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27 - 팔도 냉면 여행기
허영만 글.그림 / 김영사 / 2010년 5월
장바구니담기


그 동안 허영만님께서 그려온 '식객'이 27권이 되었네요. '식객'을 통해 매생이국을 처음 알게 되었고, 그후에 서울에는 매생이가 흔한 음식이 되어버린것을 보면서 식객의 위력을 새삼 느꼈었었답니다.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다양한 먹거리가 있다는 것을 알려준 '식객'

캐릭터도 재미있었고, 먹거리를 따라 지방 곳곳을 돌며 취재하시고, 좋은 레서피는 올려주시는 허영만님의 정성에 읽는 내내 음식의 맛이 생생하게 전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27권이라면 꽤 많은 책을 출판했다고 말할수 있지만, 일본만화 중에 맛을 다룬 책이 100권이 넘는것을 보면서 식객도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다 생각했어요.

하지만, 허영만님의 의지가 아닌 '식객'을 연재하시던 신문에 더 이상 연재를 하지 못하시면서 구차하게 구걸하며 연재하기 보다는 과감히 붓을 놓으시는 허영만님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이 참 컸습니다.

독자도 이렇게 아쉽지만, 올려주신 사진과 글을 보면 허영만님 본인은 얼마나 아쉬우셨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지막편은 제가 참 좋아하는 '냉면'이라 더 반가웠어요. 신랑이 미국 유학시절, 냉면이 너무 먹고 싶어서 물냉면을 만들어 먹던것이 떠오르네요.^^ 처음엔 그냥 소고기 육수만 끓여서 차갑게 식혀서 냉면만 넣으면 되는줄 알고 했다가, 느끼한 냉면 먹었던 기억이 새록 새록합니다. 그 당시 이렇게 '식객'에서 올려준 레서피를 알았더라면 그런 실수를 하지 않았겠지요.^^ㅎㅎ

사실 냉면 좋아해.라고 말하지만 냉면을 '함흥냉면', '평양 냉면'만 있는 줄 알았는데, 이렇게 다양한 냉면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어요. 다시 한번 '식객'이 더 이상 연재 되지 않는다는것이 몹시 아쉽네요.

다시 한번 올려주신 레서피를 보면서 한번쯤 집에서 만들어볼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냉면'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 '식객'

너무 맛있게 잘 읽었습니다. 언젠가 허영만님께서 마음편하게 '식객' 28편을 다시 연재하시기릴 오래도록 기다리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