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범우비평판세계문학선 13
제인 오스틴 지음, 오화섭 옮김 / 범우사 / 199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 처음 읽는 작품으로 택한것은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이다. 예전에 한번 읽기도 했지만, 가볍게 즐길수 있는 책을 고르다가 예전의 감정을 떠올리며 선택하게 되었다. 줄거리를 알면서도 엘리자베스와 다시가 어떻게 오해가 풀리는지 다시 궁금해지는건 참으로 이상했다. '오만과 편견'은 제목처럼 오만했던 다시와 편견에 쌓여있던 엘리자베스의 사랑이야기다. 그들의 단점은 사랑으로 극복하고 행복한 결말을 맺는다. 그래서 어쩜 올해의 첫 작품으로 '오만과 편견'을 선택했는지도 모르겠다. 행복한 로맨스 이야기를 듣고 싶은 분에게 권하고 싶은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