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껴서 조금씩 읽었는데, 그렇게 아꼈는데 결국 다 읽었다. 팬의 입장으로서는, 책이 너무 얇아서 그런 거라고 선생님을 탓하고 싶다. 저녁 9시 반. 자리에 앉아 책 펴면 눈 앞이 뿌옇고 잠이 쏟아지려고 할 때(9시 반부터 졸린 사람) 선생님 책을 읽었다. 눈이 커졌다. 아침에 1차 등교 완료시키고 2차 온라인 등교 사이 시간에 식탁에 앉아 선생님 책을 읽었다. 원래 성경 읽는 시간인데, 예수님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 천지 만물이 고요한 시간, 경건한 자세로 앉아 읽었다. 머리가 상쾌했다.

 


여러 번, 선생님은 자신이 읽은 책의 저자들을 부럽다고 하셨다. 어딜 감히. 나는 선생님이 부럽지 않고, 부러울 수 없다. 선생님에 대한 내 마음이 진심인 만큼 이 말도 진심이다. 빨래를 널면서 생각한다. 이런 사람이, 이렇게 쓰는 사람이 왜 대학교수일 수 없을까. 왜 선생님을 모셔간 대학이 하나도 없을까. 교수 중에 선생님처럼 읽는 사람이, 쓸 수 있는 사람이 대체 있기는 한 걸까. 아침부터 생각은 음모론으로 치우쳐지고, 어쩌면 그건 음모가 아니라 구조 때문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면, 털지도 않은 빨래를 건조대에 축축 걸쳐 놓는다. 될 대로 돼라.

 


읽어야 할 책을 읽고 싶어요에 넣어둔다. 그리고, 다시 읽어야 한다. 책에는 한 줄도 긋지 못했다. 두 번쯤 읽은 후에, 필요할 때마다 꺼내 읽어야 하니까. 처음 읽을 때 줄 치는 호사를 부려서는 안 된다, 선생님 책에는.

 













































『세상과 나 사이』 는 도서관에서 진즉 빌려다 놓았고(책 빌리는데 진심인 편), 전에 읽었던 마리 루티의 책 『나는 과학이 말하는 성차별이 불편합니다』와남근선망과 내 안의 나쁜 감정들』을 꺼내 놓았다. 한 번 읽은 책의 내용은 거의 기억하지 못한다는 걸, 최근에서야 알게 됐다. 아니, 확실히 알게 됐다.

 


볕은 따뜻한데 바람은 차고. 시간은 부족한데 책은 쌓여만 간다.

 

 




독자로서 나는 이 책과 어느 정도 소통했고, 이해했고, 공감했다. 질병, 돌봄, 노년, 그리고 죽음에 관한 ‘나의 경험’을 정확히 써주어 고마웠다. 나 역시 "페미니즘을 끝없이 펼쳐진 언어, 해석, 정치학의 들판이라고 생각하다가, 내가 그 들판을 계속 달려갈 수 없다는 것, 그리고 그 들판에도 무섭고 인기 없는 장소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전희경, 저자 소개) ; 새벽 세 시의 몸들에게_메이 외, 65쪽)


나는 나 자신을 포함해 아픔을 호소하는 사람에게 공감과 위로 대신 이렇게 말한다. "타인에게 이해를 구하지 마세요.", "안 아픈 사람을 배려하세요(아픈 사람이 주변에 있으면 안 아픈 사람은 피해 의식에 시달리기 쉽다).", "주문으로 ‘감사합니다’를 반복하세요." (고통은 나눌 수 있는가_엄기호, 89쪽)

우리가 알고 있는 대부분의 지식은 근대 이후에 만들어진 것이다. 자신의 앎을 상대화하는 것이 이 시대 가장 중요한 지식 혁명이다. 그러나 남녀에 대한 통념은 완고하다 못해 자연의 질서처럼 인식되고 있다. (아내 가뭄_애너벨 크랩, 110쪽)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04-15 12:1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두번 세번 읽고 싶은 책이었습니다~♡아니 그냥 다 외워버리고 싶었어요.ㅠㅇㅠ(능력이 안되니 생각 날때마다 펼칠 수 밖에 없네요)리뷰 잘 봤습니당!

단발머리 2021-04-15 18:38   좋아요 2 | URL
미미님 리뷰도 밑줄긋기도 좋았어요. 진정한 팬은 사랑하는 스타를 나누어갖는 법이니까요. 에헴!

다락방 2021-04-15 12:2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저도 책 사두었는데 너무 얇아요. 더 두꺼웠으면 좋겠어요 ㅠㅠ

정희진 쌤의 책을 읽은 단발머리님의 후기를 읽는 것을 제가 좋아합니다.
재독하고 삼독하고 또 써주세요, 단발머리님!

단발머리 2021-04-15 18:38   좋아요 1 | URL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아서 하지 못했어요. 선생님만 선사하는 희망과 절망에 대해서.....
말할 수 없을 것 같아요. 흐흑 ㅠㅠㅠㅠㅠ

수연 2021-04-15 13:5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니 저는 이제 막 몇 장 펼쳤는데 어느덧 다 읽으셨네요 단발님 저도 차곡차곡 이제부터~

단발머리 2021-04-15 18:39   좋아요 1 | URL
아껴서 읽어도 금방 다 읽게 되더라구요. 소개된 책 하나씩 빌려다 놓고 왔다갔다 하면서 읽어야지요, 이제 다시!

잠자냥 2021-04-15 14: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하, 이 책에서 <인 콜드 블러드>가 나왔군요. 전 아직 책 사기 전인데 얇군요! -_-;

단발머리 2021-04-15 18:40   좋아요 2 | URL
네, 선생님 글을 읽으면 읽지 않을 수 없겠더라구요.
미미님 서재에서 잠자냥님이 이 책 좋다고 하신 댓글도 저에게 큰 ‘떠밀림‘이 되었다는 것도 알려드립니다^^
책은 얇아요 ㅠㅠ 보통정도로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4-15 14:4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알라딘 서재에서 정희진 (선생님? 작가님? 박사님?) 님에 대한 넓은 스펙트럼의 반응들을 읽기만 하고 정작 이 분이 어떤 분이신지를 전혀 모르니...^^ 강단에 계신 분은 아니신데 내공이 깊으신가봐요. 태그에 ˝좀더두껍게˝는 진정 강렬한 팬심의 표현인데요^^ 꼭 읽어보겠습니다!!

단발머리 2021-04-15 18:43   좋아요 3 | URL
정희진 선생님은 박사학위 취득하셨고요 ㅎㅎㅎ 대학보다는 다른 곳에서 강연하는 경우가 더 많더라구요.
혼자 공부하고 혼자 글쓰는 분이신데 워낙 넓게 읽으시다 보니 많은 사람들이 ‘교수‘가 아닌데도 그 분의 글을 많이 좋아하더라구요. 그 분의 삶 역시 존경할만하고요.
북사랑님 리뷰도 기다릴께요^^

deadpaper 2021-04-15 17: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꼭 읽어볼게요

단발머리 2021-04-15 18:47   좋아요 1 | URL
네, 꼭 읽어보세요!!!! ^^

붕붕툐툐 2021-04-15 21: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희진샘을 향한 찐팬심에 감동하고 갑니다~😍

단발머리 2021-04-16 07:29   좋아요 1 | URL
선생님~~~~~~~~~ 제 맘 좀 알아주세요!!!!
그나저나 붕붕툐툐님, 굿모닝!

붕붕툐툐 2021-04-16 07:40   좋아요 0 | URL
ㅋㅋ알아주실 거예용~ 굿모닝!

공쟝쟝 2021-04-17 19: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희진에게 저주받은 여자들의 모임 같은 거 결성해야 할 판 ㅋㅋㅋ 정희진, 우리들의 마녀!!

단발머리 2021-04-17 19:23   좋아요 1 | URL
모임 이름은 그렇게 하고 플랭카드는 이렇게 가요.
‘사랑해요 정희진! 영원히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