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피엔스 -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인류 3부작 시리즈
유발 하라리 지음, 조현욱 옮김, 이태수 감수 / 김영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뒷 부분은 신선하고 호기심을 가득 자극하는 초반보다는 덜하다. 하지만 얼마나 대단한 책인가. 초등학교 고학년 정도부터 읽어도 매우 유익할 것 같다. 그리고 헉슬리의 신세계까지 거론되어서 뿌듯했다.

우리 인간의 모든 행동 패턴과 심리적 상태, 그리고 우리가 모인 사회의 역사를 진화론적 생물학적 관점에서 잘 풀어주었다.

경제, 법, 종교의 사상과 규범은 인지혁명, 농업혁명, 과학혁명을 이룩한 인간이기 때문에 만들어 낼 수 있었고, 어떤 부분에서는 거꾸로 인간의 생물학적 특성을 흐리게 만들었다.

중반과 후반부에서는 자유경제와 제국주의로 인한 다른 종 (동물)의 멸종 뿐만아니라 원주민의 멸종까지 신랄하게 다루고 있다. 우리의 잔인함을 드러내준다.

마지막에서는 우리 호모 사피엔스의 미래에 대해 조심스럽게 이야기한다. 유전자가 개량되고 인간의 신체가 교체되는 미래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그리고 그것은 호모 사피엔스의 진화가 될 수도 있지만, 종의 교체가 될 수도 있다고 날카롭게 이야기한다.

우리를 돌아보게하고 (7만년전까지) 우리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멋진 책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 2021-04-02 17: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쵸글쵸? 몇 번을 다시 읽은 책. 그래픽 노블도 나왔던데 아직 못 읽어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