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란 쿤데라의 향수

이승우의 사랑의 생애

밀란 쿤데라와 이승우 모두 엄청나게 아주 많이 굉장히 좋아하는 작가이다.

두 작가가 각자의 책에서 두쌍의 연인을 서사하고 있다.

내 안에서의 두 작가의 최근 시합 전적은 이승우가 앞서있었다.


밀란 쿤데라의 무의미의 축제는 앞부분의 이야기가 남아있을 뿐, 내용 자체가 기억나지 않는다.


이승우의 생의 이면과 식물들의 사행활은 아직도 머리와 마음이 얼얼하다. 내 몸에 두 책을 눌러 각인을 찍어둔 것처럼 세월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감상이 남아있다.


하지만, 이번엔 상황이 역전되었다.

아름다운 가게에서 산 향수는, 그래서 누가 팔아버릴 만큼 별로인가라고 생각했던, 예상을 뒤엎고 첫장부터 굉장히 몰입되었다.


그리스어로 귀한은 노스토스 <nostos>이다. 그리스어로 <알고스algos>는 괴로움을 뜻한다. 노스토스와 알고스의 합성어인 <노스탈지> 즉 향수란 돌아가고자 하는 채워지지 않는 욕우에서 비롯된 괴로움이다. p 10


난 이문장에 완전히 반해버렸다. 체고인에게 20이라는 숫자가 세번의 20년이라는 역사전 기간으로 의미를 가진다고 한다.


1913년부터 1938년의 독립국가 기간

1948년부터 1968년까지의 모스코바에서 들어온 공산주의 혁명

1969년부터 1989년 공산주의가 물러간 기간


여기에 또한번 매료되었다.


두 망명인이 고국으로 돌아가면서 그들의 연인, 처, 남편들간의 이야기는 역사의 대서사시에서 방황하고 버림받고 비난받고 거짓 환대 받는 이야기와 버무러져 최고의 서사를 촌철살인같은 인상 깊은 철학적 문장들과 해내고 있었다.


그런데, 사랑의 생애는 이승우도 무라카미처럼 늙은 작가가되어 청춘의 남여지사를 그저 뽐내며 그리워하고 있구나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어느 순간 내가 할 수 있는한 최대한의 속도로 눈으로 광속독을 하고 있었다.


두 책 모두 현재 반정도씩 읽었다.

무례한 중간 서평일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써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19-10-12 18: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딩님 글을 보고 나니 향수 등등 쿤데라 할배 책을 다시 한 번 주욱 둘러봐야 겠습니다. 할배에게 내맘대로 내맘 속 노벨상을 수여합니다.ㅎㅎㅎ

초딩 2019-10-12 20:49   좋아요 1 | URL
넵! 저도 노벨상을 수여합니다~ 쿤데라 할배 좋아하시겠어요. 노벨상을 두번 받게되어서요 ㅎㅎ
좋은 저녁 되세요~