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보타 게이코 지음, 용동희 옮김 / 그린쿡 / 2018년 11월

 

치즈하면 체다치즈만 알던 시절에는 쿰쿰하고 강한 치즈는 못 먹었었는데, 와인을 좋아하다보니 다양한 맛의 치즈를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치즈가 많이 수입되고 있지만, 프라하에서 살때 맛보았던 다양한 치즈를 맛 볼수 없어서 무척 아쉬워요. 그에 비해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좀 더 다양한 치즈들이 수입되고 대중화 된것 같아요.

 

가끔씩 치즈에 관한 책들을 읽어보긴했지만, 이 책은 '치즈 소믈리에'라는 제목답게 치즈를 다루는 전문가의 전반적인 내용들을 다루고 있어요. 치즈 관리와 손님에 대한 서비스 뿐만아니라 다양한 치즈(프랑스 치즈에 한정적이긴하지만) 정보를 수록하고 있어서, 치즈 초보자나 전문가나 모두에게 좋은것 같습니다.

 

 

이 책 읽으니 정말 다양한 치즈 먹고 싶어요.

진짜 맛있는 빵에, 맛있는 치즈는 왠만한 소스보다 간이 맞아서 좋아요.

다양한 치즈 플래토를 구비한 레스토랑이 있으면 좋겠지만, 있어도 가격이 비싸소...ㅠ.ㅠ;;;

 

 

분명 저도 다양한 맛의 유혹을 참지 못함으로 모두 즐겨보고 싶을것 같아요.

 

 

 

처음 블루치즈를 먹을때가 생각나네요. 의외로 짭쪼름한것이 첫 만남부터 좋아했는데, 신랑은 아직도 그다지 블루 치즈는 좋아하지 않아요.

 

 

 

 

치즈 소믈리에의 다양한 전문 지식도 함께 수록되어 있어, 와인 소믈리에를 배우시는 분들이 함께 참조하면 좋을것 같아요.

 

 

 

 

 

 

 

치즈를 자르는 방법에 따라 다양한 치즈를 먹는것 같은 착각을 주네요.^^

 

 

초반에는 소프트 치즈를 좋아했는데, 요즘은 하드치즈 계열이 더 좋아지고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