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오셔서 아점 만들기 귀찮아 나가서 식사를 했어요. 
산근처라 아침 일찍 열고, 반찬은 많지 않지만 깔끔하고 맛있어요. 



식사를 기다리기전 에피타이저로 씨래기 해물전 - 바삭바삭 맛있습니다. 순삭~



씨래기를 넣은 불고기 2인분. 간이 삼삼하고 씨래기가 맛있어서 밥에 비벼 먹으면 꿀맛.

솥밥을 주는 안 찍었네요. -.-;;



들깨씨래기탕과 씨래기 육개장.

여러종류를 나눠 먹기 좋아요. 둘다 맛있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