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reat Gilly Hopkins (Paperback) - Newbery Newbery : 반드시 읽어야하는 뉴베리 수상작 11
캐더린 패터슨 지음 / Harpercollins Childrens Books / 200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솔직히 너무 얄미워보이는 소녀의 모습을 보니 이 책 읽고 싶은 맘이 들지 않았어요. 왜 이 책을 구입했지?하는 의문마저 들었습니다. 그래도 뉴베리상을 수상한 작품이고, 책도 정리할 마음에 이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미국에서는 부모가 있지만 부모와 함께 살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한 위탁가정이라는 제도가 있습니다. 정부에서 어느정도 보조금을 지원함으로 가끔은 악용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트로터 아줌마처럼 좋은 사람들도 많을거라 생각이 들어요. 

 질리는 다른 아이들보다 똑똑하다 못해 영악하답니다. 정말 책표지의 질리의 얄미워하는 모습이 딱 잘 표현한것 같네요. 하지만, 질리가 처음부터 영약했던것은 아닙니다. 위탁가정집을 전전하면서 세상살이가 호락호락하지 않다는것을 배웁니다. 더 이상 마음을 다치지 않기 위해서 자신이 먼저 상대방에게 상처를 내어 보호하려는것 뿐이였어요. 

이 책을 읽을 당시 제 마음 상태가 살짝 말랑 말랑해졌던 것 같아요. 상처 받은 질리가 안타까웠지만, 트로터 아줌마를 통해 마음을 열을때 눈물이 났어요. 하지만 세상은 트로터 아줌마의 말처럼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습니다. 

 자신의 잘못된 행동으로 원치않는 상황이 발생하지만, 이번만큼은 질리는 도망가지 않고 당당히 헤쳐나가기로 결심합니다. 진짜 세상은 동화속 세상처럼 '그래서 행복하게 잘살았습니다'가 아니라는 것을 트로터 아줌마를 통해 배웠으니까요. 그리고 바로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이 사랑하는 트로터 아줌마와 윌리엄 때문에 질리는 더 이상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진정한 사랑과 관심이 한 아이를 어떻게 달라지게 했는지 보여준 책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