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제프 베조스, 발명과 방황 - 어린 시절부터 아마존을 거쳐 블루 오리진까지
제프 베조스 지음, 월터 아이작슨 서문, 이영래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순서 파괴를 인상 깊게 읽어서, 베조스의 자서전을 읽었다. 스티브 잡스의 자서전으로 유명한 월터 아이작슨이 썼다.

그런데 시작이 남달랐다. 전기문이니 어느 정도 시간의 흐름대로 전개되어야 할 것 같은데, 베조스의 삶은 어떤 연설문의 일부로 간간히 소개되었다. 게다가 40페이지가량의 월터 아이작슨 서문은 대부분이 그 이후에 나오는 내용을 복붙한 것이었다. 처음에는 그 사실을 몰라서, 서문에서 이렇게 자세히 다루니 본문은 어떨까라고 기대했는데, 본문에 서문이 모두 반복되었다.

제프 베조스의 삶을 엿보기는 힘들다. 1부에서 출생과 학교 시절이 아주 조금 정말 아주 조금 나오고 어느덧 회사와 회사 서비스 자랑이 나온다. 서비스에 대해서가 아니고 서비스 홍보에 가깝다.

그리고 절망적으로 160페이지부터 주주서한이 나온다. 380페이지까지. 이 책의 반이상이 주주서한이다. 눈뜨고 못 읽을 지경이다. 1997년부터 감흥 없는 내용과 온갖 수치들로 범벅인 주주에게 보내는 편지가 끝까지 이어진다.

이건 너무한 것 아닌가? 정말 너무하다. 아마존과 베조스에게 굉장히 실망하게 만든다. 뭔가 악담을 더 퍼붓고 싶은데, 그냥 한 마디만 쓰고 마치겠다.


이 책은 읽지 마세요.


아마존과 베조스에 대해 알고 싶으면 '순서 파괴'를 추천해 드립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5-05 06: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리뷰랑 🌟 1개에서 초딩님의 분노가 확 느껴지네요 ㅜㅜ

초딩 2021-05-05 09:17   좋아요 2 | URL
ㅜㅜ 네 정말 읽다 화났어요 ㅜㅜ
어린이날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