는 지, 앞으로도 이야기는 존속될 것인지 등에 대해서 개인적인 경험과 여러가지 인문학적 내용들을 잘 버무려 재미있는 책을 만들어 내었다. 어렵지 않고 술술 읽히면서도 의미는 있는 책. (공감17 댓글0 먼댓글0)
<스토리텔링 애니멀>
2017-10-30
북마크하기 기억에 대한 이야기, 부모와 나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다시 나에 대한 이야기. 이런 이야기들이 차분하게 묘사되는 소설이다. 약간 감정 과잉으로 흘러가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마음에 박힐 정도로 와닿지는 않았지만, 가끔씩 가슴을 치는 구절들이 보인다. (공감14 댓글2 먼댓글0)
<내 이름은 루시 바턴>
2017-10-30
북마크하기 가을, 날도 좋은데 난 왜 여기에 (공감23 댓글0 먼댓글0) 2017-10-19
북마크하기 최근에 읽은 책 중 가장 강렬하고 재미있는 데다가 주인공 캐릭터가 내 마음에 쏙 드는 책이었다.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는 긴장감과 더불어 작가의 쫀득쫀득한 글솜씨와 꼼꼼한 배경분석이 힘을 입어 아주 멋진 소설이 완성되었다. 8권 예상이라는데 이 시리즈는 다 사주겠다 마음 꽉 먹어버림. (공감16 댓글0 먼댓글0)
<여자는 총을 들고 기다린다>
2017-10-18
북마크하기 무식한 비연 (공감16 댓글8 먼댓글0) 2017-10-17
북마크하기 평이 너무 좋아서 잔뜩 기대하고 보았는데 생각보다 놀랍지 않았다. 중간부터 결과가 예상되어.. 다만 어떤 상황에 놓였을 때의 인간 심리에 대한 작가의 예리한 통찰력은 인정할 만 하다. 갈팡질팡 결정을 못하면서 수없이 머리에 떠올리는 자기합리화와 변명들이 실감나게 묘사되어 있다. (공감13 댓글0 먼댓글0)
<비하인드 허 아이즈>
2017-10-16
북마크하기 넛지 (공감18 댓글4 먼댓글0) 2017-10-10
북마크하기 연휴의 끝자락엔 책을 사요 사요~ (공감21 댓글4 먼댓글0) 2017-10-09
북마크하기 지도나 지하철노선도, 관광지 등에 대한 설명은 도움이 되었다. 식당은 너무 저렴한 것 위주로 되어 있고 디저트가 많아서 크게 도움을 받지는 못했다. 타이베이 위주로 설명이 되어 있어서 다른 도시에 대한 정보는 부족한 편이었다. 블로그와 병행하여 보면 좀더 좋을 것 같다. (공감11 댓글0 먼댓글0)
<프렌즈 타이완>
2017-10-08
북마크하기 여행 후 나머지 연휴를 즐기며(?) (공감19 댓글4 먼댓글0) 2017-10-07
북마크하기 예전 에세이들이라 시대에 안 맞는 것도 있고 작가의 기묘한 기발함을 따라잡기 어려운 내용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움베르토 에코라는 작가의 글에서 느껴질 수 있는 재치와 유머, 풍자가 온몸으로 다가오는 책이었다. 열린책들의 에코 시리즈가 다시한번 탐이 나는 즈음. (공감11 댓글2 먼댓글0)
<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방법>
2017-09-28
북마크하기 남녀가 만나 결혼을 하면, 서로의 전부를 보여주는 것 같아도 그 이면에는 많은 속임이 있을 수 있다... 라기보다는 오히려 외로움과 결핍의 이야기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이 누구는 선함으로, 또 누구는 분노로 쌓이기는 하지만, 그 둘이 만나 서로를 보다듬을 수 있는 게 결혼인가 싶은. (공감10 댓글2 먼댓글0)
<운명과 분노>
2017-09-25
북마크하기 날이 넘 좋다, 반짝반짝 (공감25 댓글2 먼댓글0) 2017-09-17
북마크하기 주말은 온전한 나의 시간 (공감22 댓글2 먼댓글0) 2017-09-10
북마크하기 미야베 미유키의 에도시대 소설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12편의 단편이 주옥같다. 팍팍한 인생을 사는 서민들의 한과 고달픔은 에도시대나 지금이나 다를 바가 없지만, 그 중에도 드러나는 사람들의 정감과 따뜻함이 위안이 되는 소설이다. 심지어 지금도. (공감15 댓글0 먼댓글0)
<신이 없는 달>
2017-09-03
북마크하기 9월의 첫 책구매 (공감26 댓글2 먼댓글0) 2017-09-02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