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의 품에 혀를 내밀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이 마치 웃는 것 같았는데, 책을 읽으면 정말 샤일로는 잘 웃는 강아지였네요. 원래 신랑은 영화 '마스크'에 나왔던 비글이 귀엽다며, 비글을 키워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비글을 알아보았는데, 원래 사냥개이다보니 활동량이 많아서 집에만 키우기 힘든 개라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을 접었었지요. 그래서인지 이 책이 눈에 갔던것 같아요. 

사실, 책 표지만 봐도 그냥 한 소년과 강아지와의 우정을 다룬 책이려니 생각했어요. 물론, 주인공 마티와 강아지 샤일로는 좋은 우정을 나누게 됩니다. 하지만 제가 생각했던것은 집안에 강아지를 키우면서의 에피소드를 연상했었는데, 마티는 길거리에서 학대받아 도망친 샤일로를 만나게 됩니다. 

술주정뱅이에, 상식이라고는 없어보이는 져드 아저씨. 마티는 그전부터 싫어했지만, 샤일로가 져드 아저씨에게 학대를 받는 다는 생각에 더 싫어하게 되었어요. 결국 져드 아저씨로부터 도망친 샤일로를 숨겨주면서 일이 커지게 됩니다. 작은 거짓말이 점점 불어나고 가족들에게 거짓말하는 상황이 마티에게는 힘들일이었지만, 그래도 샤일로를 보호하는 일이라는 생각에 자신의 것을 아껴가며 보호하는 마티의 모습을 보면 뭐라고 할수 없더라구요. 

물론, 마티 아버지가 일을 알고 학대 받는 개가 '샤일로'뿐만이 아니라 이야기하지만, 이미 마티에게 있어 '샤일로'는 그냥 다른 개가 아닌 마티만의 소중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샤일로를 통해 세상에 대해 좀 더 배우게 되지요.  

요즘처럼 아이들이 강아지 키우고 싶다고, 강아지 가게에서 쉽게 사오고, 더 이상 귀엽지 않다고 혹은 키우기 힘들다고 버리는 사람들을 보면서 마티가 어떻게 샤일로를 자신의 가족으로 받아들여지게 되었는지, 어떠한 대가를 치루었는지를 읽어보게 하고 싶더군요. 

책 뒷편에는 샤일로에 관한 또 다른 이야기가 설명되어있어요. 실제 책속의 장소와 샤일로가 존재하고 작가와 샤일로가 어떻게 만났는지 알고나서는 책을 다시 보게 되었어요. '샤일로'에 관한 책이 2권 더 출판되었던데, 기회가 되면 나머지 2권도 읽어봐야할것 같습니다.
 


소년의 품에 웃고 있는 개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어요. 실제로 샤일로는 저렇게 잘 웃는 비글이었답니다.



샤일로 이야기는 총 3편으로 출간되었어요. 기회가 되면 나머지 2편도 읽어보고 싶네요.



처음에는 페이퍼백이 이상했는데, 가벼워서 더 이상 읽는데 문제가 되지 않네요.^^



책을 다 읽고 나서 책 뒷편에는 샤일로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합니다.



실제로 작가는 책속의 주인공처럼 버려진 강아지를 만나게 됩니다.















책속에 등장하는 배경이 실제 존재하기도 하고요. 작가가 샤일로를 키우는것은 아니지만, 작가 덕분에 마을과 샤일로가 관심을 받게 됩니다.







실제 샤일로예요. 정말 웃는 모습을 하고 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