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틴과 한나
카트린 클레망 지음, 정혜용 옮김 / 문학동네 / 2003년 11월
평점 :
품절


'마르틴과 한나'는 20세기를 풍미한 두 학자의 슬픈 사랑 이야기를 소설로 재구성한 책이다. 픽션과 논픽션 간의 적절한 간격을 두어 진부한 삼각관계 이야기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그래서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하이데거는 아렌트가 떠난 후 그녀의 부재를 토대로 '존재와 시간'이라는 역작을 남겼고 아렌트는 하이데거에게 처음 배운 실존철학을 바탕으로 '전체주의의 기원'이라는 걸작을 탄생시킨다.

사실 제목에서처럼 소설은 마르틴과 한나의 사랑이야기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난 하이네이거의 아내 엘프리데의 사랑에도 눈을 떼지 못했다.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할때의 슬픔은 참으로 표현하기 힘들것이다. 사실 요즘 같은 사회에 남편의 외도에 조용히 눈 감아줄 아내가 몇이나 될까?
특히나 잊혀졌다고 생각할때 나타난 자신의 연적이 남편은 자신보다 그녀를 더 사랑했다고 이야기할때의 그 절망감... 하지만 엘프리데는 한나와 과거속을 여행하며 화해를 한다. 어느 한쪽이 이겼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사랑에는 여러종류의 사랑이 있는데 큰 사랑과 작은 사랑 중 작은 사랑이 그 마음이 작다하여 사랑이 아니라고 말할수없으니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