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아롱이와 이사 전에 살던 동네의 초밥집에 갔다. 중간고사를 마치고 홀가분한 기분에 파티하는 느낌으로 간 게 아니라, 내가 가고 싶어서. 전날부터 아롱이를 살살 꼬드겼다. 연어초밥! 너도 연어초밥 좋아하잖아! 세트니까 우동 나와. 너는 모밀로 바꾸면 되고. 자기도 연어초밥 좋아하면서, 아롱이는 같이 가준다는 사실에 얼마나 으스대던지. 피나는 연습생 생활을 거쳐 성공적으로 데뷔하고, 중간정산이 들어간다는 7년차 이후, 차곡차곡 모아둔 돈으로 엄마에게 집을, 아빠에게 차를 사주는 아이돌 감성으로, 아롱이는 같이 초밥집에 가 주었다. 고마워요, 당신.

 

시험이 어땠냐, 같은 질문은 하지 않는게 상책인데, 나도 모르게 그런 말을 하고 말았고, 아롱이는 그냥몰라라고 1초만에 대답하고는 다시 게임에 매진한다. 공부하겠다,는 각오로는 수능 100일 앞둔 고3에 못지 않았지만, 핸드폰을 손에서 놓지 않는 아롱이를 곁눈질하며 잔소리 하지 않으려 나도 얼마나 노력했는지 모른다. 잔소리 하지 않아야 훌륭한 부모니까. 나는 우아하고 교양 있는 엄마가 되어야 하니까. 참고 인내하며 그렇게 며칠 동안 인고의 시간을 보냈으니. 나는 꼭 먹어야겠다, 연어초밥.  

 

 


읽고 있는 책은 대프니 듀 모리에의희생양』.


 

당신은 세상의 모든 행운을 다 지녔으면서도 만족하지 않는군요. 부모님은 오래전에 세상을 떠났다고 했지요. 당신에게 무언가 요구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요. 당신은 자유로운 사람입니다. 혼자 깨어나 먹고 일하고 잠들 수 있지요. 당신이 누리는 행운을 생각해보십시오.” (31)

 


외로움에 텅 빈 거리를 헤매던 는 식당에서 자신을 살짝 건드리는 손길에 무심코 돌아보다가 묘한 기분에 사로잡힌다. 상대의 얼굴과 목소리가 너무도 익숙하다. ‘는 프랑스인 이 되어 그의 성으로 돌아간다. 누가 아내고, 누가 애인인가. 나는 누구이고 여기는 어디인가. 대프니 듀 모리에가 말하는 왕자와 거지이야기. 기대해도 좋겠다.


 






























인형』, 『나의 사촌 레이첼』, 『레베카』, 『자메이카 여인숙』을 읽었고, 『희생양』, 『새』, 『대프니 듀 모리에』가 남았다. 내 딴에는 아낀다고 아끼고 있는데, 살금살금 줄어든다. 연어초밥도 그랬다. 어제 연어초밥도 그랬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20-07-25 2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 밤에 보지 말아야 할 사진을 보았네요..ㅜㅜ 배고프다...
대프니 듀 모리에의 책은 아직 구입 전인데.. 단발머리님의 뽐뿌로 담주에 구매 예정요 ㅋㅋㅋ

단발머리 2020-07-25 23:15   좋아요 0 | URL
위로의 말씀 드리자면... 저도 배고파요ㅠㅠ 그러나 우리는 참아 보는 것입니다! 대프니 듀 모리에 뽐뿌는 저의 취미로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매우 즐겁고 행복한 취미이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20-07-25 23: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버틸 때까지 버텨보겠습니다 책도 연어도 ㅋㅋ

단발머리 2020-07-25 23:16   좋아요 0 | URL
버티는 사람 3명 모았으니까 일단 오늘의 할당량은 달성했고요!
참아야 하느니!!! 흐흠!!!

syo 2020-07-26 0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타코와사비 군함 먹고 싶다....

단발머리 2020-07-26 08:03   좋아요 0 | URL
제가 먹었습니다... 하하하...

라로 2020-07-26 0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Frenchman‘s creek을 시작했어요. 대프니 드 모리에가 애기하는 해적이야기 입니당~.ㅎㅎ
그건 그렇고, 아롱이는 우리 아이랑 같은 중딩인데 공부할 각오가 수능 100일 앞둔 고3에 못지않다니,,,연어스시 이딴거 눈에 안 들어오고 그 문장만 곱씹고 있;;;ㅠㅠ

단발머리 2020-07-26 08:07   좋아요 0 | URL
한글 작품은 저게 다여서, 전 다른 대프니 듀 모리에 읽으려면 라로님 코스로 가야하는데, 그것은 너무 험난한 길입니다^^
아, 그리고 제가 정확한 표현을 못 했나 봐요. 아롱이의 각오에 대해서라면 전 굳게 믿고 있습니다. 저는 그 말을 믿어주는 엄마이고 싶으니까요. 그렇지만 실제는 각오와 많이 다르니, 그 문장을 곱씹지 않으셔도 됩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무척 편안하고 행복하고 여유로운 시험기간을 보냈답니다.

라로 2020-07-26 08:58   좋아요 0 | URL
님의 댓글 더 맘아파.ㅠㅠ 우리 아이는 그런 각오는 눈꼽만큼도 없고요,,,저도 아이가 그런 각오를 한다면 믿어는 역할 하는 엄마 하고 싶어요.ㅎㅎㅎㅎ

단발머리 2020-07-26 09:35   좋아요 0 | URL
아.... 제가 라로님 댓글 읽다가 느낀 건데요. 각오에 대한 이해가 라로님이랑 저랑 많이 다른 듯해요. 각오를 했다고, 결심을 했다고, 어떤 일을 실행하는 거는 아니니까요. 저는 각오나 결심, 계획이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거든요. 말로는 뭘 못하겠습니까. 저는 작심삼일도 아니고, 작심하루 뭐... 이런 사람이라서요. 각오에 대해 회의적이거든요. 중요한 건 실행이다, 실천이다 그렇게 생각해서요. 하하하. 라로님은 이미 각오를 믿어주는 엄마시지요^^

psyche 2020-07-26 0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연어초밥이 저렇게 나오나요? 너무 맛나보여요!!!! 침이 꼴깍 꼴깍. 저거 배달 되려나... ㅎㅎ

단발머리 2020-07-26 08:10   좋아요 0 | URL
네, 저것은 점심특선 연어초밥입니다. 코로나 사태 이전에 비교적 일찍 배달을 시작해서 저희 동네에서는 인기 있는 집인데, 아무래도 동네 근처만 배달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런, 저도 또 먹고 싶네요 ㅠㅠ

blanca 2020-07-26 09: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단발머리님, <인형>, <자메이카 여인숙>, <희생양> 어떤지 궁금해요. <대프니 듀 모리에> 단편집도 정말이지, 최고랍니다! 대프니 듀 모리에 자서전도 번역되었으면 좋겠어요. 저는 중1 딸에게 잔소리 대마왕이에요. 핸드폰, 흑흑. 잔소리하는 것보다 하지 않는 것이 훨씬 어려운 거죠. 단발머리님 훌륭한 엄마 같아요. 저도 연어 초밥 정말 좋아해요!

단발머리 2020-07-26 21:23   좋아요 0 | URL
전 아무리 좋아하는 작가라도 단편보다는 장편을 선호해서요. [인형]에서는 <집고양이>랑 <인형>이 참 좋았지만 그래도 전 <자메이카 여인숙>이 더 좋으네요. [희생양]은 어제부터 살금살금 읽고 있는데, 기대가 매우 크다고 합니다^^

저는 훌륭한 엄마는 아니구요. 진실이며 사실입니다. 괜찮은 엄마, 다정한 엄마가 목표인데, 핸드폰 앞에서는 자꾸만 소리지르는 엄마가 되네요. 실패의 기록을 모두 적을 수는 없는 일입니다. ㅠㅠㅠ 연어초밥만 기억하고 싶어요 ㅠㅠ

잠자냥 2020-07-26 16: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프니 듀 모리에> 단편모음집에 <새>가 포함되어 있으니 <새>는 따로 사거나 구하지 않으셔도 될 거 같아요!

다락방 2020-07-26 16:50   좋아요 0 | URL
새 겁나 무섭지 않나요? (시도를 못하는 1인)

잠자냥 2020-07-26 19:19   좋아요 0 | URL
무시무시하죠. ㅎㅎ

단발머리 2020-07-26 21:16   좋아요 0 | URL
유부만두님도 그런 말씀을 하셨더랬습니다. 정말 어마어마한 작품이라고요.
그나저나 어쩌죠. 저 이미 <새> 구입했어요. 절판되서 중고로 구입했는데, 상태가 <중>에 가까운 <상>이었습니다.
저 아껴읽고 있어요. <희생양> 다 읽고 두 주 쉴거예요. 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