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받은 책인데, 2권이 있어서 한권은 또 다시 선물했습니다.

아름다운 화보도 같이 있어 더 좋았던 소설이예요.

어머니의 가지런히 모은 사진은 인상적이었는데, 그래서 표지로도 사용되었네요.



직접 본 물품은 아니지만 언제나 정겨운 소리 때문인지, 보기는것만으로도 따스함이 느껴집니다.

책 표지로 채택된 사진

장독대들



어릴적 숨바꼭질을 많이 했었지요. 정감이 가는 사진이예요.
아무래도 가까이서 찍으니 초점이 잘 안잡혔네요.



고무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