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스토이냐 도스토예프스키냐 하는 물음은 엄마 좋아? 아빠 좋아?류의 질문으로서 금방 대답하기 곤란하다. 나는 줄곧 톨스토이였는데, 그건 내가 톨스토이 소설을 하나 읽었기 때문이다. 읽기 전에는 그런 소설이, 그런 소설가가 가능하리라 하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 밀란 쿤데라가 그랬고, 필립 로스가 그랬고, 아룬다티 로이가 그랬고, 대프니 듀 모리에가 그랬다. 읽기 전에는 내가 읽은 책이 최고라고 생각한다. 그 생각이 바뀌는 건 다른 소설, 다른 소설가를 만났을 때 뿐이다.

 


중학교 2학년 겨울에 내가 만난 건 도스토예프스키가 아니라 톨스토이였고, 그 책은 『부활』이었는데, 그래서 한참 동안 내가 제일 좋아하는 소설은 『부활』이었다. 그러다가 톨스토이는 앞으로도 출현이 가능한 천재형이지만, 도스토예프스키는 앞으로 절대 출현이 불가능한 천재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럼, 도선생을 읽어봐야겠군. 그렇게 결심하고 시작한 책이 열린책들의 『카라마조프 씨네 형제들』. 1라운드 KO. , 도선생은 아닌가 봐 절망하려는 찰나, 혹시나 하는 생각에 『죄와 벌』에 도전했다가 깜짝 놀랐다. 재미있어서 놀랐다. 고전인데 이렇게 재미있어도 돼?

 


실패의 아픔으로 남아있는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을 문학동네 챌린지로 다시 도전한다. 책을 증정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각자 준비해야 하는데, 도서관에는 모두 민음사판 뿐이라 이틀간 고민하다가 구입했다. 나도 읽고, 너도 읽고, 너도 읽고, 너도 읽어라. 이런 마음으로이것은 모두 읽어야하는 책이 아닌가, 하는 마음으로.

 


오늘 눈에 띄는 문단.



훗날 이반 자신이 이야기한 바에 따르면, 이 모든 것이 천재적 재능을 지닌 소년은 천재적인 교육자 밑에서 교육받아야 한다는 생각에 심취한 예핌 페트로비치의 이른바 선행에 대한 열광에서 비롯된 일이었다고 한다. (35)


선행에 대한 열광. 아침저녁으로 선행. 수미상관.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0-05-28 20: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2년 전에 사둔 도끼 선생
<카라마조프>가 있어서 개뿐하게
스타트를 끊었답니다.

5년 전에 열린책들 버전으로 읽다
가 거하게 망했죠.

이번엔 순항 중입니다. 오늘 중으
로 2권 끝내고 3권 돌입합니다.

내친 김에 <죄와 벌>도 다시 한 번
읽어 보려고 주문했답니다.

니콜 크라우스의 책들이 재개정판
으로 우수수 나와서 고민 때리게
만드네요.

매출 영업이익 1위 출판사답네요.

단발머리 2020-05-28 20:35   좋아요 1 | URL
레삭매냐님 댓글 읽다보니 제가 열린책들 읽다가 망해버린게 제 잘못은 아닌것 같아 심히 기쁩니다.
저는 이번에 구입해서 읽고 있는데 아직 40여쪽이라 뭐라 말하기 무엇하지만 일단 재미있습니다. 번역이 좋아서 그런것 같기도 하고 새책이라 기분이 좋아서 그런 것 같기도 하구요. 벌써 3권 돌입하셨다니 한달 챌린지 아니고 한주 챌린지 되시겠어요^^
저도 <죄와 벌>은 다시 읽고 싶기도 한데 얼마전에 예쁘게 다시 나왔더라구요. 어차피 아는 작가, 어차피 아는 소설인데 문동이 이렇게 선방하는 이유가 궁금하기는 하네요.

다락방 2020-05-28 20: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열린책들 까라마조프 성공한 사람 🤗

단발머리 2020-05-28 21:00   좋아요 0 | URL
우아아~~ 다락방님 달라보입니다. 진심!!!!

잠자냥 2020-05-28 22:26   좋아요 1 | URL
저는 민음사 까라마조프 성공한 사람

유부만두 2020-05-28 20: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중2 때 스탕달을 만났지요.
그후 한동안 미술실의 쥴리앙 석고상만 보면 가슴이 뛰었어요;;;;;

러시아 쪽의 제 편력은 도스토예프스키에서 시작했고요. 저도 카라마조프의 형제들은 열린책들 (두 권짜리 옛 버전)로 읽었어요. 열린책들에서 도스토예프스키 전집 (빨간색) 을 구입은 못했지만 다른 표지로는 거의 다 사서 거의 다 읽었어요.... 그런데 안나 카레니나와 전쟁과 평화로 톨스토이로 넘어갔어요. 그래도 아직 표도르를 잊지 못했습니다.

단발머리 2020-05-28 21:10   좋아요 0 | URL
아아.... 스탕달... 전 스탕달은 한 권도 못 읽었어요ㅠㅠ

전 열린책들에서 도선생님 전집 막 출간되었을 떄, 카라마조프 씨네 형제들로 시작했다가 그 전집 전체와 빠이빠이를 한 아픈 기억이 있거든요. 도스토예프스키 전집을 읽는 분이 있다는 이야기를 풍문으로만 들었는데, 여기에 계시는군요. 전 요즘에는 도선생님이 더 좋아요. 완독한 건 <죄와 벌> 밖에 없지만요. 하하하.

공쟝쟝 2020-05-28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이 멋져요. 단발님의 독서력을 따라가려면 멀었지만, 저도 언젠가는 마성(이라 전해지는)의 고전 탐독에 도전해 보겠다는 의욕을 불태우며~~🔥🔥

단발머리 2020-05-28 22:23   좋아요 1 | URL
핸폰이 크게 도와주었습니다. 저도 한참 부족한 독서력이나 도선생님 작품은 좀 여러권 읽고 싶어요. 이 밤을 같이 불태워요, 활활 🔥🔥

잠자냥 2020-05-28 22: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도스토예프스키 진심 다 재미있어요. 저도 아직 악령은 못 읽었지만, 도 선생님 만나면 톨 선생은 진심 재미없... 하하하

단발머리 2020-05-28 22:31   좋아요 1 | URL
도선생님 진심 다 재미있다는 잠자냥님 말을 굳게 믿고서 이제 전 전진만 하면 되는거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진&전진

노란가방 2020-05-28 2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전 화이팅입니다. 저도 간 보고 있는데

단발머리 2020-05-28 22:34   좋아요 0 | URL
화이팅 감사합니다^^ 도선생 읽기 챌린지에 특별한 선물이 있는건 아닌데요, 같이 읽으면 따라 읽을수 있을거 같아 시작했습니다. 같이 하시지요~~

수연 2020-05-28 23: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대는 독서의 여신인듯 싶어요. 완전 멋져. :)

단발머리 2020-06-01 19:30   좋아요 0 | URL
아하하~~~ 난 수연님의 독서 친구랍니다. 완전 멋진 친구여!

꼬마요정 2020-05-28 2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몇 년 전에 열린책들로 시작했는데... 저만 망한게 아니었어요. 위안을 얻고 갑니다. ㅎㅎㅎ 전 요즘 푸시킨이 좋아요 ㅎㅎ

단발머리 2020-06-01 19:32   좋아요 0 | URL
저도 그 점에서 특히 ‘위로‘를 받았답니다. 물론 열린책들로 승승장구 하신 분들도 계시구요.
전 아직 푸시킨의 세계에는 도달하지 못 했습니다. 하하하.

비연 2020-05-29 01: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톨스토이보다는 도스토예프스키. 가장 감명깊었던 작품은 <악령>과 이 책이었어요. 전부 늘어놓고 다시 읽을 날을 오매불망... 그나저나 선행??????

단발머리 2020-06-01 19:33   좋아요 1 | URL
그래서 제가 비연님 추천에 의해 <악령>도 도선생님 필수 리스트에 넣었다는 기쁜 소식입니다. 선행은 사랑입니다. 사랑 아닐까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