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호그와트 라이브러리
조앤 K. 롤링 지음, 최인자 옮김 / 문학수첩 리틀북 / 2008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해리포터와 죽은의 성물들'을 읽은 분들이라면 헤르미온이 덤블도어로부터 받은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를 모른 분은 없을거예요. 그리고 그 책이 이렇게 출판된 사실을 알게 된다면, 당연히 이 책에 관심이 갈수 밖에 없습니다. 저 역시 그런 사람중에 한명이구요. 

하지만, 이 책을 읽는 동안 저는 좀 실망스러웠어요. 론이 살고 있는 마법에 세계사는 아이들이라면 다 아는 동화라고 하지만, 오히려 마법속의 동화는 현실속의 동화보다 재미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동화의 수도 적었구요. 게다가 이 책은 덤블도어의 동화에 대한 견해를 함께 적어놓았는데, 그점이 더 재미없게 느껴지더라구요. -.-;; 

이 책의 수익금이 좋은 곳에 쓰인다는 것 외에는 전체적으로 실망스럽고, 해리포터의 인기에 편입되어 출판된 책이라고 밖에는 생각이 되지 않았습니다. (차라리 해리포터의 마지막편의 수익금을 좋은 취지에 사용하는 편이 더 낫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